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2018.01.14 20:46

어머니를 죽인 아들 이야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3814050
조회 수 3518 댓글 49

FNxrB

iGMnL

AhHCf

이 사건의 가해자 지모군은 1993년생으로, 당시 서울 광진구 구의동에 거주하던 고등학교 3학년이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이미 16시간 넘게 공부하기도 했으며 초등학교 6학년때는 토익 900점을 넘기기도 했다. 중학생때는 제일 못 한게 전교 4등일 정도였다고 한다. 모의고사를 치면 전국 4000등 정도였다고 하는데 이는 소위 말하는 SKY에 갈 수 있을만큼 우수한 성적이다. 


그러던 중 2011년 3월 12일, 학부모 방문의 날을 앞두고 어머니가 학교에 방문하면 성적표를 위조한 것이 발각될까봐 어머니를 살해하기로 마음 먹는다. 가해자 지군은 어머니의 눈을 찔렀는데 즉사하지 않자 목을 졸랐고 어머니가 저항하자 다시 목을 찔러 즉사케 했다.


이후 지군은 8개월동안 아무렇지도 않게 지냈다고 하고 교우관계가 원만했던 지군은 친구와 함께 자기 집에서 라면을 끓여먹기도 했다고 한다. 학교엔 쭉 무단결석했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 어머니의 시신이 썩어 냄새가 나자 어머니의 시신을 방치해둔 방은 본드로 문 틈새를 봉인해 냄새가 새지 않게 했다. 주변에서 어머니의 행방을 물으면 가출했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이후 어머니에 꿈에 나오는 악몽에 시달리고 죄책감을 느낀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후 밝혀진 진상에 따르면 하도 어머니한테 둔기(야구방망이, 홍두깨, 골프채 등등)로 맞아대 온 몸이 검게 멍들고 엉덩이가 한쪽은 내려앉고 귀도 제대로 들리지 않는 지경에 치닫았다고 한다. 공부를 하다가 졸면 그 자리에서 몽둥이로 두들겨 패거나 잠도 못 자게 하고 밥도 못 먹게 하는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이후 지군은 재판에서 자신의 범행을 후회하고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후 단기 3년, 장기 3년 6개월의 형을 선고받았으므로 늦어도 2015년 5월 출소했을 것이다. 근래들어 모범수는 형기의 80% 정도만 채워도 가석방시켜주는 경우도 있으니 그보다 더 일찍 출소했을 가능성도 존재한다. 살인죄의 최저형량은 징역 5년인데, 살인죄로 형을 받은 범죄자가 최저형량을 선고받지 않은건 박기서(1996년 안두희를 둔기로 때려 죽게 함. 이후 징역 3년형 선고.) 이후 15년만이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2 16.06.07 242319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0920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09945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00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5 18.06.14 3913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881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1 18.05.30 30628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4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800 16.06.06 712298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4693 계엄령 문건 관련,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 공식브리핑 (청와대 twt) 15:32 42
934692 한때 문재인,반기문보다 대선 지지율이 높았던 후보.jpg 17 15:29 723
934691 남주 태도에 말 나오고 있는 시간 제발회 서현&김정현 투샷 .jpg 148 15:23 2715
934690 MB, 퇴임 뒤 '기무사 테니스'…올해만 20여 차례 이용 -2017년뉴스 15 15:21 372
934689 계엄령 발표되면 투입되었을 부대 (feat.광주) 97 15:20 2284
934688 방탄소년단 리더의 보기만해도 눈이 시원해지는 쿨바디 (ㅅㅇㅈㅇ) 44 15:20 758
934687 재미로 만들었던 합성짤이 현실이 될뻔(ft.503).jpg 10 15:20 1086
934686 그 때 그가 뒤집은건 카드가 아니라 나라의 운명이었다 23 15:19 1397
934685 한국의 초상 네 컷(feat 장도리) .jpg 11 15:17 806
934684 '시간' 김정현, 기분 안 좋냐는 질문에 "캐릭터로 살려고 노력" 79 15:17 1727
934683 런닝맨 팀 + 톰형 드디어 만남.jpg 18 15:16 1256
934682 마마무 화사 "곱창집 사장님께 현금상품권 받아" 5 15:16 920
934681 "멤버들 한 마음 한 뜻"…워너원, 심장병 환우 후원금 1억원 전달 19 15:15 496
934680 지금 503 계엄 관련건들 어차피 설계는 얘네가 했을듯.jpg 27 15:14 2101
934679 KBS 2TV 일일드라마 인형의집 후속 끝까지사랑 제작발표회 17 15:12 646
934678 도박으로 나라를 구한 사람.jpg 33 15:12 1591
934677 지금 생각해 보면 진짜 미래를 보고 오신분 53 15:11 3239
934676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내한한다고 해서 찾아온 AKB48추억 뮤비 13 15:09 866
934675 [단독] 박봄, '디네이션'과 손잡고 가수인생 2막 연다…하반기 앨범 발매 21 15:09 730
934674 호불호 존나 갈렸으나 원덬에게는 인생곡인 아이돌 타이틀 모음 47 15:09 1110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