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서류전형을 폐지하는 등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한 MBC가 최종면접 직전에 지원자 '스펙'을 요구해 논란이 일었다.

이하 MBC 홈페이지

MBC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2018년 신입사원 공채 최종면접을 전 직군에 걸쳐 진행했다. 이번 MBC 공채는 학력, 거주 지역, 어학, 경력 등을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으로 주목받았다.

http://img.theqoo.net/wmHZn

문제는 최종면접 직전에 발생했다. 지난 8일 최종면접 전형에 참여한 익명 제보자 A씨는 "면접 직전에 MBC가 '최종면접 지원서'라는 서류를 배부해 학력 등 스펙을 기재시켰다"라고 했다.

A씨가 받은 서류는 일반 기업 입사서류와 비슷한 양식이었다. A씨는 군필 여부는 물론 사는 지역, 출신 학교, 자격증, 수상 내역, 경력, 어학, 특이사항 등을 적어넣어야 했다.

http://img.theqoo.net/swjWs

A씨가 제보한 MBC '최종면접 지원서'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언론인 지망생 온라인 커뮤니티 '아랑'에서 반발이 나왔다.

커뮤니티 이용자 B씨는 "채용 절차에서 학벌 보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MBC는 안 그럴 것처럼 홍보하더니 (최종면접 직전에) 수집한 것은 문제"라고 밝혔다.

커뮤니티 이용자 C씨는 "블라인드 채용이랍시고 이상한 포인트에서 공정성 찾는다고, 면접장에 볼펜 하나까지 모나미로 똑같이 맞추고 이름도 쓰지 못하게 했다"며 "학력과 나이, 경력으로 품평 받는 데 익숙해진 수험생들을 희망고문했다"고 주장했다.

MBC 관계자는 위키트리에게 "최종면접 직전 스펙을 수집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지원자들 입장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스펙을 평가에 반영하지는 않았다"며 "최종 합격자 처우를 결정하기 위해 군필 여부 등을 수집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최종 합격자들에게만 기재시켜도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MBC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평가에 영향을 줬느냐 안 줬느냐라고 생각한다"며 "최종면접 결과를 보면 평가가 정당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44321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지금도 로그인 안되는 덬들 있어? 7 18.05.27 1621
전체공지 HOT 게시물 알고리즘 변경 예정. + 최적화 작업 예정 39 18.05.26 1114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8 16.06.07 214899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2075693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6 17.12.21 19712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3033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9 16.06.06 620740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8771 현명하지 못한 새언니의 행동 11 10:23 791
878770 ??? : 야 카리우스 너 우냐? 힘들때 웃는게 1류지 2 10:23 213
878769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번영,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11 10:21 491
878768 수업시간에 안걸리고 잘 수 있는 꿀팁 10:21 172
878767 정상회담 따위가 무슨 속보라고.jpg 43 10:20 2433
878766 자드를 추모하며. 8 10:17 422
878765 시골개 비주얼 18 10:15 987
878764 CNN 남북정상회담 결과 실시간 중계중 13 10:13 2288
878763 세계에서 가장 맛있다는 돼지고기 jpg 26 10:09 1731
878762 [전문]文대통령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문.txt 63 10:09 3065
878761 오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역귀짓 제대로 한 리버풀 카리우스에 대한 SNS 패드립 6 10:08 373
878760 트럼프 "6월12일 북미정상회담 바뀌지 않았다"(속보) 130 10:06 3904
878759 설현 인스타 업뎃 6 10:05 615
878758 문 잠갔는데 뚫렸다… 여자 화장실 '구멍'의 진실 64 10:04 1997
878757 실시간 신난 열도의 NHK 34 10:03 2818
878756 문재인 대통령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시작함.swf- 김정은이 그제 오후 만나고 싶다고 제안 5 10:01 1058
878755 2012년 성남시의회에 이재선(이재명친형) 올린 글 4 10:00 306
878754 Bl주의)도라에몽 영민이와 진구.jpg 2 09:54 571
878753 "청계천에서 발 담그면 안돼요"…반려견도 출입금지 19 09:53 1739
878752 北, 남북정상회담 개최 보도…"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의지 확고"(종합) 9 09:52 78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