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242617
조회 수 4774 댓글 63

아사다 마오 씨, 채점에 불만이었던 과거…산마와의 첫 공연에서 밝히다



sZDvD


피겨 스케이터 아사다 마오 씨(27)가 최근 도쿄에서 실시된 27일에 방송되는 후지테레비계 「산마노만마 봄 SP」(오후 7.57)의 수록에 참여하여, 탤런트 아카시야 산마(62)와 첫 공연을 했다.


1년 전에 현역 은퇴를 표명한 아사다 씨. 산마는 「멋대로 일본을 짊어지게 되어서...」 라고 어렸을 때부터 제일선에서 활약하여 일본의 주목을 받은 아사다 씨를 치하했다.


그 뒤 산마가 「채점 경기니까 "젠장!" 하고 생각하는 일도 있었잖아요」 라고 유도하면 「있었네요」 라고 깨끗이 고백. 아사다 씨는 「그것은 어쩔 수 없다. 그것이 피겨 스케이팅이라」 「스케이트를 좋아해서 하고 있었습니다...」 라고 겸허하게 말했다.


두 사람은 이번이 첫 공연이엇다. 수록을 끝내고 아사다 씨는 「이제 속속 이슈가 있고, 돌려 주고 계셔서, 역시 "BIG3"의 분이구나 하고」 라고 산마의 토크술에 감동한 모습. 「그런 분과 만나서 함께 이야기 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이었습니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에는 아사다 씨의 언니이자 피겨 스케이터, 탤런트인 아사다 마이(29)도 참여했다.


https://www.daily.co.jp/gossip/2018/04/17/0011171418.shtml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2 16.06.07 242370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1346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0426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00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5 18.06.14 3913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881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1 18.05.30 30628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4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800 16.06.06 71256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4785 계엄발령 시 지역별 계엄임무 수행군 배치 17:53 16
934784 이쯤에서 다시보는 : 추미애 "박근혜 대통령, 계엄령까지 준비 정보 돌아"(16년 11월 18일 기사) 2 17:51 122
934783 출연자 평균 피지컬이 오지는 영화 '인랑' 출연자들.jpg 14 17:51 226
934782 내가 원하는 몸매 vs 내가 원하는 얼굴 52 17:51 397
934781 박근혜가 광화문에 하려던 짓 3 17:51 191
934780 "김정현 메소드 해프닝" '시간', 제발회 후 V라이브 돌연 취소 17 17:49 436
934779 1년에 단 하루 사용"야 오늘 며칠이니?" 6 17:49 377
934778 김가연, 박민영·정려원 사진 공개 비난에 분통 "난리친 분들 보세요" 38 17:47 1673
934777 다시 보면 소름돋는 박사모 시위 구호 ㅋㅋㅋ 6 17:46 426
934776 데니스 텐 살인 용의자 1명 검거…나머지 1명 추격중 2 17:46 247
934775 박근혜가 계엄령 생각했던 것 중 가장 충격적인 것 39 17:45 1642
934774 워너원, 한국심장재단에 후원금 1억 전달 "많은 분들과 함께한 캠페인, 큰 의미" 8 17:45 122
934773 한국당, 靑 계엄문건 공개에 “나설수록 정치적 의도 의심” 21 17:44 362
934772 '시간' 김정현, 무표정 태도 지적에 눈물 보이며 해명 82 17:44 2454
934771 승리 “양현석 반대에도 정규앨범 냈지만, YG는 집 같은 회사” 14 17:42 666
934770 [프듀48] 광견으로 불리는 타카하시 쥬리 예능에서의 모습 21 17:42 837
934769 2015년 여름을 뜨겁게 조졌던 걸그룹 띵곡들.... 14 17:41 341
934768 제주 오피스텔 성매매 알고보니 난민 신청자 10 17:41 796
934767 한국 서바이벌 역사상 서사 갑인 참가자 17:41 483
934766 털 주의) 털로 신검 4급 받은 공익 53 17:39 243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