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606786
조회 수 527 추천 수 0 댓글 18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618698

CzJjf


6번의 시즌을 성공리에 마쳤다. 매 시즌마다 시청자 관심이 폭발했고 힙합팬 반응은 뜨거웠다.

엠넷 '쇼미더머니6' 이야기다. '역대급'이란 타이틀을 달고 시작할 수 있었던 건 8할이 초호화 프로듀서 군단 덕분.

이와 함께 이번 시즌의 또 다른 흥행 요인은 화제의 출연자 영비와 노엘이었다.

지난 겨울 엠넷 '고등래퍼'에 나와 과거 논란에 휩싸였던 양홍원과 장용준이 본명 대신 래퍼명 영비와 노엘로

'쇼미더머니6'에 도전장을 낸 것. 실력과 별개로 일부 시청자들은 이들의 출연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겼다. 

'프듀 6'의 선장인 고익조 CP는 이같은 일부 비난 여론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피력했다.

"(양홍원과 장용준에게 )'기회를 주는 것' 혹은 '과거에 잘못했으니 안 된다' 등 여러 측면을 생각할 수 있다.

여기서 저희는 기회를 주는 게 맞다는 쪽으로 생각했다"고 결단의 배경을 밝혔다.

그는 또 "'쇼미더머니' 기본 취지가 지원자에 제한을 두지 않는 거다. 오히려 그들을 차별 없이 노출했던 건데.

분명 이들에 관한 악플은 많은데 실제로 무대에서나 힙합신에서 피부로 느끼는 반응들은 달랐다고 본다"며

"현장에서 영비 인기가 참 많고 응원하는 사람도 엄청났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물론 이에 따른 고충도 컸다. 고 CP는 "실제 반응과 다른 악플들 때문에 시즌 6를 진행하는 내내 저를 포함한

제작진 모두가 혼란스러웠다"고 회상했다. 

영비와 노엘과 관련, 이지혜 PD도 할 말은 많았다. "그렇다고 '쇼미더머니'를 통해 그들의 과거에 면죄부를 줬다는 건 절대 아니다"라며

"그저 한 명의 참가자로서 대했을 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양홍원이 '쇼미더머니4'에 처음 나왔을 때 2차 합격자 중에 최연소였다. 그때 저도 처음으로 '쇼미더머니4' 연출을 맡았는데

이번에 보니 3년간 많이 늘었고 성장했더라.  불성실하지 않고 열심히 잘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꼈다"며 뿌듯한 심정을 전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895 18.02.20 8986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503 18.02.14 43792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57074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08527 126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37 17.12.21 58994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3110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499191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7100 조민기 딸 인스타 근황.jpg 1 18:26 364 0
787099 "올 중3 치를 2022수능 '자격고사'로 전환해야" 1 18:25 28 0
787098 지난달 말 한국여성 7명 일본으로 금괴 밀수하다 적발 6 18:23 190 0
787097 약물 걷어낸 러시아 근황 8 18:23 614 0
787096 “날 물었다”며 입양 한 달만에 마대자루에 개 넣어 버린 주인 16 18:21 430 0
787095 김보름, 박지우, 빙연의 업적 4 18:21 349 0
787094 유부남들이여, 허락보다 용서가 쉽다.jpg 10 18:20 336 0
787093 호주팀 마스코트랑 수호랑 34 18:19 1341 1
787092 갓때리 홍진영의 군부대방문기... (feat.30사단) 3 18:18 198 0
787091 [카드뉴스] 살인까지 부른 층간소음 해법 없나 1 18:18 100 0
787090 국내 냉동피자 점유율 70 18:17 1441 0
787089 [종합] "가문의 영광입니다"…'국가픽' 엑소, 평창올림픽 폐회식 무대 소감 11 18:16 445 0
787088 덬들이 자주 이용하는 대형마트는? 53 18:16 355 0
787087 중국의 서양 사대주의.jpg 6 18:14 503 0
787086 '멘붕'은 당신을 지혜롭게 만든다 (연구) 18:14 124 0
787085 하뉴 유즈루 일본에서 얻어터졌던 발언.일본 네티즌들 반응 번역 txt 45 18:12 1507 1
787084 청와대에 도시락 가격을 물어본 민원에 대한 답변 29 18:12 1341 0
787083 [Oh!llywood] '피노키오', 78년만에 실사 영화화..'패딩턴2' 감독 연출 6 18:11 242 0
787082 기본적이고 유용한 영어 회회 패턴.txt 91 18:11 693 0
787081 중국 쇼트트랙 근황 25 18:10 1475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