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488502
조회 수 1501 댓글 13
0002813978_001_20180417175502766.jpg?typ원본보기
[사진 SBS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투표를 하루 앞둔 17일 TV 토론회에서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 간 ‘혜경궁 김씨’로 불리는 ‘@08__hkkim’ 계정과 관련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전 의원은 “온라인상에서 해당 계정이 이 후보 측 가족과 관계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며 “오늘이라도 저와 함께 고발해서 이 의혹을 없애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 전 시장은 “그 계정의 내용에는 매우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생각하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 삼는 건 다른 것”이라면서 “법률상 제가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하냐”고 되물었다.  

이에 전 의원은 “지금 확인된 바로는 그 계정이 이 후보 가족 중 한 분의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와 동일하다”며 “도용에 준할 정도의 피해를 받았는데 굳이 ‘피해자가 아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누가 보나 본질을 흐리는 이야기”라고 공격했다.  

이 전 시장은 “이미 전 의원이 해당 문제에 대해 고발하셨고, 조속히 수사한다는 입장도 확고하니 기다려 보시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당 계정에 관한 내용을 수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전날 전 의원 측 법률대리인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고, 현재 미국 트위터 본사에 해당 계정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다음은 두 사람의 발언 내용 전문이다.  

전: hkkim이라는 계정이 있다. 이 계정에서 저에 대해 아주 모욕적인 비방을 했다. 저는 그건 참을 수 있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 패륜적인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 참을 수 없어 이 후보께 함께 수사하자고 했으나 거기에 대해 의뢰를 안 해서 제가 단독으로 고발했다. 온라인상에 이 계정이 이 후보 측 가족과 관계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 관련성을 이야기하니 다르게 이야기하지 마시고 이 후보께서도 피해자가 될 수 있으니까 저와 함께 고발을 해버리면 수사가 쉽고 빠르게 돼서 의혹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오늘이라도 함께 고발해서 이 의혹을 없애는 게 어떻겠나.  

이: 이미 이 문제는 두 번이나 공개적으로 입장표명을 했다. 전 후보께서도 변호사시죠? 인권 운동도 시민운동도 했던 분이다. 제가 제 그 계정에 의한 법률상 피해자는 아니다. 저도 그 계정이 내용이나 이런 게 매우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생각합니다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하고 법률적으로 문제 삼는 건 다른 거다. 이거야말로 공권력을 남용하는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법률상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합니까? 저는 이미 밝혔습니다.  

전: 이 후보께서 이렇게 형식적인 법 논리로 해서 되겠습니까? 정보통신망법을 보면 도용이나 공개된 정보라고 하더라도 그 정보를 훼손하거나 하면 법 위반이 되는 거다. 피해자가 이 후보의 가족이라는 것이다. 지금 확인된 바는 그 계정이 이 후보 가족 중 한 분의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와 동일하다는 거다. 그러면 이미 도용에 준할 정도로 피해를 받았는데 왜 굳이 내가 피해자가 아니기 때문에 고발하지 않겠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누가 보나 본질을 흐리는 이야기다. 그렇게 하지 마시고 법조인으로 봐서 넓은 의미의 피해자라고 하더라도 경선 후보자의 입장에서는 분명하게 밝히고 형식적인 법 논리로 하지 마시고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본선에서 우리가 이기는 길이지 않겠습니까?  

이: 고발을 하셨으니 수사한다고 하니까 밝혀지겠죠. 11분 이 긴 시간을 경기도민의 삶이나 국민의 삶 이런 얘기를 해야지, 전 시간을 이 얘기로 하고 있는데 이거 다 나온 얘기다. 말씀하시니까 제 의견도 말씀드리지만 이미 고발하셨고 조속히 수사한다는 입장도 확고하니까 기다려 보시는 게 어떻겠나.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13978



이재명 부인과 혜경궁 김씨

전화번호와 이메일주소가 같음


이재명은 자기 가족이 개인정보도용 피해자인데도

고소하지 않음 ㅋ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2 16.06.07 242373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1346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0426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00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5 18.06.14 3913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881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1 18.05.30 30628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4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800 16.06.06 71256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4867 물에 사는 댕댕이.gif 17:54 7
934866 프듀48 경연후기에서 은근 많이 언급되는 연습생 17:54 28
934865 계엄발령 시 지역별 계엄임무 수행군 배치 17:53 47
934864 이쯤에서 다시보는 : 추미애 "박근혜 대통령, 계엄령까지 준비 정보 돌아"(16년 11월 18일 기사) 2 17:51 135
934863 출연자 평균 피지컬이 오지는 영화 '인랑' 출연자들.jpg 14 17:51 254
934862 내가 원하는 몸매 vs 내가 원하는 얼굴 53 17:51 432
934861 박근혜가 광화문에 하려던 짓 3 17:51 202
934860 "김정현 메소드 해프닝" '시간', 제발회 후 V라이브 돌연 취소 18 17:49 457
934859 1년에 단 하루 사용"야 오늘 며칠이니?" 7 17:49 406
934858 김가연, 박민영·정려원 사진 공개 비난에 분통 "난리친 분들 보세요" 42 17:47 1723
934857 다시 보면 소름돋는 박사모 시위 구호 ㅋㅋㅋ 6 17:46 441
934856 데니스 텐 살인 용의자 1명 검거…나머지 1명 추격중 2 17:46 253
934855 박근혜가 계엄령 생각했던 것 중 가장 충격적인 것 39 17:45 1676
934854 워너원, 한국심장재단에 후원금 1억 전달 "많은 분들과 함께한 캠페인, 큰 의미" 8 17:45 125
934853 한국당, 靑 계엄문건 공개에 “나설수록 정치적 의도 의심” 23 17:44 367
934852 '시간' 김정현, 무표정 태도 지적에 눈물 보이며 해명 83 17:44 2505
934851 승리 “양현석 반대에도 정규앨범 냈지만, YG는 집 같은 회사” 15 17:42 677
934850 [프듀48] 광견으로 불리는 타카하시 쥬리 예능에서의 모습 21 17:42 852
934849 2015년 여름을 뜨겁게 조졌던 걸그룹 띵곡들.... 15 17:41 350
934848 제주 오피스텔 성매매 알고보니 난민 신청자 10 17:41 819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