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90417233
조회 수 1283 댓글 13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277&aid=0004092997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일본 3위 철강업체인 고베제강의 품질조작 파문이 글로벌 제조기업으로까지 일파만파 확대되고 있다. 도요타 ·테슬라 ·에어버스 등 안전성이 생명인 자동차 ·항공기 ·방위산업분야 등에 품질미달인 고베제강의 제품이 광범위하게 사용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서다. 국내 기업가운데서는 현대자동차와 대한항공에 납품한 것으로 추가 확인됐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고베제강으로부터 품질조작이 확인된 알루미늄 ·구리 ·철분(鐵粉 ·철가루) ·합금제품을 납품받아 사용한 기업은 총 200여곳으로 이 가운데 30여곳이 해외기업이다.

이미 자체 안전확인 절차를 밟고 있는 도요타, 닛산, 제너럴모터스(GM), 포드자동차 외에도 독일 다임러, 미국 테슬라, 프랑스 PSA, 현대차의 차량에도 품질미달의 제품이 사용됐다. 중대 결함이 발견될 경우 대규모 리콜조치로 이어질 수 있어 우려되는 측면이다. 더욱이 미국 등에서는 징벌적 배상제도로 인한 소송리스크가 더 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해외에서 생산되는 고베제강의 선재가 자동차 엔진의 구동을 지탱하는 스프링, 타이어 보강재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알루미늄 등은 반도체에서부터 방위산업까지 광범위한 분야로 납품되고 있다”고 전했다.

항공분야에서는 에어버스, 보잉, 제너럴 일렉트릭(GE), 대한항공도 문제가 된 고베제강의 제품을 사용하는 기업으로 확인됐다. 자동차와 항공분야에서는 최근 경량화 추세로 인해 알루미늄 ·탄소섬유 소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다. 미국 인텔, 영국 롤스로이스 등도 납품기업 명단에 올랐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2 16.06.07 242482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208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11355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056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7 18.06.14 39223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947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1 18.05.30 3065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531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800 16.06.06 713015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5052 8/3 엠스테 라인업 2 21:50 78
935051 프듀48 CJ라인 적폐라고 선동과 날조 당하는 스타쉽의 진실.jpg 14 21:47 501
935050 일본이 사망자까지 나오는 폭염에 대처하는법 19 21:47 658
935049 옛날통닭 vs 후라이드치킨 36 21:44 511
935048 딱 작년 여름 이맘때쯤 멜론 사이좋게 나눠먹던 여름송 3남매.jpg 42 21:43 977
935047 유노윤호가 제일 싫어하는 벌레 46 21:42 1061
935046 초대형 자본력의 위엄을 보여주는 로엔 아이유 1집 티저영상.avi 9 21:41 410
935045 남자 다리털 4단계 (털주의) 27 21:41 904
935044 '시간' 김정현 측, 무표정 논란 사과 "역할에 몰입해 실수" 46 21:39 961
935043 나루토 엔딩까지 보면 다시보게되는 장면.jpg 5 21:39 402
935042 경남 창녕 39.3도, ‘극한 폭염기’ 돌입…최소 열흘 지속 8 21:38 245
935041 미야자와 리에 - 수지 투샷 .jpg (2장) 43 21:38 1287
935040 오늘자 트리플h...코디... 33 21:38 1435
935039 "맹장염 3일 버틴 인간" 김기리, 송영길 입원 근황 공개 6 21:38 521
935038 [프듀48] 치바 에리이가 1년간 새벽 방송을 한 이유.jpg 47 21:38 1391
935037 지하철 호선별 약냉방칸 위치 9 21:35 792
935036 형평성 제로인 경찰승진 29 21:31 1418
935035 저승사자의 배려 16 21:31 835
935034 여돌판에서 가장 극한의 무대로 뽑힌다는 두 아이돌 무대 有 36 21:28 2744
935033 “화염병 던져 계엄령 명분 만들었어야”…한국당 구의원 ‘망언’ 재조명 10 21:28 34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