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필명 ‘드루킹’ 김모씨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두고 “사건을 축소·은폐한 경찰은 책임지고 검찰은 즉각 추가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인터넷상의 이해할 수 없는 여론 왜곡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정치인이라면 한두 번씩은 경험했을 것”이라며 자신의 경험을 적었다.

나 의원은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인터넷 공간에서 불법적 사건이 끊임없이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딸이 썼다는 가짜편지가 나돌아 사실무근임을 밝히자 오히려 나 의원 측이 편지를 조작했다며 비난받았다고 했다.
나경원 “유시민과 토론 후 나를 우습게 만든 댓글들…실체 드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 중앙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나 의원 페이스북]
2011년 나 의원은 연회비 1억원에 이르는 최고급 피부 클리닉을 이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 ‘딸의 치료 때문에 클리닉을 가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후 “엄마 미안해. 이제 병원에 가자고 조르지 않을게”라는 내용의 ‘유나의 편지’가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확산했으나 나 의원 측은 가짜라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제20대 총선 직전 지역구 소재 대학교에서 개최한 의정 보고대회에 특정 정당 소속 학생들이 난입해 ‘친일파’라고 소리 지르는 영상이 계획적으로 촬영된 것이라는 게 나 의원의 주장이다. 해당 영상은 당시 모 인터넷 매체에서 기사화했으나 별다른 반응이 없었고, 한 달 후 다시 인터넷 공간에 업데이트되더니 일주일도 안 돼 7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최근 유시민 작가와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개헌안 자료를 놓고 논쟁을 벌인 데 대해서도 “정작 토론의 핵심에서 벗어난 내용으로 새벽부터 아침까지 수십 개의 기사와 댓글로 나를 뭔가 잘못한 사람으로 우습게 만들어 버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련의 사건을 겪으며 인터넷 공간에서의 조직화한 움직임에 대한 의문이 들었는데, 이번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이제야 조족지혈이라고 할 수 있는 실체가 드러났다”고 봤다.

이어 “경찰은 의도적으로 사건을 감추고 축소하는데 급급한 모양새다. 경찰의 조직적 은폐는 청와대와의 교감 없이 이루어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후 소극적은 대처로 일관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이철성 경찰청장을 향해 “거취를 표명하라”고 압박하면서 “검찰 또한 추가수사를 속도감 있게 진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첫 번째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소환이 되어야 한다. 민주당은 꼬리 자르기, 물타기에 연연하지 말고 즉각 특검법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

중앙일보가 개콘보다 웃기다 ㅋ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71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8 16.06.07 243119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8199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8947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210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43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5 18.05.30 34169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77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2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3 16.06.06 7170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6895 파판14 플레이어들 사이에서 영업용으로 유명하다는 그장면 13:54 5
936894 우리나라 군 복무기간 변천사 13:54 10
936893 연예인 팬들이 하는 바탕화면.JPG 1 13:54 107
936892 임현주 (하트시그널2) bnt 화보 사진 + 움짤.jpgif 3 13:53 77
936891 영화 아수라 속 우연으로 겹친 디테일 총정리.jpg 5 13:53 274
936890 만화가 겐고로 근황.jpg 7 13:52 188
936889 "북한, 핵폭탄 계속 제조 중...핵물질 생산 중단 안해" 주한미군 사령관 1 13:52 127
936888 돌체앤가바나의 현재와 과거(feat.금수저) 28 13:50 745
936887 혼자서도 잘 놈.gif 6 13:47 404
936886 무묭이들 어릴때 그리스로마신화보면서 가장 좋아했던 여신은 누구?? 63 13:47 498
936885 [딴지펌] 다음주 이이제이 예상 9 13:47 302
936884 영화 아수라 속 한도경 체포영장 10 13:45 928
936883 애니 「일하는 세포」로 보는 실제 세포 vs 의인화 모습.jpgif (스압) 15 13:45 423
936882 이재명, '그알' PD에 연락해 "위쪽에 전화 좀 했다" 14 13:45 850
936881 엄지나무의 한계는 이거에요ㅠ_ㅠ 2 13:44 403
936880 병신 같지만 멋있어.gif 10 13:43 434
936879 물맛 블라인드 테스트 대참사 20 13:43 1221
936878 나 성인인데 22살인데 주량확인하고싶어서 혼자술마셨거든 지금 소주로 한병 먹었는데 더 먹을수있을거같은데 나 주량 쎈거냐??? 야 다들어 와봐 20 13:42 838
936877 시얼샤 로넌 & 루피타 뇽오 - 캘빈클라인 여성 향수 NEW 캠페인 광고 4 13:42 230
936876 오늘 막방이었던, 경리 - 어젯밤 무대 2 13:41 19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