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선관위, 신고 이후 2년간 문제 제기 없어…정치적으로는 수용"

"참여연대 비판에 사퇴 입장 정해…국민·가족에게 미안"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박의래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이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17일 밝혔다. 

김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직의 무거운 부담을 이제 내려놓는다"고 글을 남겼다. 

그는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누를 끼친 대통령님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사퇴에 이르게 한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서는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원장은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천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취하는데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다"면서 "이 사안은 정말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법률적 다툼과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시민단체 또는 비영리법인 구성원으로서 종전의 범위를 넘어서는 특별회비를 낸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6일 판단했다.

김 원장이 의원 임기가 끝나기 직전인 2016년 5월 19일 정치후원금에서 5천만원을 연구기금 명목으로 민주당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한 것을 법 위반으로 본 것이다. 


QFQsa

자신에게 쏟아진 비판에 대해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저에 대해 제기된 비판 중엔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들이 있었다"면서 "이번 과정에서 고통받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또 저로 인해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 원장은 의원 시절 인턴 직원과 함께 해외 출장을 간 사실이 드러나며 각종 의혹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해당 직원의 신상이 알려지기도 했다.

김 원장은 자신의 친정이던 참여연대에서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냈을 때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참여연대 후배의 지적은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다"며 "그때 이미 저의 마음을 정했지만 앞으로의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께서 저를 임명하며 의도했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기대하셨던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0&oid=001&aid=0010028588&mode=LSD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12045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33 16.06.07 243490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4212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24059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329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593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6 18.05.30 3430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84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4 16.06.06 719204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8197 [밥블레스유] 최화정이 즉석에서 만들어준 간식(ft.따라하기쉬움) 14:48 65
938196 한, 중, 일 여름철 3대 대도시 찜통날씨.jpg 14:48 63
938195 요새 초딩픽이라는 ‘사랑을 했다’ 1 14:48 32
938194 김상곤 부총리, “묵호항 갔으나, 조폭 관련 행사 참석하지 않았다” 14:47 57
938193 [슈돌] 인생 2회차 시안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14:47 119
938192 무시무시한 살인예고.gif 6 14:46 282
938191 현재 80% 공효진.jpg 20 14:45 875
938190 '라이프' 조승우 "내 역할 재수없다, 아주 극혐" 폭소 (<- 본인이 직접 말해서 받아적은 기사 제목 맞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 14:43 836
938189 JTBC 라이프 제작발표회 조승우 이동욱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이규형 15 14:42 407
938188 "조문 끝났다"…마린온 유가족, 청와대 늑장조문 '거절' 21 14:40 1190
938187 '라이프' 조승우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극혐' 캐릭터" 13 14:39 512
938186 '조폭 유착'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성남수정경찰서에 대한 특검을 청원합니다. 5 14:39 190
938185 가오갤3 상황 23 14:38 1017
938184 영화 <마녀>에서 여주 구자윤 등에 있던 점자표 뜻 24 14:37 1066
938183 또 명반 갱신된 데이식스 최근 앨범 25 14:36 543
938182 엑소 첸백시 일본콘서트 밴드라이브 모음.twt 9 14:36 217
938181 [어떻게 생각하십니까]조현병 환자, 동의 없이 입원 vs 인권 침해 21 14:33 456
938180 오늘 일본 관측 사상 최고 기온 깸 80 14:33 2624
938179 "저스틴 비버를 보면서 자위했는데, 장난으로 시작했지만 이젠 멈출 수 없다. 비버는 자위용 마약 같다" 88 14:29 3353
938178 네온펀치 'MOONLIGHT' 뮤비 비하인드 영상 5 14:29 114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