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13011020
조회 수 776 추천 수 0 댓글 8
http://img.theqoo.net/ixWUN

20171115061447009goha.jpg

서현진이 갑작스런 감정기복을 선보이며 드라마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11월 1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33-34회 (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에서 이현수(서현진 분)는 온정선(양세종 분)의 프러포즈를 거절하고 뒤늦게 온정선을 붙잡으러 달려가며 극단적인 감정기복을 보였다.

앞서 온정선과 이현수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달달한 연인이 된 후 두 사람의 은인이나 다름없는 박정우(김재욱 분)의 개입에 이어 온정선 모친 유영미(이미숙 분)와 이현수 모친 박미나(정애리 분)의 수술이 차례로 걸림돌이 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특히 이현수는 온정선에게 “같이 살자”고 프러포즈했다가 거절당한 뒤로 온정선이 자신에게 마음을 열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안해하다가 모친 박미나의 수술을 박정우가 힘을 써서 도와주고, 박미나가 박정우를 대놓고 마음에 들어 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더 흔들렸다.

온정선은 그런 이현수의 곁에서 박정우에게 열등감을 느끼면서도 박미나를 위한 건강식 도시락을 챙기고 직접 디자인한 반지로 다시 “같이 살자”고 프러포즈하며 이현수를 붙잡으려 애썼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현수가 “내가 너무 밀어붙인 것 같다”며 거절했다.

그렇게 두 사람 사이 틈이 더 벌어진 사이 온정선은 굿스프가 미슐랭 원스타를 받으며 승승장구했고, 동시에 홍콩 레스토랑 헤드쉐프로 와달라는 제안을 받으며 이현수에게 6개월 동안 함께 홍콩에 가서 예전처럼 관계를 개선해보자고 청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이현수가 거절했다. 이현수는 급하게 방송확정된 드라마로 바빴고 비행기 타는 것을 싫어해 해외여행도 하지 않는 성향 탓에 온정선의 제안을 거절한 것. 그 두 번의 거절 이후로 온정선과 이현수는 연락이 뜸해지며 확연히 멀어졌고 이현수는 박정우와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며 이별수순을 밟았다.

이후 이날 방송말미 온정선은 홍콩으로 떠나는 날 이현수가 선물해줬던 운동화를 멍하니 보다가 공항버스를 타지 않고 이현수에게 달려갔다. 끝까지 이현수를 붙잡으려 애썼던 온정선이기에 납득할 만한 행동. 그런데 같은 시각 제 경험을 드라마로 쓰던 이현수가 과거사를 회상 온정선을 붙잡겠다며 급히 차를 모는 모습은 갑작스러웠다.

결국 온정선과 이현수가 서로에게 향하며 두 사람이 재회할지 엇갈릴지 극 전개에 궁금증을 자극하기는 했지만 마지막 장면을 장식한 과속하며 눈물까지 흘리는 이현수의 모습은 두 주인공의 재회를 바라게 되는 애틋한 기대감 보다 이현수의 갑작스러운 변덕에 따른 혼란과 당황스러움을 안겼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관련 게시판을 통해 “현수 같이 가기 싫다고 헤어져놓고 갑자기 쫓아가는데 어이없어서 웃음밖에 안 나오더라” “현수는 그냥 혼자 살아야 할 것 같다” “여주인공이 계속 이랬다 저랬다 갈팡질팡 하니까 짜증난다” “여주인공 캐릭터가 뒤로 갈수록 이상하다” 등 반응을 보이며 극 전개에 아쉬움을 전했다. (사진=SBS ‘사랑의 온도’ 캡처)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469 18.02.20 2490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447 18.02.14 38691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50964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03168 126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37 17.12.21 55966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2897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497305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5437 靑 '이재용 집유판결 판사 감사' 청원에 "그럴 권한 없다" 12:57 20 0
785436 알렉산더 겜린, 한복 입고 민유라·수호랑과 인증샷 8 12:55 375 0
785435 보름지우를 너무 무작정까지마라 2 12:55 455 0
785434 화장 안먹는 날.jpg 7 12:53 730 0
785433 부산팬서...GIF 13 12:52 412 1
785432 방탄소년단·몬스타엑스 멤버도 ‘효리네민박’ 게스트로 참여? 14 12:51 885 0
785431 단일팀 머리 감독 "북한 선수 돌아가면 눈물날 것 같아" 5 12:51 386 0
785430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대본 리딩 현장 공개 8 12:50 289 0
785429 한국GM노조, 민주당 한국GM 대책 태스크포스와 간담회, 정부-사측에 차입금 출자전환 등 '3+6 요구안' 제시 1 12:50 86 0
785428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한미연합훈련 지속 방침 확인  12:50 26 0
785427 장수지, 누구냐 넌?…"응원은 선수들에 방해" 논란 일파만파 30 12:49 1024 0
785426 여자친구의 연습량을 체험해보자 5 12:49 472 0
785425 아니거든 평소와 그리는 대통령 아니거든 [한걸레 그림판] 8 12:48 299 0
785424 백운규 장관 "GM 자구안 가져와야…무조건적인 지원 없어" 5 12:48 130 0
785423 케이티페리 고척돔 콘서트 판매 실황 16 12:48 947 0
785422 대미수출 철강제품 ‘관세 53%’ 규제안, 미국 현지서도 비판 확산 4 12:47 141 1
785421 또 다시 시작된 스벤 크라머.insta 21 12:46 2124 0
785420 日 언론 "방탄소년단·트와이스, 3차 한류 붐 중심 될 것" 13 12:46 322 1
785419 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3 12:44 937 0
785418 양요섭 "가장 크게 동기부여 되는 사람은 나 자신" [화보] 3 12:42 12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