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90142580
조회 수 1159 추천 수 1 댓글 37

170510122555-donald-trump-05010-exlarge-


■ NBC, 안보회의 발언 보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안보 분야 수뇌부회의에서 핵무기의 10배 증강을 주장해 측근들을 놀라게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가짜 뉴스'라고 반박하며 해당 방송사 허가 취소까지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특히 이 회의에서 "한국인들이 미국(주한미군)의 안보 지원에 대해 왜 더 고마워하지 않고 더 환영하지 않느냐"고 참석자들에게 물은 것으로 보도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NBC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0일 국방부에서 열린 안보 회의에서 미국이 핵무기 보유량을 지속해서 감축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자 "더 많은 핵무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핵무기 보유량이 최고치에 달했던 1960년대 3만2000기 수준으로 증강하고 싶다는 뜻을 나타내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깜짝 놀랐다고 당시 회의에 참석했던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 미국이 보유한 핵탄두는 4000기 수준이므로 10배 정도 핵무기 보유를 늘리겠다는 의미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미국의 핵능력 강화를 주장해왔다. 그는 대통령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해 12월 트위터에서 "미국은 세계가 핵무기와 관련해 정신을 차리게 될 때까지 핵 능력을 크게 강화하고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과 관련해 "한국인들이 미국의 방어 지원에 대해 왜 더 고마워하지 않고 더 환영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한 참석자가 "미국의 (한국) 지원이 궁극적으로 미국 국가안보에도 이익이 된다"고 설명했다고 NBC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트위터를 통해 "NBC 보도는 가짜 뉴스"라며 "내가 미국의 핵무기 보유량을 10배 증강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으며 나의 품위를 떨어뜨리려는 의도"라고 반박했다. 또한 "이런 모든 가짜 뉴스가 NBC와 그 네트워크에서 나온다. 어떤 관점에서 그들의 방송인가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겠는가. 나라를 위해서도 좋지 않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역겨운 언론은 쓰고 싶은 것은 뭐라도 쓸 수 있다"며 NBC 보도를 거듭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신 자신이 주장하는 것은 핵무기 확대가 아니라 현대화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우리는 증강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나는 현대화를 원하며 완전한 재건을 원한다. 그것은 최고 상태로 있어야 한다"며 핵 전력의 현대화 필요성을 주장하면서 "역겨운 언론은 쓰고 싶은 것은 뭐라도 쓸 수 있다"고 NBC 방송을 거듭 겨냥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1062 18.02.20 14505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559 18.02.14 48568 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62544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13538 127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42 17.12.21 61255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3300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500688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8253 [단독]중견 남성배우 J씨도 성추행..'미투' 방송계·대학가 일파만파 19:58 71 0
788252 평창올림픽 400억 적자가 나온 근거 19 19:56 932 0
788251 <속보> 쇼트트랙 여자 1000m 준결승 김아랑 조 3위로 탈락 21 19:55 676 1
788250 <속보> 여자 쇼트트랙 1000m 김아랑 결승 무산 3 19:55 253 1
788249 주간 아이돌 PD 지난 트윗들(+방금전 트윗 추가!!) 8 19:55 504 0
788248 [MPD직캠] 엔시티 유 직캠 4K 'BOSS' (NCT U FanCam) 6 19:53 137 0
788247 김성철, '미투' 운동 동참 "성스러운 무대 더럽힌 사람 미워" 9 19:53 402 0
788246 라인에 대항하는 일본 통신사들의 신의 한수 31 19:53 660 0
788245 속보 남자500 결승2명 진출로 최소 동메달 확보 11 19:53 599 1
788244 갠적으로 잔뜩 기대했는데 오늘 사먹어보구 조금 실망한 스낵 3 19:52 460 0
788243 최근에 알게 된 H.O.T 팬송 너와 나.YOUTUBE 9 19:51 115 0
788242 <속보> 쇼트트랙 남자 500m 황대헌 임효준 결승 진출 확정 43 19:50 795 1
788241 <속보> 쇼트트랙 남자 500m 준결승 임효준 황대현 사이좋게 1, 2위로 결승 진출 1 19:50 115 1
788240 지금 쇼트트랙 직관 온 이병헌 이민정 34 19:48 2089 0
788239 오늘자 개판된 사무엘 브이앱 8 19:47 1023 0
788238 '소년범 대부' 천종호 판사 8년만에 소년법정 떠난다 4 19:46 331 0
788237 SK텔레콤 T월드 새학기 편 광고 찍은 홍화리.ytb 6 19:46 187 0
788236 2018학년도 신조어 테스트 문제지 (정답 추가함) 72 19:46 674 0
788235 성시경, 1인 기획사 설립해 홀로서기…젤리피쉬 떠난다 7 19:46 318 0
788234 김아랑, 계주 결승서 ‘세월호 리본’ 가린 이유…母 “다른 멤버들에 피해 갈까봐” 2 19:45 47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