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
2018.04.17 22:12

"빨간펜은 사실상 다단계"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643471
조회 수 1536 댓글 3

피해 교사들 한목소리 주장… 본사 ‘가짜계약’ 말만 단속 주도한 관리자는 승진가도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 일부 상위직 교사가 수수료로 챙겨… 매달 3명 신규 모집도 시켜

대형 방문학습지 업체인 교원 빨간펜이 교사들을 상대로 사실상 다단계 영업 방식의 운영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전현직 관계자로부터 제기됐다. 회사 측이 ‘밀어내기식’ 가짜 계약에 책임이 있는 관리직 교사들을 징계하지 않고 승진시킨 정황도 확인됐다.

빨간펜 상위직 교사는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관리직 교사는 신규 교사가 채용되면 자기 매출이 늘어난다는 점을 악용해 가짜 계약을 강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하위직 교사들은 매달 일정 수 이상의 신규 교사를 채용해 오라는 강요도 받았다고 한다.

경남 지역의 한 전직 교사는 17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센터가 매달 3명을 신규 채용해 오라고 시키고 채용하기 전에는 집에도 보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센터가 채용을 강제하는 것은 신규 교사가 올린 매출의 4%가 지구장 급여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 위 지국장 급여는 여러 지구장이 올린 매출을 합산해 계단식으로 정해진다. 지구 매출 합산이 1억원을 달성하면 지국장이 최대 수수료인 지국 매출의 16%를 급여로 받는 식이다. 매출 압박에 시달렸다는 전직 빨간펜 교사 A씨는 “지구장 매출 합산이 일정 금액을 넘어서면 지국장에게 들어가는 급여율이 확 올라간다”며 “그래서 지구 매출이 간당간당할 때마다 엄청난 매출 압박에 시달린다”고 말했다.

2014년 경기도 지역의 한 빨간펜 지역센터에서 지국장으로 일한 B씨(50·여)도 거의 매달 1억원의 매출 실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 상급자인 센터장은 매달 초 소속 교사와 지국장에게 ‘1억 도전’ ‘5000 도전’ ‘7000 도전’ 같은 목표를 떠안겼다. 이른바 도전 위촉장에는 본사 서명이 박혀 있다. 위촉장을 받으면 그 숫자만큼 매출을 올리라고 재촉을 당한다.

B씨는 매달 7000만원에 가까운 계약 실적을 올리면서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았다. 센터장은 그에게 ‘1억 도전’ 위촉장을 줬다. 월말까지 도전 수치만큼 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센터장이 가짜 계약을 강요했다고 B씨는 주장했다. “계약을 그려오라”고 센터장이 재촉하면 B씨는 가족과 친구 명의로 교육 전집을 사들였다. 자신이 관리하는 교사들에게도 명의를 빌려 매출 1억원을 억지로 채웠다. B씨가 근무한 지역센터에서 가짜 계약이 드러나 비용을 물어낸 교사는 4명이나 됐다.

교사들이 가짜 계약으로 곤란을 겪는 동안 지역센터장 S씨는 경기북부 지역 사업단장으로 승진했다. 2016년에도 S씨가 맡은 곳에서 전국 매출 1위를 기록한 교사의 가짜 계약 사실이 드러났는데, 회사는 현장 교사만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S씨는 오히려 전국에 17명밖에 없는 총괄센터장으로 승진했다.

S씨가 관리하는 지역에서는 최근까지도 같은 문제가 반복됐다. 지난달 지역 언론에서 가짜 계약 관행을 보도하자 교원에서는 진상조사를 거쳐 해당 관리직 교사와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취재 결과 해당 관리직 교사는 S씨가 맡은 지역에서 계속 빨간펜 학습지 영업을 하고 있었다. 교원 관계자는 “가짜 계약인지 아닌지는 내부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면서도 “관리직 교사가 가짜 계약을 요구했다고 하면 확인은 해보지만 당사자가 부인하면 더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2 16.06.07 20316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1959207
공지 아까 올린 공지 백지화 관련 사과문 18.04.25 15921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2 17.12.21 15273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6572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7 16.06.06 5810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50985 어벤저스3 출연한 배우들이 받은 출연료.txt 1 09:38 141
850984 실시간 CNN 헤드라인 3 09:37 590
850983 문대통령 납북.gif 17 09:37 470
850982 오류역 기관사 동료의 글 2 09:36 311
850981 작년과 많이 달라진듯한 JYP 여자연생표.jpg 6 09:36 271
850980 남한땅 자갈을 밟는 김정은 북한땅 밟는 문재인의 모습 7 09:35 740
850979 "역시 대세"…워너원 박지훈, 코스메틱 브랜드 단독 모델 발탁 18 09:32 416
850978 문재인-김정은 악수의 순간.gif 35 09:32 1379
850977 지금 김정은과 만난 문재인 대통령.jpg 31 09:32 1252
850976 여동생의 고민 1 09:30 166
850975 횡단보도 여고생 충돌사고.블랙박스 5 09:27 574
850974 내레 저게 남조선 대통령이네? 6 09:25 1128
850973 (끌올) ‘한국전쟁 종식’ 평화협정 체결, 찬성 79% vs 반대 15% 52 09:21 915
850972 대통령님, 당신 노벨상 받게 됩니까? 77 09:19 2178
850971 조선의 비틀즈.gif 6 09:18 484
850970 ???: 야 티비 꺼라 26 09:17 1213
850969 어벤져스도 좋지만 이 영화도 꼭 봐주라 ㅠ.jpg 7 09:17 526
850968 문프가 외신에게 받은호칭 28 09:15 2140
850967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시청률 추이(NEW).jpg(나의아저씨) 18 09:14 459
850966 자유낙하 세계신기록 보유한 항공 승무원.jpg 22 09:13 1519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