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0002813978_001_20180417175502766.jpg?typ원본보기
[사진 SBS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투표를 하루 앞둔 17일 TV 토론회에서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 간 ‘혜경궁 김씨’로 불리는 ‘@08__hkkim’ 계정과 관련해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전 의원은 “온라인상에서 해당 계정이 이 후보 측 가족과 관계있다는 의혹을 제기한다”며 “오늘이라도 저와 함께 고발해서 이 의혹을 없애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 전 시장은 “그 계정의 내용에는 매우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생각하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 삼는 건 다른 것”이라면서 “법률상 제가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하냐”고 되물었다.  

이에 전 의원은 “지금 확인된 바로는 그 계정이 이 후보 가족 중 한 분의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와 동일하다”며 “도용에 준할 정도의 피해를 받았는데 굳이 ‘피해자가 아니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누가 보나 본질을 흐리는 이야기”라고 공격했다.  

이 전 시장은 “이미 전 의원이 해당 문제에 대해 고발하셨고, 조속히 수사한다는 입장도 확고하니 기다려 보시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해당 계정에 관한 내용을 수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전날 전 의원 측 법률대리인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고, 현재 미국 트위터 본사에 해당 계정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다음은 두 사람의 발언 내용 전문이다.  

전: hkkim이라는 계정이 있다. 이 계정에서 저에 대해 아주 모욕적인 비방을 했다. 저는 그건 참을 수 있었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이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 패륜적인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 참을 수 없어 이 후보께 함께 수사하자고 했으나 거기에 대해 의뢰를 안 해서 제가 단독으로 고발했다. 온라인상에 이 계정이 이 후보 측 가족과 관계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런 관련성을 이야기하니 다르게 이야기하지 마시고 이 후보께서도 피해자가 될 수 있으니까 저와 함께 고발을 해버리면 수사가 쉽고 빠르게 돼서 의혹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오늘이라도 함께 고발해서 이 의혹을 없애는 게 어떻겠나.  

이: 이미 이 문제는 두 번이나 공개적으로 입장표명을 했다. 전 후보께서도 변호사시죠? 인권 운동도 시민운동도 했던 분이다. 제가 제 그 계정에 의한 법률상 피해자는 아니다. 저도 그 계정이 내용이나 이런 게 매우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생각합니다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하고 법률적으로 문제 삼는 건 다른 거다. 이거야말로 공권력을 남용하는 것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법률상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합니까? 저는 이미 밝혔습니다.  

전: 이 후보께서 이렇게 형식적인 법 논리로 해서 되겠습니까? 정보통신망법을 보면 도용이나 공개된 정보라고 하더라도 그 정보를 훼손하거나 하면 법 위반이 되는 거다. 피해자가 이 후보의 가족이라는 것이다. 지금 확인된 바는 그 계정이 이 후보 가족 중 한 분의 아이디,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와 동일하다는 거다. 그러면 이미 도용에 준할 정도로 피해를 받았는데 왜 굳이 내가 피해자가 아니기 때문에 고발하지 않겠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누가 보나 본질을 흐리는 이야기다. 그렇게 하지 마시고 법조인으로 봐서 넓은 의미의 피해자라고 하더라도 경선 후보자의 입장에서는 분명하게 밝히고 형식적인 법 논리로 하지 마시고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본선에서 우리가 이기는 길이지 않겠습니까?  

이: 고발을 하셨으니 수사한다고 하니까 밝혀지겠죠. 11분 이 긴 시간을 경기도민의 삶이나 국민의 삶 이런 얘기를 해야지, 전 시간을 이 얘기로 하고 있는데 이거 다 나온 얘기다. 말씀하시니까 제 의견도 말씀드리지만 이미 고발하셨고 조속히 수사한다는 입장도 확고하니까 기다려 보시는 게 어떻겠나.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13978



이재명 부인과 혜경궁 김씨

전화번호와 이메일주소가 같음


이재명은 자기 가족이 개인정보도용 피해자인데도

고소하지 않음 ㅋ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1136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40093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2 17.12.21 146805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6447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6 16.06.06 575435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7172 [약 이야기]약 봉투 그냥 버리지 마세요 12:48 43
847171 같이 제주도 여행간 수지 & 장희령.insta 12:47 61
847170 드루킹 檢수사로 충분 52% VS 특검 38%, 20대는 특검도입이 많아 12:47 14
847169 순식간에 품절된 1,485,000원짜리 엑소 메달 세트 11 12:44 778
847168 바미당 "정부여당·지지세력, 여론조작 즉각 멈춰라" 12 12:44 94
847167 보아 母 성영자 여사 '2018 예술가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 선정 7 12:40 276
847166 BYC 모델 김소은 (ㅎㅂ) 5 12:39 782
847165 900마리가 넘는 유기견들이 지내는 곳 1 12:39 178
847164 軍, 대북확성기 방송 오늘부터 전격 중단 1 12:39 162
847163 '하반신 마비'로 우울증 앓던 친구 번쩍 들고 에베레스트 등정한 남성 13 12:39 563
847162 제목에 맞춰 포스터 제작한 앤트맨 포스터 ㅋㅋ 11 12:33 1005
847161 1살 아들 맨발로 베란다에 방치…아버지 "훈육 차원" 32 12:32 1024
847160 런닝맨이 유재석 1픽을 만났을때(스압주의).jpg 9 12:31 796
847159 [단독]김한석 모친상, 안쓰러운 친구 유재석 '뭉클' 41 12:31 1735
847158 뉴에이지 음악 불후의 히트곡.... 10 12:30 373
847157 이번에 더민주에서 이기려고 작정하고 공천한 인사 30 12:29 1396
847156 우리나라에서 교통량이 가장 많은 도로 4 12:29 449
847155 [뮤직@리폿] “너무 막막하다”…해산 앞두고 터진 JBJ 진심 21 12:29 1042
847154 [북ㆍ중 국경 르포] 북ㆍ중 관계 회복 속 원유·인력 단속 등 제재 이완 조짐 12:29 34
847153 식인종 섬에 표류한 대학생들 11 12:28 814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