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97804
조회 수 734 추천 수 0 댓글 16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이후로 여러 가지 경험을 하고 있다. 새로운 꿈이나 목표가 생겼을 것 같기도 하다.
유선호: 솔직하게, 명확한 꿈이라는 게 뭔지 잘 모르겠다. 연기도 하고, 노래도 하고, 춤도 추고 그걸 그냥 묵묵히 하고 싶다. 요즘은 꿈이 무엇인지 내가 찾아가는 과정인 것 같다.


내년에는 고등학교에 간다. 연예예술고등학교에 진학할 생각인가.
유선호: 아마 그럴 것 같다. 예고들 중에서도 회사에서 가까운 학교를 직원분들께서 적극적으로 추천해주고 있다. 요즘은 교복 이야기도 많이 하던데, 내가 옷에는 크게 관심이 없어서 어디 교복이 더 예쁜지는 잘 모르겠다.


패션에는 관심이 없나.
유선호: 그렇다기보다는 반바지, 멜빵, 리본 넥타이 같이 귀여운 걸 별로 안 좋아하는 것 같다. ‘악동탐정스’ 찍을 때도 멜빵은 제발 빼달라고 했다. 반바지가 그나마 좀 익숙해졌는데, 아직까지도 스타일리스트 형과 투닥투닥한다. 긴 바지에 깔끔한 셔츠 입는 게 제일 좋다.


애교가 있거나 하는 성격은 아닌 것 같다.
유선호: 나는 애교가 있는 사람이 아니다. 평소에 형들과 누나들을 잘 따르다 보니 그게 애교스럽게 보이는 것 아닌가 싶다. 어쩌면 몸에 애교가 배어 있는 건가 싶기도 하고. 사실 내가 보기에 나는 무뚝뚝한 사람이다.


그러면 본인은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하나.
유선호: 요즘 들어 느끼는 게, 내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겠다. 이게 말로 표현하기가 너무 어렵다. (웃음) 그래도 ‘프로듀스 101 시즌 2’ 때는 내 성격이 그대로 나온 게 진짜 마음에 들었다. 사실은… 내가 평소에 생각을 많이 하거나 특별히 깊게 하는 사람이 아니다.


생각을 깊게 안 하려고 노력하는 편인 건가.
유선호: 맞다. 눈앞에 놓인 일부터 잘하려고 노력한다. 당연히 연기나 노래할 때는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깊이 생각한다. 하지만 평소에는 생각 없이 산다. 생각이 많으면 부담감도 많아질 테고, 자기가 할 수 있는 것도 못 하게 될 것 아닌가. 이게 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10년 뒤의 유선호는?’ 이런 건 잘 모른다. 지금 잘해야 10년 뒤도 있는 거고, 지금 잘해야 당장의 내일도 있는 거 같다.


그럼 지금 가장 중요한 건 뭔가?
유선호: 아니, 이 인터뷰 하고 있는 거! 다행히 나는 순간집중력이 좋은 편이다. 회사에서도 “넌 노래는 못하는데, 순간집중력이 정말 좋다.”고 칭찬받았다. (웃음)


노래와 연기 외에도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가 있나.
유선호: 지금은 연기, 춤, 노래를 기초부터 찬찬히 잘 다지는 게 우선이라서 다른 건 생각이 안 난다. 그러나 나중에 해보고 싶은 것들은 있다. 학생으로서는 그냥 친구들 만나고, 고기 먹고, 노래방 가는 게 제일 즐겁다. 우리 친구들끼리 노래방에 가면 질서가 잘 잡혀 있어서 자기 차례대로 두세 곡 연속으로 부른 다음에 마이크를 넘겨준다. 거기서도 거의 발라드만 부르는데, 이제는 팝송도 많이 듣고 하니까 다양한 장르들을 불러보고 싶다.


