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94390
조회 수 2659 추천 수 0 댓글 51
2002년생, 만 16세.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의 발랄한 막내 연습생 유선호는 끊임없이 노래를 부르면서 촬영에 임했다. "오늘은 평소의 3% 밖에 안돼요." 흥이 너무 많다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잠시 후에 개인 레슨을 받으러 가야한다며 바쁜 일상을 미주알고주알 털어놓았다.

최근에 10cm 신곡 뮤직비디오와 웹드라마 ‘악동탐정스’를 찍었다. 연기는 처음인데, 촬영 현장에서는 어땠나.
유선호: 연기가 이렇게 재미있는 줄 몰랐다. 똑같은 걸 계속 촬영해야 하고, 하루에 수십 번씩 투입돼야 해서 힘들 줄 알았는데 그 과정이 너무 재미있었다. 드라마 찍을 때는 내내 노래 부르면서 다니다가 목이 다 쉬었을 정도다. 뮤직비디오는 ‘난 너의 강아지가 되고 싶어’라는 느낌으로 연기했고, 내용은 강아지와 그냥 열심히 노는 거였다. 강아지가 진짜 귀여웠다. (웃음)

화보 촬영도 꽤 많이 했다. 사진 촬영이 더 재밌나, 연기가 더 재밌나.
유선호: 화보도 재미있긴 한데, 연기가 더 재미있다. 아무래도 사진은 나를 보여주는 데에 좀 한정적인 것 같다. 반면에 연기는 내가 하고 싶은 걸 다 보여줄 수 있는 것 같고. 그런데 요새 화보 촬영에는 어른스런 콘셉트가 많았다. 이제는 많은 분들이 내 나이에 맞는 이미지로 제안을 주시는데, 분위기 잡힌 것만 하다가 나이에 어울리는 걸 하려니 오히려 어색할 정도다.

요즘 워너원이 굉장히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부럽지는 않나.
유선호: 아쉽지만, 부럽지는 않다. 지금도 내가 하고 싶은 것 할 수 있고, 아직 모자란 만큼 열심히 연습하면서 스케줄도 다닐 수 있으니까 괜찮다. 하지만 ‘좀 더 잘했으면 들어갈 수 있었겠구나.’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 같다. 그렇지만 부러움과 아쉬움은 다른 거니까….

워너원 황민현과 윤지성이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현실적인 조언을 많이 해줬다고 하던데.
유선호: 민현이 형은 정말 냉정하게 말해준다. “안 되면 연습해야지”, “‘Never’가 안되면 ‘열어줘’ 가는 거고.” 그리고 ‘프로듀스 101 시즌 2’가 순위 싸움이지 않나. 내가 그런 상황에서 오는 고민을 말하니까 지성이 형이 우리의 상황과 관련해서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어떤 말이었기에 그러나.
유선호: 다시 한 번 내가 놓여 있는 상황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는 말들이었다. 지성이 형과 나는 열한 살 차이가 난다. 그렇다 보니 형이 해주는 이야기들이 나에게 정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다. 사실 민현이 형이나 성재 형도 내 입장에서는 대선배님이다. 연습 기간까지 합치면 나보다 8~9년씩 더 된 거니까 대단하다고 느낀다. 처음에는 아이돌 선배님들이 무서울 거라는 편견을 갖고 있어서 다가가기 좀 무서웠는데, 방송에 출연하고 드라마 찍으면서 그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

형들이 지닌 장점 중에 하나씩 골라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면, 무엇을 꼽을 건가.
유선호: 첫 번째는 지성이 형의 성격이다. 형은 나와 성격이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 또 재환이 형의 발성이랑 민현이 형의 음색도 갖고 싶다. 나는 발성이 안 좋은 편이라서 형들이 가진 능력이 너무 부럽다. 형섭이 형의 진지한 면이나, 진호 형의 보컬 스킬, 다니엘 형의 어깨도! 사실 그동안 형들에 관한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막상 이렇게 형들의 장점을 하나씩 이야기해보니까 굉장히 어렵게 느껴진다. 다 좋아하는 사람들이라서.

V앱이나 각종 예능에도 나왔는데, 거기서 보니 주변에 있는 형, 누나들과 말을 굉장히 편하게 하더라.
유선호: 원래 먼저 말을 놓는 편은 아니다. 하지만 상대방이 먼저 조금이라도 다가와주면, 내가 많이 다가가는 성격이다. 아, 그런데 안형섭 형은 언제 놨는지 기억이 없는 걸 보니 내가 먼저 자연스럽게 놓은 것 같다. (웃음) 우리의 배역인 오성이와 한음이는 동갑인 친구다. 하도 붙어 있다 보니까 현실에서도 자꾸 형에게 “야.”라고 부르고 스스로 깜짝 놀란다. 현장에 가면 모든 스태프분들이 ‘유선호’ 대신 작품 속에 나오는 이름을 불러주셔서 자꾸 착각하게 된다.

