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2886147
조회 수 2414 추천 수 2 댓글 34

"이해 관계자 통한 대량 구매 행위로 드러날 경우엔 법적 대응"


걸그룹 모모랜드(혜빈, 연우, 제인, 태하, 나윤, 데이지, 아인, 주이, 낸시)가 '음반 사재기'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한터차트 측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일 발매된 모모랜드의 미니앨범 '그레이트!(GREAT!)'는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한터차트의 12일 일간 음반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한터차트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그레이트!'의 12일 하루 판매량은 8261장이었는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모모랜드 측이 '음반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동일 앨범이 불과 하루 만에 한 달 판매량의 두 배 수준으로 판매됐기 때문이다. 

한터차트의 1월 월간 차트에 따르면 '그레이트!'의 1월 판매량은 4018장이었다. 또 다른 음반 집계 사이트 가온차트의 2018년 1월 앨범 차트 기준 이 앨범의 누적 판매량은 5366장이다. 

이를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자 모모랜드의 소속사 더블킥 컴퍼니는 '음반 사재기'를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1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활동 막바지에 접어든 시점에서 굳이 '음반 사재기'를 할 이유가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한터차트 곽영호 대표는 일단 모모랜드의 해당 앨범이 12일 하루 동안 8000장 넘게 판매된 것으로 집계된 것은 전산 오류가 아니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터차트는 국내외 200여 판매점과 가맹 네트워크가 체결돼 있으며, 판매점에서 실제 판매가 일어나면, 이를 자체 전산망을 통해 자동으로 집계하고 차트에 반영하고 있다. 

곽영호 대표는 13일 밤 기자에게 이메일을 보내 "모모랜드의 미니앨범 '그레이트!'의 12일 앨범 판매량에 대한 진상을 확인하고자 전산 확인 절차를 진행 했으나, 오류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모모랜드 앨범 판매량의 90% 이상이 판매된 가맹점 대표자에게 확인한 결과 정상적으로 판매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맹되어 있는 판매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하여 판매점 실명을 밝힐 수는 없다"고 했다. 

한편 곽 대표는 모모랜드 앨범의 12일 판매량이 '음반 사재기'에 의한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그는 "논란이 되고 있는 모모랜드 앨범의 판매량이 실제 판매된 판매량 데이터가 아닌, 이해 관계자를 통한 대량 구매 행위였던 것으로 드러날 경우 적극적인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곽 대표는 "한터차트의 가맹점 계약 조건 3조 2항에 따르면, 가맹점은 한터차트가 지정하는 판매량 정보 제공 조건에 만족하는 자료를 전송해야 하며, 4조 신의 성실과 비밀유지 및 저작권의 2항에 따르면 가맹점이 한터차트에 제공하는 판매량 정보가 인위적 조작에 의한 허위자료가 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허위자료 제공은 가맹점이 한터차트에게 행하는 중대한 업무방해 및 영업방해에 해당돼 가맹점에게 가맹점포 박탈과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내용에 상호 동의한 바 있다"면서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3 16.06.07 1781313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30946 127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49 17.12.21 70127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4069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506992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92940 美 WP, "러시아, 평창올림픽조직위 해킹..북한 소행인 척" 08:39 6 0
792939 [시청률IS] 폐막식에도 '효리네2'는 문전성시…6.7% 시청률 상승 08:38 13 0
792938 열도의 6억짜리 비비탄 총.jpg 08:38 82 0
792937 "하나님 계시로 투자 대박" 사기친 목사 '징역 6년' 1 08:36 19 0
792936 타돌 의상과 디자인이 유사하다는 폐막식 카이 의상 23 08:32 783 0
792935 [말말말] 평창올림픽 폐막식가수 엑소 · 씨엘 … '나쁜기집애' 선곡 논란 08:32 194 0
792934 카페 알바를 조심해야 하는 이유.jpg 12 08:28 822 0
792933 엑소 카이, ‘우리가만난기적’ 출연…김명민·김현주·라미란과 호흡 [공식입장] 16 08:24 580 0
792932 직접 구입한 평창 동계 패럴림픽 티켓으로 팬미팅 여는 연예인 2명.jpg 11 08:23 1427 0
792931 [SC리뷰]"나의 왕자님"…'미우새' 김종국, 다락방이 이렇게 웃길 줄이야 08:22 210 0
792930 스톤은 컬링선수들이 가지고 다니나요? 14 08:22 1222 1
792929 [MK이슈] `우리가 남이가` 오늘(26일) 첫방, 방탄소년단 기 받고 흥행할까 08:21 196 0
792928 "잘나가는 여배우들 다 감독과 잤다" 조근현 또 다른 폭로 나와 17 08:20 1150 0
792927 소지섭X손예진 주연 '지금 만나러 갑니다', 감성 보도스틸 14종 공개 9 08:18 217 0
792926 이준기 "차기작으로 최고의 능력치 끌어낼 것" [화보] 13 08:15 261 0
792925 에이프릴, 3월12일 전격 컴백…‘The Blue’ 발표 [공식입장] 7 08:15 154 0
792924 '평창 2018 폐회식' 이하늬 "韓 아름다움 선보일 수 있는 기회 감사" 소감 4 08:14 332 0
792923 산업부냐 외교부냐… 통상조직체계 또 논란  08:14 106 0
792922 안티 극딜하는 아이돌 1 08:14 258 0
792921 ['문제적남자' 3주년 PD인터뷰②] "RM 게스트 출연 희망, 박경과 빅매치 기대해" 1 08:11 15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