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상생을 꼭 이루겠다"고 공언한지 또 한 달. 하지만 여전히 진척된 상황은 없다. 4월 데뷔를 예고했던 '믹스나인' 우승조 얘기다.

지난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제작한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JTBC '믹스나인' 우승 멤버들의 데뷔가 무산될 지경에 이르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프로그램 종영 후 두 달이 지나도록 데뷔 관련 어떠한 일정 논의도 오가지 않았다는 것.

해당 보도 이후 양현석은 "상생~ 꼭 이루어내야죠. 노력하겠습니다.. 기다려주세요"라고 SNS를 통해 피드백한 뒤, 그제서야 각 소속사 대표들을 만났다. 그러나 데뷔가 급물살을 탈 거란 예상과 다르게 이번엔 계약 조건이 발목을 잡았다. YG에서 당초 내세웠던 '4개월+@'이 아닌 '3년'을 제시하면서 일부 소속사에서 난색을 표한 것.

일반적으로 아이돌 그룹의 계약 기간은 7년이다. 3년은 대략 절반에 해당하는 상당히 긴 시간. 특히나 이미 데뷔를 한 팀이라면 남아 있는 계약 기간 대비 '믹스나인'에 치중해야 하는 시간은 더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된다. 소속사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기획사 대표로 있는 양현석이 이를 모를 리 없다. 때문에 "데뷔시키기 싫다는 말을 돌려서 말하는 것 아니냐" "소속사 탓으로 돌리려고 머리 쓰는 것 아니냐" 등의 대중의 비난이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YG 역시 이를 의식한 듯, 1년 중 6개월은 각 소속사에서 활동하게 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또한 쉽지 않은 조건이다. 활동이라는 자체가 무 자르듯 기간을 재단하기 어려운 데다, 두 소속사가 맞물린 상태로 두 활동을 병행하는 것이 쉽지 않아 어느 한쪽의 상황에 따라 다른 한쪽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

이는 '믹스나인'이 당초 내세운 '상생의 프로젝트'라는 기치와도 반하는 내용이다. 도리어 작은 기획사들은 소속사 핵심 멤버들을 가장 중요한 시기, YG에 헌납한 꼴이 된다. 소속사 골목상권을 위협하는 대형 기획사의 횡포로 비쳐질 소지가 다분한 부분이다.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멤버 교체라는 초강수까지 나왔다. 하지만 이는 더 큰 문제를 야기할 가능성이 높다. 시청자 투표로 뽑은 멤버들이기에 이들의 교체는 시청자와의 약속에 반하는 행위가 된다. 서바이벌이라는 정체성을 무색하게 만드는 아이러니인 동시에 양현석이 시청자를 대하는 시각이 어떤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실질적으로 따져볼 때 사실상 YG는 '믹스나인'에 신경 쓸 여력이 없다. '믹스나인'이 끝난 후 데뷔조 멤버들이 전전긍긍하는 사이, 보석함을 감춘다는 비난에 시달렸던 YG는 유례없는 역대급 컴백들을 이어왔다. 아이콘, 위너의 잇따른 컴백에 이어 블랙핑크는 YG 3번 타자로 녹음을 완료, 컴백 초읽기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진 상태. 그 와중에 '꽃길'로 군에 간 빅뱅까지 챙겼다. 아무리 대형소속사라지만 상식적으로 회사의 주력 아티스트들을 줄줄이 내놓은 상황에서 '믹스나인'에 전념하긴 쉽지 않은 환경이다.

가요 관계자에 따르면 한달 전 만남 이후 데뷔와 관련한 어떠한 진전도 이뤄지지 않은 채 여전히 답보 상태를 거듭하고 있다. 양현석의 안중에 '믹스나인'이 있긴 한 것인지. 어째 프로그램이 끝나고 나니 궁금증이 더 깊어진다.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709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8 16.06.07 243116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817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8928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210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43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5 18.05.30 3416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77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2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3 16.06.06 717005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6783 임현주 (하트시그널2) bnt 화보 사진 + 움짤.jpgif 13:53 18
936782 영화 아수라 속 우연으로 겹친 디테일 총정리.jpg 13:53 142
936781 만화가 겐고로 근황.jpg 5 13:52 128
936780 "북한, 핵폭탄 계속 제조 중...핵물질 생산 중단 안해" 주한미군 사령관 1 13:52 112
936779 돌체앤가바나의 현재와 과거(feat.금수저) 23 13:50 643
936778 혼자서도 잘 놈.gif 6 13:47 378
936777 무묭이들 어릴때 그리스로마신화보면서 가장 좋아했던 여신은 누구?? 58 13:47 469
936776 [딴지펌] 다음주 이이제이 예상 9 13:47 283
936775 영화 아수라 속 한도경 체포영장 10 13:45 868
936774 애니 「일하는 세포」로 보는 실제 세포 vs 의인화 모습.jpgif (스압) 14 13:45 385
936773 이재명, '그알' PD에 연락해 "위쪽에 전화 좀 했다" 14 13:45 771
936772 엄지나무의 한계는 이거에요ㅠ_ㅠ 2 13:44 381
936771 병신 같지만 멋있어.gif 10 13:43 414
936770 물맛 블라인드 테스트 대참사 20 13:43 1159
936769 나 성인인데 22살인데 주량확인하고싶어서 혼자술마셨거든 지금 소주로 한병 먹었는데 더 먹을수있을거같은데 나 주량 쎈거냐??? 야 다들어 와봐 19 13:42 795
936768 시얼샤 로넌 & 루피타 뇽오 - 캘빈클라인 여성 향수 NEW 캠페인 광고 3 13:42 219
936767 오늘 막방이었던, 경리 - 어젯밤 무대 2 13:41 189
936766 이시대의 진정한 절대미각.jpg 3 13:40 681
936765 남녀 혼성 엄청 좋아하는것같은 소속사 큐브.jpg 35 13:40 1678
936764 디즈니와 일본애니의 차이 3 13:40 618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