메뉴 건너뛰기

美 언론·전문가"한미동맹 훼손 우려"비판 목소리

한미훈련'워게임'아닌데 …
"훈련중단 韓·日에 알리지 않아 전통적 동맹에 대한 무시"
"군사 준비태세 저하로 이어져 훈련 안하면 함께 싸울 수 없다"

뭇매 맞는'비용 절감'발언
"한·미 이익보호 요점 놓치게 돼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용 들어
주한미군 철수 땐 美가 부담해야"


[ 주용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불쑥 꺼낸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이 미국에서 이틀째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훈련을 공식 명칭인 ‘연합군사훈련(joint military exercise)’이란 말 대신 중국과 북한의 주장대로 ‘워게임(war game)’이라 부르며 ‘도발적’이라고 규정한 데다 훈련 중단의 핵심 사유로 ‘돈 문제’를 꼽았기 때문이다. 동맹을 해롭게 하고 적을 이롭게 하는 발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안보전략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비판이 많다.

대북 억제력 저하될 수도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훈련 중단은 북한에 대한 양보인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주장대로 ‘워게임’ ‘도발적’ 같은 용어를 쓰면서 (동맹인) 한국과 일본에는 알리지 않았다”며 “전통적 동맹에 대한 무시”라고 보도했다. 로버트 달리 윌슨센터 키신저연구소 국장도 NYT에 “한·미 훈련은 ‘워게임’이 아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현실을 직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국방 전문가들은 한·미 훈련 중단과 ‘도발적’이란 표현에 놀라고 있다”며 “훈련 중단은 기본적으로 중국의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훈련 중단)’ 요구에 동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과 미국은 그동안 한·미 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훈련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같은 선상에서 비교해선 안된다는 입장이었다.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아시아담당 선임부소장은 한·미 훈련 중단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기분이 내키면 동맹의 이익이 걸린 문제를 적과 거래할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꼬집었다.

훈련 중단이 대북 억제력을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비판도 많았다. 캐슬린 힉스 전 국무부 부차관은 “(훈련 중단은) ‘군사적 준비태세 저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원은 “함께 훈련하지 않으면 함께 싸울 수 없다”고 했다.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 미국대사도 “당장 오늘 밤 싸울 수 있으려면 정기적인 훈련이 필요하다”며 “훈련 중단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신호가 특히 우려스럽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훈련 중단 문제를 사전에 상의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펜타곤(미 국방부)과도 제대로 협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훈련 중단 발언 후 펜타곤 관료들의 입에선 “훈련 중단 범위가 정확히 어디까지인지 모른다. 백악관의 설명을 들어봐야 한다”는 말이 나왔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비판 쏟아진 ‘돈 때문에 훈련중단’ 발언

트럼프 대통령이 훈련 중단 배경으로 비용 절감을 꼽은 데 대해선 미국 내 역풍이 더 거세다. 윌리엄 코언 전 국방장관은 “그게(한·미 훈련이) 얼마나 비싼지 강조하다 보면 전략적 억지가 뭔지, 그것이 어떻게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의 이익을 보호하는지 요점을 놓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아시아 전략에서 한·미 훈련과 주한미군의 존재가 갖는 의미를 트럼프 대통령이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대화가 이어지는 동안 북한에 숨통을 틔워주는 차원에서 훈련 중단을 수용할 수 있지만 비용 문제를 이유로 대는 건 “터무니없다”고 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단기적으론 비용을 줄일 수 있을지 몰라도 군사적 준비태세 저하로 장기적으론 더 큰 비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로) 주한미군이 철수하면 현재 한국과 미국이 분담하는 주한미군 유지비용을 미국 정부가 부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8 16.06.07 227819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23455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72 18.06.14 2850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9 18.05.30 29803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1 18.05.30 2764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959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2 16.06.06 659488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7743 제니 : 못 가져가게 숨겨야지 힣힣 05:27 77
907742 정준하, 얼음물+1000만원 기부로 아이스버킷챌린지 동참 '훈훈' 05:24 59
907741 집에 있는 미러리스,디카로 달을 선명하게 찍는 방법! 6 05:19 166
907740 내가 재수생인거 모르는 것 같은데 어떻게 알려줘야되지... 1 05:17 271
907739 16강 가도 기성용 없다…독일전부터 '캡틴' 손흥민 체제 '유력' 6 05:11 272
907738 H조 경우의 수.ㅌㅅㅌ 7 05:06 346
907737 [속보] 콜롬비아 vs 폴란드 경기종료 3-0으로 콜롬비아 승, 폴란드 예선 탈락 확정 05:04 195
907736 현재 제대로 미친 콜롬비아 하메스 ㄷㄷㄷㄷㄷㄷ .gif 7 04:55 624
907735 중세 심시티! 배니쉬드 Banished 스팀 66% 할인중(여름 할인! 종료일: 2018년 7월 6일 2:00am JST) 5 04:30 365
907734 유튜브계의 드루이드 (feat. haha ha) 4 04:06 465
907733 리네커의 극찬, "일본은 즐거운 축구를 한다" 16 03:59 801
907732 고양이로도 모자라서 참새까지 길들인 그 22 03:55 1139
907731 [속보] 방금 콜롬비아 선수 "예리 미나"가 선제골 넣음 (콜롬비아 1- 폴란드 0) 14 03:44 843
907730 Alt를 이용한 특수 문자·알파벳 입력법.txt 125 03:41 1299
907729 [속보] 살라, 이집트 대표 '은퇴 고려'..'독재자 만남' 주선한 협회에 실망해서 12 03:28 1027
907728 잠이 안와서하는 무묭이가 최근 주운 익명웃긴짤 털이 53 03:18 1762
907727 테일러 스위프트가 노래 한곡 만드는 과정.ytb 8 03:17 775
907726 멍이 많은 사람들 이유.JPG 41 03:15 3145
907725 메보파트를 코러스가 땜질하던 걸그룹 ~수고해준 12덬에게 감사를~ 32 03:15 1021
907724 러블리즈 Special Digital Single Album '여름 한 조각' Concept Photo 17 03:05 568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