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2018.03.15 04:22

우리나라의 수액문화.txt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91430259
조회 수 10675 댓글 106
우리나라 의료 현실을 극명하게 드러내는 것이 있다.

그건 바로 수액을 맞기 위해 병원에 오는 것이다.

이들은 5 세 미만 소아에서 70 대 노인까지 연령과 성별의 차이가 없다. 남녀노소 관계없이 수액을 찾아 온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딱히 열이 나거나 특별한 증상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냥 몸이 찌뿌둥하거나 감기에 걸릴 것 같거나 (걸린 것이 아니다.) 과로했거나, 과로할 일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들의 특징은 또 있다. 마치 스타벅스에서 프라푸치노 주문하듯, ‘이건 넣어 주시고, 이건 빼 주세요.’ 라고 주문 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이렇게 수액을 맞는 사람들의 분포는 소득 수준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특징도 있다. 즉, 수액의 수요는 잘 사는 동네나 못 사는 동네를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단지, 잘 사는 동네에서는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소위 영양제를 주문해 맞는 빈도가 조금 더 많을 뿐이다. 병원이 갖추고 있는 영양제는 마치 비방처럼 여러 종류가 있는데, 영양제가 피로를 회복시킨다거나 감기를 예방한다는 근거는 없다.

수액도 마찬가지이다. 수액에 무엇을 섞든지 관계없이 감기를 예방하거나, 감기의 회복 속도를 빠르게 하거나 피로를 풀 수 있는 건 없다. 다만, 열을 내리는 약을 섞어 맞음으로 주사를 맞고 난 후 컨디션이 회복되었다는 착각을 느끼게 할 수는 있지만, 이건 굳이 수액을 맞지 않고 근육 주사나 먹는 약을 복용해도 된다.

게다가 이 해열 주사로 아스피린을 쓰는 경우가 많은데 15세 이하의 소아 (국가에 따라서는 18세미만)에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절대 금기이므로 소아에게 줄 수 없다.

또, 해열 목적으로 아세트아미노펜 (타이레놀) 주사가 있는데, 간독성의 가능성이 높아 소아에게는 아예 금지하거나 33kg 이상 소아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한다.

따라서 초등학생 이하의 소아에서 열을 떨어트릴 목적으로 수액을 맞는 것이라면 그건 수액의 찬 성분이 체온을 식힐 걸 기대할 수 있을 뿐이다.

물론 포도당이나 생리식염수와 같은 수액은 구토, 설사 등으로 탈수되었거나 고열로 탈수되었을 때에는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또 정맥 주사를 맞거나 응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정맥 루트를 확보할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그러나 다시 말하지만 피로 회복이나 감기 예방이나 감기의 조속한 회복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미국이나 캐나다 혹은 유럽에서 몸이 쑤신다는 이유로 커피 주문하듯 수액을 주문해서 맞고 갈 수 있는 나라는 없다. 게다가 온전히 보험 혜택을 받아 불과 1~2 만원을 부담하고 한 두시간 병원 침대에 누워 코를 골다가 나올 수 있는 곳은 더더욱 없다.

수액 환자가 많은데에는 우리나라 의료의 특성과 문화의 영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의료접근성이 뛰어나서 발에 차일 정도로 병의원이 많고, 경증이라도 제한없이 응급실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의료비가 저렴해 부담없이 주사를 맞을 수 있으며, 적은 비용으로 푹 쉬고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문화적으로는 한약이나 침처럼 기본적으로 뭘 먹거나 맞아야 몸에 좋다는 미신같은 생각이 강한데, 그래서 약에 대한 맹신이 지나치고 특히 주사를 맞아야 낫는다는 그릇된 생각에 사로잡힌 사람들이 많아, ‘주사는 필요없고 약만 처방해 드리겠다’고 하면, 뭔가 아쉬운 듯 자꾸 뒤를 돌아보며 진료실을 나가는 환자가 한 둘이 아니다.

수액 애용자들이 많은 더 큰 이유는 많은 병원과 의사들이 이를 방관하기 때문이다.

수액 환자는 열악한 병원 경영에 도움이 되기 때문일 것이다. 또, 수액에 대한 맹신을 가지고 오는 환자에게 매몰차게 ‘당신에게는 수액 치료가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잘라 말하기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그랬다가는 불친절한 의사, 불친절한 병원으로 낙인찍힐 것이 분명하고, 그렇지 않은 옆 병원으로 환자가 이탈할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심평원은 환자에 대한 의사의 예의와 친절조차 평가한다고 하지 않은가.

그러니, 불필요한 줄 뻔히 알면서 눈 딱 감고 수액 처방을 한다. 수액을 맞은 환자는 1,2 만원의 진료비에 왠지 컨디션이 좋아진 것 같은 플라세보 효과를 누리고, 그 가성비에 만족해하면서 또 병원을 찾는다.

‘다음에는 이거랑, 이것도 넣어 달라고 해야지...’하면서.
.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5 16.06.07 2249863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198887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18 18.06.14 1984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6 18.05.30 28441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693 18.05.30 2596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816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1 16.06.06 6518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1367 "예진우 그 자체"…'라이프' 이동욱, 역대급 연기 변신 예고 07:53 34
901366 현재 중국 포털 1위 기사.jpg 30 07:39 1743
901365 이번에 또 역대급 매쉬업을 만든 김동우 4 07:34 384
901364 [월드컵 TALK] '스웨덴 전설' 라르손 "한국, 너무 형편없었다" 40 07:32 1294
901363 [월드컵] 한국-스웨덴전 시청률 kbs 17 > sbs 12.5 > mbc 11.4 19 07:26 690
901362 래퍼 XXXTENTACION 플로리다서 총기사고로 사망 23 07:26 1342
901361 [외커괴담] 나 자취방이야 15 07:24 1086
901360 [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2] 스위스 친구들의 특이한 대화 방법 14 07:16 1289
901359 시험 기간 대학생 근황.jyp 7 07:10 1065
901358 단두대로 사람이 죽는 모습.gif 5 07:03 1695
901357 한국정부가 `비인도적인 방식`으로 난민을 대하는 현장. 44 07:00 1920
901356 사슴공부법에 이은 호랑이가죽/이순신 공부법 3 06:59 747
901355 러시아 월드컵 韓-스웨덴전, KBS 웃었다..시청률 17% 7 06:59 790
901354 99.6%, 아이슬란드의 아르헨티나전 TV 시청률 7 06:48 1142
901353 아프리카TV에서 스웨덴과 2차전 진행중 6 06:13 1767
901352 월급이 생각보다 적어 취업을 포기하고 있는 예멘인들 75 06:02 4731
901351 호주인의 흔한 동네산책...jpg 14 05:59 2469
901350 메이플 해본 사람이라면 순간 심장 쿵하는 움짤...gif 18 05:53 1517
901349 지역감정으로 사람을 트랙터로 들이받은 가해자,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특수상해로 혐의변경 3 05:50 588
901348 난민들 직업도 편식하는중. 45 05:34 404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