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0003924518_001_20180416191201807.jpg?typ
신인령 국가교육회의 의장은 16일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계획을 발표했다. / 사진=연합뉴스교원단체들이 국가교육회의의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 교사가 보이지 않는다며 현장 교육전문가인 교사 참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국가교육회의가 16일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와 공론화위원회를 꾸려 교육부로부터 넘겨받은 2022학년도 대입 쟁점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인적 구성에서 교사가 전무한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국가교육회의는 대입제도 개편 특위를 4년제 일반대(한국대학교육협의회), 전문대(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교육청(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 인사를 비롯해 학계 등 교육전문가 4명, 언론인 2명으로 구성한다. 사실상 교사의 특위 참여는 시도교육감협의회 추천 몫으로 배정받는 길밖에 없다는 얘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논평을 내고 “유·초·중등교육 정상화 관점에서 대입제도 문제점을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데 있어 가장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주체는 현장 교사들”이라며 “하지만 특위엔 교사는 없고 언론인, 교수, 대학 당국자만 있다. 괴상한 구성에 현장의 분노가 크다”고 성토했다.

이어 “특위 구성뿐 아니라 공론화 과정에도 현장 교사 참여는 배제돼 있다”면서 “공론화 범위와 의제를 결정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현장 교사 의견 수렴이다. 진정으로 현실적이고 개혁적인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교사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구체적으로 △특위 위원으로 현장 교사 3분의 1 이상 참여 △별도 ‘현장교사위원회’(가칭) 설치 및 의견수렴·검토 실시 △현장교사위의 국민 참여형 공론과정 참여 등을 요구했다.

교사노동조합연맹도 같은날 ‘국가교육회의에 바란다’ 제하 성명에서 일선 교사 목소리와 교원단체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사노조연맹은 “교사 의견이 배제되면 대입제도 개편은 자녀 제일주의에 빠진 일부 학부모나 우수 학생만 선발하려는 일부 일류 대학을 비롯한 비교육적 의견에 휘둘릴 가능성이 있다”며 “자칫 대입제도 개편이 사상누각이 되거나 심지어 개악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실천교육교사모임 등도 보수·진보 성향을 막론하고 대입 개편 과정에서의 ‘교사 패싱’을 비판했다. 교원단체들은 국가교육회의 위원에 현직 교사가 한 명도 없는 점을 되풀이 지적해왔다. 교총은 대입제도 개편 주요 쟁점에 대한 교원 설문을 벌여 국가교육회의에 전달할 계획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4 16.06.07 240814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028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097225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692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27 18.06.14 38725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0 18.05.30 33501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66 18.05.30 30417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29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0 16.06.06 70524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1082 19?)위험한 처제 1 15:15 140
931081 나루토 VS 원피스 같은분기 액션비교.gif 1 15:15 42
931080 2000년대 각종 브금 단골이었던 청량갑 팝-락들 1 15:14 23
931079 창조101 블랙리스트설 한국에서 처음 말한사람이 쓰는 지금 부풀려진 루머에 대하여 jpg 15:13 153
931078 반기성 예보센터장 “가마솥 더위, 8월 중순까지…7월말 태풍 가능성” 5 15:13 99
931077 알바노조 “최저임금 1만원 포기한 문 대통령, 알바 배신한 것” 43 15:11 513
931076 역대 kbo 고졸신인 홈런 순위 6 15:08 277
931075 '코리안 좀비’ 정찬성, AOMG 소속 후 첫 대전 상대는 에드가? 15:08 75
931074 진료 불만에 병원 바닥에 불 질러..간호사 3명 연기흡입·화상 29 15:04 861
931073 [신동아 8월호/단독]北아태평화위, 롯데그룹에 '원산 투자' 제안했다 15:04 69
931072 세븐틴과 몬스타엑스를 합쳐서 줄여 부르면.jpg 27 15:02 1151
931071 이짤을 꺼낼때가 되었군, '올여름 대구상황 30 15:02 1607
931070 마마무 초동 1일차 15 15:00 1015
931069 신일그룹, 113년 전 침몰한 보물선 돈스코이호 발견…150조원 보물 52 15:00 1245
931068 유소영 "손흥민과 과거 열애 사실…첫 만남 땐 누군지도 몰랐다" 75 15:00 2300
931067 신기한 동명이인 8 15:00 448
931066 원덬기준 셀카 진짜 느낌있게 잘찍는 아이돌 갑 60 15:00 1506
931065 파리바게트 9000원 빙수 48 14:58 2836
931064 끝나지 않는 홈쇼핑.jpg 4 14:57 749
931063 내한 자주 하면서 한국사람 다 된 할리우드 배우.gif 9 14:57 99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