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국민의당 "없는 것도 만들어야 할 판에 단체장이 할 소리냐" 반발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은 14일 광주지역 사회간접자본(SOC) 정부 예산안 삭감 논란에 대해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국민의당이 주장하는 호남 홀대론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국민의당 소속 광주시의원들은 "없는 것도 만들어 내야 할 지역 SOC 예산에 대해 단체장으로서 할 소리냐"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윤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 "예산 문제에 대해 몇 가지 시각들이 혼재하지만, 시장으로서 생각할 때에는 오히려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지역의 먹거리 포함돼서 다행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nMZHi

그는 "데이터상으로는 (SOC예산) 삭감이 많지 않다"며 광주시가 요청한 광주∼완도간 고속도로와 광주순환고속도로 2구간의 사업비가 대폭 깎인 것에 대해서도 "사업 절차상 상당액이 내년으로 이월되는 불가피한 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위 두 가지 사업을 제외하면 광주의 SOC 예산은 내년에 837억원으로 올해 641억원보다 196억원이 오히려 늘어났다는 설명자료도 함께 배포했다.

또 "내년 정부 예산안에 에너지산업, 친환경차 생산기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등 광주의 미래먹거리 산업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22개나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SOC 사업에 대해 우려하는 부분은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과 함께 국회 심의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 시장의 이날 발언은 15일 추미애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인 민주당과의 예산정책협의회를 앞두고 나온 발언이어서 정치적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앙당의 요구로 급조한 간담회와 발언 아니냐는 시각부터 지방선거를 앞두고 윤 시장 본인의 당내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 위해 'SOC예산 논란'을 이용한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국민의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민종 국미의당 광주시의회 원내대표는 "시청이 요구한 금액이 삭감됐는데도 별것 아니다, 의례 있는 일이다, 오히려 늘어났다고 하는 것이 국비를 확보해야 하는 단체장의 태도일 수 있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당장 시급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도로 공사 예산도 100억원 이상이 필요한데 고작 18억원 밖에 확보하지 못했다"며 "말도 맞지 않은 궤변이며 이런 상황에서 단체장이 어떻게 저런 발언을 했는지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소속 시의원 9명은 이날 오후 3시 기자회견에서 윤 시장의 발언에 대해 집중적으로 성토할 예정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0954577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국당이랑 언론만 바락바락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0187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32160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2 17.12.21 14409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64011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6 16.06.06 57295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5586 베트남 전쟁 전의 베트남 모습 13:03 51
845585 한국에서 가르치지 않는 패전의 역사 2 13:01 166
845584 6만원 세절기에 넣은 디씨인 1 13:00 213
845583 한국 문화를 배운 어벤져스3 1 13:00 205
845582 인스티즈 나스 맥 공구 집단 고소사건 (예상 피해 금액 5천 이상) 18 12:58 777
845581 문성근님 페북 →“북한에서 산불 났는데 소방헬기 8대가 휴전선까지 가서 불을 끄고 오네요. 9 12:57 479
845580 오늘 오후 2시 여의도 한강공원 걸그룹 여자친구 뜰 예정.jpg 12:56 329
845579 박원순 페이스북.jpg 15 12:55 266
845578 [현지에서먹힐까] 미누에게 솜땀 임무를 준 홍석천, 이유는? 4 12:55 217
845577 편지 받아가는 트와이스 미나 10 12:52 512
845576 뜨거운 '워너원' 효과, 미소 짓는 신한은행 15 12:52 441
845575 제주도가면 은근 추천하는 음싣.jpg 12 12:51 890
845574 스윙스 다이어트 전후.jpg 42 12:49 1279
845573 힘내라 김경수 파이팅 끝까지 외쳐주는 경남 시민들(영상) 14 12:48 500
845572 아이스쇼에서 슈퍼마리오로 변신한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겜린.jpg 12 12:46 725
845571 오늘자 ses 바자회 김소현 기사짤 1 12:46 439
845570 90년대 전설이라 불리는 팝계 여성트리오.swf 3 12:45 158
845569 최근 논란된 청하팀 사인 유출.jpg 7 12:42 2437
845568 잘생겨서 안 좋은 점 22 12:42 1070
845567 평범한? 이들의 물음을 대신하는 안철수.jpg 2 12:39 324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