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648460
조회 수 2089 댓글 49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닐로 측이 음원 사재기 및 조작 의혹에 반박했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음원 사재기 및 조작 의혹에 휩싸인 닐로 역주행곡 '지나오다' 1위 논란에 대해 다뤘다.

최근 닐로의 역주행 1위가 논란이 된 가운데 음원 사이트는 음원 사재기 및 조작의혹에 대해 반박에 나섰다. 해당 음원 사이트 관계자는 "저희 ㅇㅇ차트상에서는 비정상적인 이용은 없었고, 그런걸 시도한다 하더라도 저희는 비상적인 이용에 대해 차단하게 10년 전부터 마련돼 있었다. 그런 시도는 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닐로 소속사 이시우 대표는 음원 사재기, 차트 조작에 대해 "전혀 없었다. 비정상적인 움직임이 없었다는 걸 ㅇㅇ차트 발표를 통해 알았을 정도로 시스템에 대해 이해도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새벽 시간 차트 순위가 오른 것에 대해 "음악이 발라드다. 사람이 자기 전에 듣고 싶을 수 있지 않나. 댄스곡을 새벽에 듣기는 좀 그렇지 않나"라며 "그래프 관련된 건 저희는 음원 차트를 그래프라 생각하지도 않고 어떻게 된건지 저희는 파악이 불가하다"고 말했다.

2018년 첫 음원 역주행 주인공 장덕철에 이어 닐로 역시 해당 소속사인 것과 관련해 이대표는 바이럴 마케팅으로 좋은 결과를 만든 것이라고 밝혔는데 바이럴 마케팅 노하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무명의 가수를 홍보하기 위해 SNS 채널을 적극 활용하다 보니 음악이 최대한 대중에게 공감갈 수 있게 표현할 수 있는 글을 쓰고 공유한다"며 "그걸 어떻게 노하우라고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것을 좀 잘 만드는 회사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운 좋게 감 좋게 맞아 떨어진 거다. 여러 상황이"라고 거들었다.

또 제3자가 게시물을 올리는 것처럼 마케팅 한 것에 대해 관계자는 "SNS 채널 중에 저희가 갖고 있는 것들도 일부 있기는 하지만 저희가 갖고 있는 콘텐츠를 더 대중에게 친밀하게 다가가기 위한 표현이라 생각해 그렇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저희도 궁금하고 저희도 속상한 상황이다. 1등을 했는데 속상한 상황이다"며 "저희도 궁금하고 저희도 속상하니까 알려주시면 좋겠다. 그런 것들을. 오히려 (조사)를 받고 싶다"고 했다.

이시우 대표 역시 "필요하다면 조사가 됐건 전부 다 하고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닐로 상태를 묻자 이대표는 "개인적으로 너무 힘들어한다. 얼마나 기대했겠나. 본인의 음악을 많이 들어주니까. 그런데 화살이 되어서 돌아오니까 너무 속상해 한다"고 전했다.

[사진 = SBS 방송캡처]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1129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33 16.06.07 243433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41511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23267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319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57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6 18.05.30 34286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83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8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4 16.06.06 718882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8020 정말로 세계평화에 기여한 사람.jpg 11:04 19
938019 대성이 작년에 구입한 310억원 빌딩.jpg 11:04 27
938018 엠팍에 올라왔던 이재명 관련 글 11:03 98
938017 ‘학종파’ 자처한 조희연 “수능 회귀론 반대” 13 11:01 139
938016 중국, 한국 등 4개국 철강제품 반덤핑 조사 착수 6 10:57 259
938015 드루킹이 1년전에 썼던 트윗 43 10:56 2820
938014 다시보는 드루킹 트위터(feat.정의당) 9 10:56 1284
938013 [속보] 허익범 특검 '노회찬 투신' 11시30분 입장 표명 15 10:55 1631
938012 양미라, '10월의 신부'된다..10월 17일 4세 연상 사업가와 결혼 [단독] 9 10:55 768
938011 조선 말기, 최초의 야구단을 다루는 영화에서 신여성으로 나오는 김혜수의 의상들 12 10:54 998
938010 유기견에 산탄총 쏜 남성…잡고보니 유해동물포획단 14 10:54 430
938009 "文정부, 최저임금 물타기 말라" 盧정부 노동장관의 친정 비판 20 10:53 475
938008 마마무 화사 오늘 23살 생일 42 10:53 805
938007 [포토] ‘조폭유착설’ 이재명 경기도지사 출근길 47 10:52 2054
938006 김성태 "조폭연루설 이재명 특검해야" 98 10:51 1383
938005 단순 메가히트를 넘어 이젠 하나의 클래식이자 불멸의 곡으로 남은 것 같은 두개의 노래.avi 8 10:51 592
938004 [공식입장] ‘썰전’ 측, 노회찬 사망 추정 “상황 파악 중” 21 10:50 2554
938003 토르 못지않은 유승준 팔뚝 22 10:50 839
938002 욕망과 현실.gif 1 10:49 261
938001 (여자)아이들 중국인 멤버 우기 귀여운 영상모음 10:48 112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