이제부터 보여주고 싶은 이미지는 뭔가.
유선호: 유선호 하면 안경, 병아리, 삼시오끼, 망고젤리 얘기가 먼저 나오는데 이제는 좀 벗어나고 싶다. 나는 흥이 넘치는 사람이고, 아직은 흰색 도화지 같은 깨끗한 사람인 것 같다. 그리고 섹시하다는 이야기도 듣고 싶다. 이런 콘셉트로 무대를 해본 적이 별로 없는데 나중에 제대로 해보면 좋겠다.


2017년은 굉장한 한 해로 기억될 것 같다.

유선호: 정말 잊지 못할 한 해다. 지금은 이렇게 정신없게 지나갔지만, 나중에는 정! 말! 잊지 못할 해가 되겠지. 당연한 얘기지만, 언제 이런 스케줄들을 해보겠나.


나중에 더 많은 걸 할 수도 있지 않나.
유선호: 그런데 요즘은 모든 게 ‘처음’이니까. 시작은 뭔가 다르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유선호: 배가 너무 고프다. 오늘은 뭘 먹으러 가지? 사실 나는 먹고 싶은 걸 바로 대는 건 어렵다. 반찬을 많이 먹는 편도 아니고, 국물에 고기반찬 있는 정도면 된다. 제육볶음 하나만 빼고. 원래는 좋아하는데 ‘프로듀스 101 시즌 2’ 촬영 때 제육볶음을 너무 많이 먹었다. 얼마 전 드라마 촬영 때도 제육볶음이 나와서 형섭이 형과 나는 그거 안 먹고 다른 반찬으로만 밥을 먹었다. 아, 단것도 많이 먹으면 좀 느끼하다.


아까 컵케이크 촬영할 때 힘들었겠다.
유선호: 조금만 먹었으니까 괜찮다.(웃음)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지브리 출신 감독 日 화제의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시사회 초대!!(11/30 木 마감) 939 17.11.22 8477 0
전체공지 ▶ 두뇌게임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명 발표!! (11/26 日 연락 마감) 【 現 5/10 】 255 17.11.22 7816 0
전체공지 ■■■ 호주 아동성폭행 사건 (워마드 사건) 관련 언급은 전부 공지 위반이며 이 이후로 올라오면 전부 무통보 차단 알림 233 17.11.21 26640 1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2번 문항 카카오 오픈채팅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更新) 2586 16.06.07 1366301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23 추가 更新+) 16.05.21 1334609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201 17.11.19 20248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5814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0862 투수와 타자를 동시에 한 인물.jpg 09:18 0 0
710861 성인이 되어도 무서워유 vs 안 무서워잉 6 09:16 94 0
710860 유승호x채수빈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티저ver5. 09:15 47 0
710859 '세월호 유골 은폐' 비판했다가 맹폭 당하고 있는 한국당 7 09:14 178 0
710858 20대 롱패딩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최고 선호 7 09:10 497 0
710857 욕하는 새(feat.우왁굳) 1 09:09 80 0
710856 범죄자의 인권? 범죄자 신상, 얼굴 공개에 신중해야 하는 이유.JPG 5 09:08 368 0
710855 1960년대 플레이보이 잡지.jpg 13 09:05 458 0
710854 야옹.jpg 2 09:05 151 0
710853 어제 청하 프리먼스 촬영에 온 소미 09:02 261 0
710852 이국종, 열악한 외상센터 호소하자.. 하루 7만명 청와대 홈피 몰려 7 09:02 360 0
710851 문재인 정부가 또!!!-실손보험 자동 청구 11 09:01 469 0
710850 좀 이상한 안정환.jpg 7 09:00 629 0
710849 와이파이 밀어낼 라이파이를 아시나요? 6 08:59 843 0
710848 개따숩 4 08:56 234 0
710847 여~ 히사시부리 2 08:52 335 0
710846 군대의 프로불편러 10 08:49 457 0
710845 인권위 "노키즈(No Kids) 식당은 아동 차별행위" 127 08:47 1632 0
710844 연말 최고 기대작 '신과함께', 12세 관람가 확정…상영시간은 139분 6 08:44 329 0
710843 아이유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5 08:42 81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