이제는 연예인에 가까워졌지만, 작년에 연습생을 처음 시작했을 때는 어땠나.
유선호: 처음에는 그 안에서 숨 쉬는 것도 힘들다고 느낄 정도였다. 하지만 연습생 처음 시작하는 친구들이라면 다 똑같을 것 같다. 연습생 시작한 지 이제 1년 정도 됐다. 그런데 시작하고 나서 바로 ‘프로듀스 101 시즌 2’ 찍으러 갔으니까 아직도 6개월 정도밖에 안 된 거나 마찬가지다. 그동안 춤 수업은 시간이 안 맞아서 겨우 두 번밖에 못 받았다. 대신 노래 연습은 펜타곤 진호 형이 보컬 전담 트레이너를 맡아서 도와주신다. 컴백 후에 음악 방송 다니면서도 계속 레슨 해주겠다고 하셔서 굉장히 감사하다. 일주일에 한두 번 정도 하는데, 요즘은 에릭 베넷의 ‘Still With You’를 연습하고 있다.

연습곡이 의외다.
유선호: 원래는 한국어 노래만 좋아했다. 그런데 진호 형이 팝송에서 배울 게 많으니 이제부터는 꾸준히 들으라고 강조하셔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다행히 에릭 베넷의 노래가 다 좋다. 원래 내가 발라드처럼 슬프고 감성적인 느낌이 담긴 노래를 좋아한다. 전혀 그렇게 안 생겼지만. (웃음) 이번에 육성재 형 앨범 나온 것도 듣자마자 “너무 좋아서 큰일 났어!”라고 말했다.

실제로 유선호의 플레이리스트에는 어떤 노래들이 있나.
유선호: 우선 멜론 차트 100위까지 그대로 넣어놨다. 성재 형 ‘말해’, 펜타곤 ‘고마워’, 버즈 ‘My Love’는 진짜 자주 듣는다. 버즈 선배님 곡은 요새 새로 나온 앨범을 듣다가 예전 곡에도 꽂혀서 듣기 시작했다. 에이핑크 ‘잃어버린 조각’도 좋아한다. 사실 내가 맨 처음으로 좋아한 아이돌이 에이핑크다. 축제 할 때 에이핑크 춤을 췄는데, 나는 정은지 선배님 역할을 했다. 내가 센터이면서 메인보컬이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3 16.06.07 1154700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2463 11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4 16.06.06 295089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51656 역대급 초반 추이를 보여주고 있는 나온지 6일 된 노래 6 23:47 208 0
651655 '언니가살아있다' 구세경 역할 '손여은' 빙썅 연기 23:47 89 0
651654 어제자 삼시세끼로 참고해보는 파운데이션 색상표 (이종석~이서진) 8 23:46 302 0
651653 "추천하면 벗을게요"..아프리카TV, 선정성 경쟁의 '정글' 23:45 126 0
651652 젝스키스 고척돔콘 텅텅? 평타? 대박? 23 23:45 542 0
651651 일본언론이 공개한 한미일 정상회담 내용 12 23:44 172 0
651650 한국에서 일본어 원곡으로 제대로 히트 친 곡.ytb 8 23:44 216 0
651649 [응답하라1997] 언제 봐도 원덬이를 뭉클하게 만드는 응칠 최애 나레이션 모음.txt 4 23:42 148 0
651648 내일 판타스틱듀오에 출연하는 웬디 선공개 영상 움짤들.gjf 23:42 69 0
651647 '진보 성향 판사' 개인정보도 넘긴 MB 국정원 (!!!!!!!!!!!!!!) 2 23:42 87 0
651646 지나가던 천재형 어린이 2 23:41 398 0
651645 [언니는살아있다] 구세경 세젤예 오늘 연기력 폭발한 씬.avi 20 23:39 396 0
651644 2017 포브스 차이나 순위 9 23:38 158 0
651643 국정원 공인 3대 커뮤 16 23:38 625 0
651642 오늘자 젝키콘서트 게스트로 출연한 위너무대 9 23:37 235 0
651641 살이 더 빠진 듯한 오늘자 슬기.jpg 11 23:36 843 0
651640 직장인끼리 한글자로 대화할 수 있음 5 23:36 723 0
651639 제이팝, 팝 각각 덬들의 역대 최애가수 3명씩 적어보자! 25 23:35 149 0
651638 쿠키런에서 나의 최애 쿠키는 ?! ( 아따 많기도 하다 .. 뭐가 이렇게 많아 ? 주의 ) 35 23:34 281 0
651637 수많은 덕후들을 울리고 공감하게 했던 응답하라 1997 명대사.txt 23 23:33 78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