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
2017.09.14 10:32

뱃살 잘 안 빠지는 이유 7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619990
조회 수 3584 추천 수 0 댓글 36
1. 스트레스가 많다

스트레스도 뱃살이 늘어나는 원인이다. 만성적인 불안감이나 염려증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유도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우리 몸은 지방이나 설탕처럼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보상으로 찾게 된다. 또 코르티솔은 새로운 지방 세포를 만들도록 유도해 내장 지방이 쌓이도록 만든다. 내장 지방은 다양한 만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

2. 탄산음료를 많이 마신다

설탕이 든 탄산음료는 열량은 거의 없지만 다이어트에는 좋지 않다. 연구에 따르면,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면 허리 둘레와 복부 지방이 증가한다.

탄산음료 대신 물이나 달지 않는 차를 마시는 게 좋다. 물만 마시기가 지겹다면 과일 조각을 넣어서 마시면 된다. 커피도 좋지만 다른 첨가물이 들지 않은 블랙커피여야 한다.

3. 잠이 충분하지 않다

잠이 부족하면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든다. 반면 공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그렐린은 오히려 더 많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배고픔을 느끼게 돼 식욕이 당긴다.

포만감을 느끼도록 만드는 호르몬인 렙틴의 수치는 반대로 떨어진다. 식욕을 조절하기 힘들다면 평소 7~8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잠을 5시간 이하로 자는 여성은 이 보다 수면시간이 더 긴 여성들에 비해 체중이 증가할 확률이 32%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4시간 정도 잠을 자는 여성들은 지방질의 음식을 많이 먹게 되고 이 때문에 하루에 300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 너무 짜게 먹는다

염분이 많이 든 음식을 먹으면 배가 부풀어 오르는 것은 느낌만 그런 게 아니다. 과도한 염분은 혈액 속에서 피부로 수분이 빠져나가도록 하기 때문이다. 음식의 맛을 낼 때 소금은 되도록 적게 넣고 고춧가루나 생강, 커민, 바질, 파슬리, 로즈마리 등을 사용하면 좋다.

5. 운동을 잘못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달리기 등 심장을 강화하는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날씬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런 운동들은 처음에는 몸무게를 줄이는 효과가 있지만 곧 신체의 신진대사 작용이 이에 적응을 하게 되고 이후에는 운동을 계속해도 열량이 더 이상 소모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뱃살을 빼는 데 가장 좋은 운동을 무엇일까.

유산소 운동과 함께 근육 강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다. 바벨이나 덤벨 등을 드는 운동을 하게 되면 근육이 미세하게 찢어지고 이를 치유하는 과정에서 에너지가 사용되면서 열량이 연소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유산소와 근력 운동을 병행하되 고 강도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면 뱃살을 줄이는 효과가 극대화된다고 말한다. 또 일반적인 코어 운동인 플랭크, 자전거 크런치, 할로우 락, V자 윗몸일으키기 등을 매일 몇 세트씩 반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6.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졌다

모든 신체 기능은 노화와 더불어 날이 갈수록 떨어진다. 칼로리를 소진하는 능력 역시 마찬가지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일반적이 남성들은 매년 하루 칼로리 소비량이 10칼로리씩 줄어든다.

하루 10칼로리면 적은 양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1년이면 0.5㎏이 찌게 되는 셈이다. 따라서 하루 칼로리 섭취량은 나이도 고려해야 한다.

현재보다 하루 100~200칼로리만 덜 먹어도 살은 덜 찌거나 빠진다. 만약 5㎏ 이상 살을 뺄 생각이라면 평소보다 400~500칼로리 정도는 덜 먹어야 한다.

7. 마그네슘 섭취가 부족하다

마그네슘은 신체 속에서 심장 박동을 유지하거나, 혈당을 조절하는 등의 화학 반응 300여 개에 관여하는 주요 성분이다. 특히 체중 감소와 몸매를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성분이다.

연구에 따르면, 마그네슘을 많이 먹으면 공복 혈당과 지방, 체중 증가의 요인 중 하나인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 잎채소와 콩류, 견과류 등에는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296&aid=0000033150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856 18.01.17 17133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12 18.01.16 15884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5 18.01.11 44870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601943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76329 124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더쿠관련 댓글 참조!>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10 17.12.21 32754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5 17.12.18 46301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8.01.17 6번 항목 정치적 의견 다르다는 이유로 일베충 몰이 등 항목 추가 갱신+) 614 16.06.06 446480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8859 오늘 머리 새로 하고 화난 풍월량 (부제 : 남자 눈썹의 중요성) 1 23:45 200 0
758858 다시봐도 소름돋는 서태지-이지아 성지순례 글들.jpg 4 23:45 403 1
758857 [조선주의] 이명박·박근혜 정부 공격거리 찾다가 우리가 ‘IS(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와 연결돼 있다는 오해 살 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UAE 특사 파견을 둘러싼 의혹의 전말) 3 23:43 63 0
758856 놀란의 페르소나로 더 익숙한배우는????? 킬리언 머피 vs 마이클 케인 6 23:42 80 0
758855 현정화 선수가 입었던 한반도기 유니폼 2 23:41 297 0
758854 박수진이 얼핏 보이는 오늘자 김소혜 인스타 8 23:41 459 0
758853 다음주 레전드 찍을 예정인 맛있는 녀석들 특집.JPG 6 23:41 450 0
758852 사실무근으로 판명됐었던 서태지 결혼설.jpg 9 23:40 607 0
758851 (약스) 무묭이가 좋아하는 전지현 사진 모음.jpg 7 23:37 196 0
758850 외국 전복.jpg 9 23:37 522 0
758849 중국 공장 산둥성 이전 루머에 대한 JTBC 팩트 체크 4 23:37 200 0
758848 요즘 변호사를 연기하는 고현정의 모습. jpg.avi 13 23:36 592 0
758847 다음 중 덬들주변 체감인기가 가장쩔었던 드라마 주제곡을 고르면? 32 23:36 255 0
758846 모모랜드 비주얼라인 3인 28 23:33 678 0
758845 슬슬 일본과 비슷하게 비호감스러워지는 나라...jpg 84 23:32 2376 0
758844 최근 안무가 스타일이 너무나도 잘드러나는 여자가수 안무들 17 23:32 479 0
758843 그림체는 이뻤는데 엔딩이 너무 어이없었던 공포게임 1 23:32 312 0
758842 구구단 막내 혜연.jpg 3 23:31 207 0
758841 아이스하키계 "감독에게 정치적 부담 안 줬으면.." 9 23:30 172 2
758840 한아이돌의 겨울명곡라인 추천.youtube 3 23:30 15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