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768287
조회 수 2742 추천 수 1 댓글 49
인천지법 형사3단독 이동기 판사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상 공동상해·공동감금·공동강요 등의 혐의로 기소된 A(57·여)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A씨의 남편 B(60)씨에게는 벌금 2천만 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올해 1월 10일 인천 자신의 집에서 며느리인 C(27)씨의 뺨을 7차례 때리고 집 밖으로 도망치려는 그를 붙잡아 머리채를 잡고 넘어뜨리는 등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그는 또 C씨의 손에 경찰 수갑을 채우고 스카프로 입에 재갈을 물린 뒤 손과 발을 손수건으로 묶어 집에 감금한 혐의도 받았습니다.

A씨가 C씨를 때리고 감금하는 동안 남편인 B씨는 며느리가 하는 말을 휴대전화로 녹음하며 지켜봤습니다.

조사결과 A씨 부부는 사건 발생 2개월 전인 지난해 11월 해외에 사는 아들과 며느리가 이혼하려 한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자 C씨의 외도를 의심했습니다.

이들은 사건 당일 인천국제공항에 마중 나가 한국에 잠시 입국한 C씨를 만나 함께 밥을 먹은 뒤 "할 말이 있다"며 자신들의 집으로 유인했습니다.

A씨는 집 거실에서 "네가 다른 남자와 바람을 피웠던 것을 사실대로 말하라"고 추궁했고, 원하는 답변을 듣지 못하자 폭행 후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부부는 며느리를 집에 감금한 뒤 사돈을 만나려고 외출하면서 "1시간 30분 뒤에 돌아오니 참아라. 도망치면 일이 더 커진다"고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A씨가 사용한 경찰 수갑은 지난해 여름 경기도 김포의 한 헌 옷 수거장에서 주운 것으로 서울의 한 경찰관이 분실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지나친 모성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 과정에서 경찰 수갑까지 사용해 자칫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고 피해자 부모들도 엄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B씨에 대해서는 "아내가 주도적으로 범행했고 적극적으로 만류하지 않은 채 소극적으로 가담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568325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영화 《아인》 예매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57 18.02.23 868 0
전체공지 ▶ 영화 《나라타주》 시사회 당첨자 발표!! (2/25 日 연락 마감) 75 18.02.23 1011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64799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15532 127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42 17.12.21 62096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3424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501305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8687 프랑스의 이중성.jpg 2 03:25 198 0
788686 “지적 고맙습니다” 심의위 불려나온 TV조선이 달라졌다 2 03:13 255 1
788685 여자 컬링과 매스스타트…한국 대표팀의 남은 금빛 희망 14 03:10 393 0
788684 특이한 외형의 아파트 평면도 10 03:09 607 0
788683 [초점IS] "괴롭다" 조근현 감독, 피해자에 보낸 장문의 사과문자 25 03:05 587 1
788682 히어로 무비 사상 가장 엄격 근엄 진지했던 오프닝 6 02:56 355 0
788681 tv조선 탐사보도 수준 4 02:55 235 1
788680 한국여자컬링팀을 자세하게 분석하고 있는 일본방송 37 02:55 1082 1
788679 대학축제 축하공연 라인업 vs 평창올림픽 폐막식 공연 19 02:53 847 0
788678 워킹데드 멀 딕슨 = 가오갤 욘두.jpg 10 02:48 413 0
788677 [예견된 결과. 작년 기사]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 "일본산 수산물 WTO 분쟁 패소 확실" 2 02:43 242 0
788676 부산 벡스코 BRT 환승센터 위험천만 버스 U턴 '졸속 개통' 비난 7 02:42 241 0
788675 1주일만에 별점 반토막난 네이버 웹툰.jpg 28 02:42 2278 0
788674 천둥 5 02:41 274 0
788673 '잇따르는 미투' 톱배우 A·B·C 사면초가…실명공개 초읽기 18 02:35 979 1
788672 네이버 댓글 정책이 바뀐 이유 5 02:32 673 2
788671 안검하수 수술 하기 전 존잘이었던 아이돌.jpg 51 02:30 3497 0
788670 주량 1병 이하거나 미성년자거나 여자거나 일행에 술못먹는사람 있거나 일행이 5명 이상이면 못가는 식당 10 02:29 832 0
788669 [평창 POINT] 손연재, 리우 이어 평창에서도 AD카드 특혜 의혹 6 02:29 293 0
788668 화려하게 옷 버리는법 20 02:25 128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