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퀘어 - [SC이슈]유튜버 양예원, 충격적인 성범죄 피해 실명고백…"모델 알바 모집→성추행

메뉴 건너뛰기

2018051801001551400117961_2018051707290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고백했다.,

'비글커플'로 유명한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양예원은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이른바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이며, 당시 문제의 촬영회는 피팅모델 알바로 속여 열린 성범죄 현장이었다고 고발했다.

양예원은 "이렇게 말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맘을 다잡았다.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진다"면서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한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합니다.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양예원이 털어놓은 충격적인 사연은 다음과 같다. 양예원은 20대초반이던 3년전, 배우를 꿈꾸고 있었다.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구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 이어 '컨셉트 촬영 5회'를 계약했고,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이다.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다. 예원 씨는 연기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

하지만 문제의 계약은 누드 촬영회였다. 양예원이 들어서자 스튜디오의 문에는 이중삼중 자물쇠가 채워졌고,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이어 '실장'은 일반적인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하는 한편 "저 사람들 다 회비 내고 왔다.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하고 고소할 거다. 나도 너 배우 데뷔 못하게 만들 거다"라고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지만, 문제의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는 것.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 생각했다"면서 "웃으라면 웃었고 손하트 하라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싫다고 하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실장은 협박을 해왔다는 것.

양예원은 이후 촬영을 거부하려 했지만, 실장은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다음 회차들 회원들 다 예약되어있다. 손해배상 청구하면 너 감당 못한다, 너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고 재차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무엇보다 가장 무서운 건 난 이미 사진이 찍혔고 이게 혹시나 퍼질까 봐,가족들이 볼까봐 나 아는 사람들이 볼까 봐"라며 5번의 촬영,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5번 내내 울었다고 회상했다.

양예원은 이후 신고도 하지못한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살았지만, 하루도 마음이 편한 적 없었고, 늘 불안에 떨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배우의 꿈도 버렸다.

하지만 지난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양예원의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퍼진 사진을 본 수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메시지가 이어졌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이 캡쳐되어 보내지기도 했다.

양예원은 "정말 죽고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남자친구 동민이가 보면 날 어떻게 생각할까, 엄마가 알게 된다면 아빠가 알게 된다면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내 동생들, 아직 사춘기인 내 남동생이 보게 된다면 얼마나 큰 충격을 받고 날 다시는 보려 하지 않겠지 등등 별 생각이 다 들었다"며 "동민이에게 헤어지자 하고 가족들에게 편지를 쓴 후 3차례 자살기도를 했지만 실패했다. 더 억울했다. 죽기도 이렇게 어렵구나"라고 울먹였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잠들지 못하던 양예원에게 남자친구를 비롯한 주변 사라들은 "괜찮다, 넌 피해자다, 이겨내야한다, 싸워야한다"고 격려해줬다. 결국 양예원은 맞서싸우기로 결심한 것. 양예원은 "그 나쁜 사람들을 잡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그 사람들이 더 이상 그런 짓을 못하게 막고 싶다. 그 사이트에는 저 말고도 수많은 여자들의 사진이 있었다"면서 "그 안에서 저와 친하게 지냈던, 함께 배우가 되기를 꿈꿨던 언니도 봤다. 그 언니에게 조심스레 연락을 했고 그 언니도 까마득히 몰랐다고 하더라. 언니가 당한 수법도 똑같았고, 그 마음도 똑같았다"고 부연했다.

양예원은 "저는 그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고 싶다. 그들은 정말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한다.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다. 미성년자도 포함돼있다"면서 "처음에는 사탕 발린 말로 정상적인 촬영을 한다고 말하고, 촬영이 시작되면 문을 걸어 잠그고 분위기에 압도되도록 겁에 질리도록 만들어낸다. 처음에는 짧은 원피스를 주며 티 팬티를 주고, 촬영이 시작되면 나중에는 팬티를 벗으라며 강요한다. 말을 듣지 않으면 협박은 기본이고 성희롱에 성추행까지 합니다. 심하게는 성폭행을 당한 사람도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양예원은 성희롱 발언과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증언했다. 휴대폰도 빼앗고, 회원들끼리는 신상을 알지 못하게 닉네임으로만 부른다는 것. 양예원은 "일반적인 사회생활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촬영 중 어떤 사람에게 전화가 와서 전화를 받더니 "어 아빠 일중이야 끝나고 전화할게"하고 끊더라. 소름이 끼쳤다"고 회상했다. 용도는 하나같이 입을 맞춘 듯 '소장용'이라고 하더라는 것.

