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79327
조회 수 2148 추천 수 0 댓글 37
'아이만 하차' 첫 제보자 사과


11일 오후 '240번 버스에서 아이만 내리자 엄마가 문을 열어달라고 여러 번 부탁했는데도 버스 기사가 그대로 출발했다'는 글을 여성 전용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올렸던 사람이 12일 밤 같은 커뮤니티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자신을 '버스 관련 내용을 처음으로 올렸던 글쓴이'라고 소개한 이 사람은 "제 감정에만 치우쳐서 글을 쓰게 된 점, 기사님께 너무 죄송할 따름입니다. 아이 어머님께도 죄송합니다. 제대로 상황 판단을 못 하고 기사님을 오해해서 글을 쓴 점에 대해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라고 밝혔다. "꼭 기사님을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습니다. 이 일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도 했다.

'240번 버스에서 일어난 일'은 큰 논란을 일으켰다.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을 정도였다. 버스 업체를 관리하는 서울시는 버스 기사 김모(60)씨에게서 경위서를 받고, 버스 내부 CCTV 영상을 분석했다. 김씨는 승객 한 명이 내리지 못했다는 사실은 뒤늦게 알았지만 안전을 위해 다음 정류장까지 운행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2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가서 조사도 받았다. 그는 경찰서에서 대기하던 중 자신을 비난하는 인터넷 댓글 수천 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 때문에 조사를 마치고 나서 경찰에 "허위 사실을 유포해 내 명예를 훼손한 사람을 고발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느냐"고 문의했다고 한다.

23년 경력의 김씨는 회사에서 주는 '이달의 친절상' 네 번, '무사고 운전 포상' 두 번을 받았다고 한다. 지난 7월 정년을 맞았지만 지난 1일부터 1년씩 계약하는 촉탁직으로 다시 운전대를 잡았다. 하지만 사건이 퍼진 12일 오후부터 회사에 나오지 않고 있다. 

[장형태 기자]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417 18.02.14 36057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48286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00739 126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36 17.12.21 54523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2725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496406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4723 평창 동계올림픽 내일 우리나라 경기 일정 23:05 136 0
784722 심심풀이로 보는...김보름 표정분석... 결과.jpg 23:05 225 0
784721 스피드스케이팅계의 김영권 출현.insta 23:05 70 0
784720 (주의) 수호랑 좋아하는 덬들은 이 글 보면 안됨!! 12 23:03 459 0
784719 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 6 23:03 263 0
784718 조선일보와 이문열의 황당한 인터뷰 23:03 71 0
784717 그둘은 팀추월이 어떤 경기인지 이승훈선수 설명 보고 배우길 (영상) 2 23:01 613 3
784716 김보름 논란 한컷 요약 17 23:01 2064 0
784715 [평창올림픽 컬링] 경북체육회가 제일 잘해서 대표팀 싹쓸이 한건데 그것 보고 편파라니......?!?!?! 5 23:01 580 2
784714 tmi) 스피드스케이팅 메스스타트 여자 1위.gif 56 23:01 1874 0
784713 김아랑 "4위 아쉽지 않아..계주에 집중" 10 23:01 439 1
784712 '냉장고를 부탁해' 샘오취리 "흑인음악동아리, 들어가자 마자 환호" 21 23:00 745 0
784711 약 한달뒤 시작되는 2018 프로야구 17 23:00 260 0
784710 [펌] 전 김보름인터뷰보다 박지우인터뷰도 정말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69 22:59 2142 5
784709 박지우, "노선영 언니가 없어서 당황했다. 나도 몰랐고 보름언니도 몰랐다" 87 22:58 1926 0
784708 요즘 학교 교칙 수준.jpg 8 22:57 674 0
784707 성남시 공영개발 환수이익 현금배당에 관한 이재명 시장 인터뷰(김어준 뉴스공장) 1 22:57 86 0
784706 발사이즈가 220mm인 아이돌 27 22:57 1447 0
784705 돈가스 먹을때 칼로 먼저 모두 자른다 vs 먹으면서 자른다 64 22:56 479 0
784704 이거 하고 5억받기 vs 그냥 살기 43 22:56 73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