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퀘어 - 19㎞ 크림대교 개통… 푸틴, 병합 쐐기 박기 

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32074235
조회 수 823 댓글 7
201805170501_11140923950365_1_2018051705원본보기
러시아가 크림반도와 본토를 잇는 크림대교를 3년간의 공사 끝에 15일(현지시간) 개통했다. 길이가 19㎞에 달하는 이 다리에 2230억 루블(약 3조8600억원)이 투입됐다. AP뉴시스

러시아 본토∼크림반도 잇는 다리 유럽 최장 대교… 내년엔 철도 오픈
EU 제재 받는 크림반도에 생명줄… 우크라 반발 EU·미국 비판 성명
“본토의 낙후된 인프라는 외면”


러시아가 서방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15일(현지시간) 본토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사이에 ‘크림대교(Crimea Bridge)’를 개통했다. 흑해를 가로지르는 거대한 다리다. 올해 연임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서방에 맞서 앞으로도 계속 ‘강한 러시아’를 대외 정책으로 밀고나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타스통신은 푸틴이 크림대교 개통식에 직접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푸틴은 청바지에 검정 점퍼를 입은 채 오렌지색 대형트럭을 직접 몰고 다리를 건넜다. 옆자리에 탄 건설노동자와 담소를 나누며 운전대를 잡은 푸틴의 모습은 트럭 안에 설치된 카메라로 러시아 전역에 생중계됐다.

다리의 길이는 19㎞로 유럽에서 가장 길다. 2위로 밀려난 포르투갈의 바스코다가마 대교(12.3㎞)보다도 한참 길다.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빼앗은 크림반도 케르치 지역과 러시아 본토의 타만반도를 잇는다. 다리 개통으로 하루 최대 4만명이 오갈 전망이다. 내년 말에는 철도가 개통된다.

201805170501_11140923950365_2_2018051705원본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개통식에 참석해 대형트럭을 직접 운전하며 다리를 건너고 있다. AP뉴시스

푸틴이 2015년 5월부터 이 다리에 쏟아부은 돈은 2230억 루블(약 3조8600억원)에 달한다. 함께 유도를 즐기던 측근이자 미국의 경제 제재 대상인 올리가르히(재벌) 아르카디 로텐베르크가 건설을 맡았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이 나서면 이렇게 엄청난 계획도 실현될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자화자찬했다.

크림반도를 빼앗긴 우크라이나는 강력 반발했다.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은 수도 키예프에서 성명을 내고 “케르치 대교(크림대교) 불법 공사는 크렘린이 국제법을 무시하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비판했다. 유럽연합(EU)과 미 국무부도 비판 성명을 내놨다.

푸틴이 요란스럽게 개통 행사를 벌인 데에는 이유가 있다. 대다수 러시아 국민들은 크림반도 침공을 서방에 맞서 러시아의 이익을 수호한 푸틴의 업적으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 국민들이 크림대교를 ‘푸틴대교’로 부르고 있는 점 역시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크림반도는 구소련 시절인 1954년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편입됐다. 친(親)우크라이나 성향의 니키타 흐루쇼프 공산당 서기장의 지시였다. 이 때문에 러시아 국내 여론은 크림반도 침공을 불법 침공이 아닌 부당한 역사를 바로잡은 ‘수복’으로 보고 있다.

푸틴 입장에서는 서방의 경제 제재를 받고 있는 올리가르히들에게 돈벌이를 안겨줌으로써 충성을 다지는 효과도 있다. 크림반도 내 여론도 우호적이다. 유럽의 제재로 고립돼온 이 지역에 다리를 통해 관광객들과 싼 물자가 들어오면서 경제적 생명줄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805170502_11140923950365_3_2018051705원본보기


크림대교 개통이 그저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지적도 있다. 푸틴이 본토의 낙후된 사회기반시설은 외면한 채 주목받는 업적에만 치중한다는 비판이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러시아의 교통기반시설 수준은 세계 94위로 튀니지보다 뒤져 있다. 러시아의 정치비평가 드미트리 오레시킨은 워싱턴포스트에 “정부가 크림반도에 돈을 쏟을수록 다른 곳에 가는 돈은 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1690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2 16.06.07 254382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1071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1 15.02.16 1243814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23072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2009 18.06.14 44107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36 18.05.30 38929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88 18.05.30 3418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6826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 08/15 너무 심해서 제목 갱신 : 성별논란 기사만 퍼오는 회원 + 암묵적으로 주어만 빼고 성별논란 공지위반 하고 동조하는 회원들 8월 11일~8월 15일 4일간 현재 관련 글 및 댓글로 언급하는 회원들 187명 차단. 무조건 전부 차단해버리고 더쿠에서 없애버리니 열받고 억울한 사회적 사안이 있으면 딴 사이트가서 열내길 바라며 더쿠 공지 좀 제발 쳐지키세욘 ㅜㅜ) 997 16.06.06 771984
모든 공지 확인하기()
964448 그래도 조금씩 내려 가고있는 최고기온.jpg 9 11:08 598
964447 레드벨벳, 가온 차트 3관왕 달성! 오늘 ‘Power Up’ 퍼포먼스 영상 공개 9 11:07 218
964446 추미애 트위터 19 11:07 373
964445 여름철 실내온도 대폭 낮추는법 17 11:07 872
964444 [공식입장] 드라마 ‘영웅’, 안중근 일대기 그린다...300억 대작 탄생 예고 25 11:05 614
964443 유상철 전남 감독 자진사퇴, 김인완 대행체제 11:05 126
964442 효연 춤 느낌있게 춘다는 거 깨달은 소녀시대 안무연습 영상.swf 11 11:02 494
964441 박민영 29 11:01 937
964440 [나의개같은연애] 본격 개남자랑 동거하는 로맨스.jpg -5 (수정) 9 11:00 216
964439 포브스트레블가이드 선정 도쿄 서울 특급호텔들 8 11:00 510
964438 '여유만만' 김보민 "에어컨 때문에 전기 요금 누진제 폭탄, 100만원 넘게 나왔다" 115 10:56 3251
964437 이번 콘서트에서 의외로 굉장히 힙했던 육성재 자작곡 퍼포 4 10:55 210
964436 제법 풍성해진 박원순 시장 머리 비밀은 부인 손길 18 10:54 1287
964435 OCN 손 the guest 김동욱 & 김재욱 캐릭터 영상 15 10:54 378
964434 경북대 기숙사 신축 공사 현장 61 10:52 2471
964433 "왜 내 마음 거절해"…여성 BJ 찾아가 전기충격기로 상해 25 10:52 1160
964432 '언더나인틴' 美日中 해외 지원자 폭주..글로벌 오디션 발돋움 6 10:51 319
964431 SBS 평일 夜예능 개편…'골목식당', 금→수요일 전격 이동 (공식) 8 10:50 328
964430 '해투3' 지상렬 "공유·강동원에 연기 조언…편하게 하라고 했다" 8 10:49 456
964429 흔한 네이버 카페 이용자 정지 사유ㅋㅋㅋㅋ 36 10:46 3602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