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사
2017.09.14 10:32

뱃살 잘 안 빠지는 이유 7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619990
조회 수 3509 추천 수 0 댓글 36
1. 스트레스가 많다

스트레스도 뱃살이 늘어나는 원인이다. 만성적인 불안감이나 염려증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유도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우리 몸은 지방이나 설탕처럼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보상으로 찾게 된다. 또 코르티솔은 새로운 지방 세포를 만들도록 유도해 내장 지방이 쌓이도록 만든다. 내장 지방은 다양한 만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

2. 탄산음료를 많이 마신다

설탕이 든 탄산음료는 열량은 거의 없지만 다이어트에는 좋지 않다. 연구에 따르면,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면 허리 둘레와 복부 지방이 증가한다.

탄산음료 대신 물이나 달지 않는 차를 마시는 게 좋다. 물만 마시기가 지겹다면 과일 조각을 넣어서 마시면 된다. 커피도 좋지만 다른 첨가물이 들지 않은 블랙커피여야 한다.

3. 잠이 충분하지 않다

잠이 부족하면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든다. 반면 공복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그렐린은 오히려 더 많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배고픔을 느끼게 돼 식욕이 당긴다.

포만감을 느끼도록 만드는 호르몬인 렙틴의 수치는 반대로 떨어진다. 식욕을 조절하기 힘들다면 평소 7~8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잠을 5시간 이하로 자는 여성은 이 보다 수면시간이 더 긴 여성들에 비해 체중이 증가할 확률이 32%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4시간 정도 잠을 자는 여성들은 지방질의 음식을 많이 먹게 되고 이 때문에 하루에 300칼로리를 더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 너무 짜게 먹는다

염분이 많이 든 음식을 먹으면 배가 부풀어 오르는 것은 느낌만 그런 게 아니다. 과도한 염분은 혈액 속에서 피부로 수분이 빠져나가도록 하기 때문이다. 음식의 맛을 낼 때 소금은 되도록 적게 넣고 고춧가루나 생강, 커민, 바질, 파슬리, 로즈마리 등을 사용하면 좋다.

5. 운동을 잘못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달리기 등 심장을 강화하는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날씬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이런 운동들은 처음에는 몸무게를 줄이는 효과가 있지만 곧 신체의 신진대사 작용이 이에 적응을 하게 되고 이후에는 운동을 계속해도 열량이 더 이상 소모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뱃살을 빼는 데 가장 좋은 운동을 무엇일까.

유산소 운동과 함께 근육 강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다. 바벨이나 덤벨 등을 드는 운동을 하게 되면 근육이 미세하게 찢어지고 이를 치유하는 과정에서 에너지가 사용되면서 열량이 연소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전문가들은 유산소와 근력 운동을 병행하되 고 강도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면 뱃살을 줄이는 효과가 극대화된다고 말한다. 또 일반적인 코어 운동인 플랭크, 자전거 크런치, 할로우 락, V자 윗몸일으키기 등을 매일 몇 세트씩 반복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6.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졌다

모든 신체 기능은 노화와 더불어 날이 갈수록 떨어진다. 칼로리를 소진하는 능력 역시 마찬가지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일반적이 남성들은 매년 하루 칼로리 소비량이 10칼로리씩 줄어든다.

하루 10칼로리면 적은 양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1년이면 0.5㎏이 찌게 되는 셈이다. 따라서 하루 칼로리 섭취량은 나이도 고려해야 한다.

현재보다 하루 100~200칼로리만 덜 먹어도 살은 덜 찌거나 빠진다. 만약 5㎏ 이상 살을 뺄 생각이라면 평소보다 400~500칼로리 정도는 덜 먹어야 한다.

7. 마그네슘 섭취가 부족하다

마그네슘은 신체 속에서 심장 박동을 유지하거나, 혈당을 조절하는 등의 화학 반응 300여 개에 관여하는 주요 성분이다. 특히 체중 감소와 몸매를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성분이다.

연구에 따르면, 마그네슘을 많이 먹으면 공복 혈당과 지방, 체중 증가의 요인 중 하나인 인슐린 수치를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 잎채소와 콩류, 견과류 등에는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296&aid=0000033150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2089 17.11.13 36801 2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7 16.06.07 135104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19552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180 17.11.19 13025 4
공지 【 왕덬 : 64덬으로 쓴 댓글 참조 및 나이차 저씨무새들 공지 경고 / 드영배방 무새들 경고 】김승수 “진세연과 절절한 멜로 연기하고파” 168 17.11.15 20670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2227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7637 아나운서 배성재, 이유있는 나의 드립 1 04:12 33 0
707636 ???: 그는 애써 묵묵히 입을 다물며 노트북으로 눈을 돌릴 뿐이었다 04:10 89 0
707635 추미애가 기자에게 "“또 왜곡하려고? 빠져주셔 귀하는. 노땡큐"라고 한 이유 4 03:52 209 0
707634 나 무묭이가 지칠 때 듣는 윤종신 곡.ytb 8 03:35 157 0
707633 다시 보는 다크나이트 명장면.jpg 4 03:34 293 0
707632 수능날 지진시 감독관이 '대피 결정'…교사들 "부담스럽다" 7 03:34 431 0
707631 트럼프, 北테러지원국 9년만에 재지정…"북한은 살인정권"(종합) 7 03:25 181 0
707630 간지나게 게임 켜기.gif 12 03:18 458 0
707629 좋니보다 좋다고 생각하는 윤종신 곡.ytb 14 03:08 310 0
707628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정당들 9 03:02 423 0
707627 다들 한번씩 따라 해보세요 간단한 지압법 63 03:01 720 3
707626 원덬이 좋아하는 빅뱅무대 리액션하는 지코.avi 6 02:52 290 0
707625 75세 해리슨 포드, 교통사고 난 운전자 구조 9 02:42 727 0
707624 전투에 임할 시 신체 변화 15 02:37 1307 0
707623 진짜 속시원해지는 역대급 정의구현 (feat.러시아 복서) 5 02:36 349 0
707622 최우수 독림영화상 탄 클라라 주연 영화 트레일러 3 02:32 373 0
707621 분위기 겁나 흥겨운 방탄소년단 미국인터뷰 23 02:31 680 0
707620 케톡방의 슬픈 케연석들 30 02:31 1409 1
707619 레드벨벳 피카부 멜론 순위 추이 1~4일차 15 02:28 710 0
707618 오함마로 치어리더 폭행하고 싶다는 야구선수 26 02:26 978 2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