양예원은 "대부분 피팅모델 알바를 하러 왔다가 당하거나, 길거리에서 촬영 문의를 받아서 오게 되거나, 또는 블로그 등에 일반적인 사진들을 올려놓고 촬영 모델 구한다고 해서 왔다가 당한다. 절대 자의적으로 그 사람들 앞에서 옷을 벗으며 야한 포즈를 취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라며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로 자세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시키는 대로 할 뿐이다. 소리를 지를 수도 없고 신고를 할 수도 없다. 여자 스텝은 단 한 명도 없으며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밖에 없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을 당해도 그냥 죽어도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당시의 공포를 되새겼다.

양예원은 "그 사진을 보신 분도 있을 거고 아닌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이 자리를 빌려 말하고 싶다. 저는 피해자다. 원하지도 않았고 너무 무서웠으며 지금도 괴롭고 죽고 싶은 생각만 든다. 다른 더 많은 피해자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생기고 있을 것"이라며 "질책하지 말아주세요. 저를 포함 한 그 여성들은 모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이다. 막상 그 상황이 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양예원은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 저를 도와주시고 이러한 일들이 얼마나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주세요. 부탁드리겠습니다. 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라는 눈물의 호소를 마지막으로 글을 마쳤다.

lunarfly@sportschosun.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1690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2 16.06.07 254382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1071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1 15.02.16 1243814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23072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09 18.06.14 44107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36 18.05.30 38929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88 18.05.30 3418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6826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996 16.06.06 771984
모든 공지 확인하기()
964415 해리포터 X 스와로브스키 시리즈 11:13 1
964414 그래도 조금씩 내려 가고있는 최고기온.jpg 9 11:08 614
964413 레드벨벳, 가온 차트 3관왕 달성! 오늘 ‘Power Up’ 퍼포먼스 영상 공개 9 11:07 220
964412 추미애 트위터 19 11:07 380
964411 여름철 실내온도 대폭 낮추는법 18 11:07 889
964410 [공식입장] 드라마 ‘영웅’, 안중근 일대기 그린다...300억 대작 탄생 예고 26 11:05 626
964409 유상철 전남 감독 자진사퇴, 김인완 대행체제 11:05 126
964408 효연 춤 느낌있게 춘다는 거 깨달은 소녀시대 안무연습 영상.swf 12 11:02 495
964407 박민영 30 11:01 943
964406 [나의개같은연애] 본격 개남자랑 동거하는 로맨스.jpg -5 (수정) 10 11:00 217
964405 포브스트레블가이드 선정 도쿄 서울 특급호텔들 8 11:00 511
964404 '여유만만' 김보민 "에어컨 때문에 전기 요금 누진제 폭탄, 100만원 넘게 나왔다" 115 10:56 3261
964403 이번 콘서트에서 의외로 굉장히 힙했던 육성재 자작곡 퍼포 5 10:55 212
964402 제법 풍성해진 박원순 시장 머리 비밀은 부인 손길 18 10:54 1294
964401 OCN 손 the guest 김동욱 & 김재욱 캐릭터 영상 15 10:54 379
964400 경북대 기숙사 신축 공사 현장 61 10:52 2474
964399 "왜 내 마음 거절해"…여성 BJ 찾아가 전기충격기로 상해 25 10:52 1166
964398 '언더나인틴' 美日中 해외 지원자 폭주..글로벌 오디션 발돋움 6 10:51 319
964397 SBS 평일 夜예능 개편…'골목식당', 금→수요일 전격 이동 (공식) 8 10:50 328
964396 '해투3' 지상렬 "공유·강동원에 연기 조언…편하게 하라고 했다" 8 10:49 459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