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79327
조회 수 2143 추천 수 0 댓글 37
'아이만 하차' 첫 제보자 사과


11일 오후 '240번 버스에서 아이만 내리자 엄마가 문을 열어달라고 여러 번 부탁했는데도 버스 기사가 그대로 출발했다'는 글을 여성 전용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올렸던 사람이 12일 밤 같은 커뮤니티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자신을 '버스 관련 내용을 처음으로 올렸던 글쓴이'라고 소개한 이 사람은 "제 감정에만 치우쳐서 글을 쓰게 된 점, 기사님께 너무 죄송할 따름입니다. 아이 어머님께도 죄송합니다. 제대로 상황 판단을 못 하고 기사님을 오해해서 글을 쓴 점에 대해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라고 밝혔다. "꼭 기사님을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습니다. 이 일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기꺼이 받아들이겠다"고도 했다.

'240번 버스에서 일어난 일'은 큰 논란을 일으켰다.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을 정도였다. 버스 업체를 관리하는 서울시는 버스 기사 김모(60)씨에게서 경위서를 받고, 버스 내부 CCTV 영상을 분석했다. 김씨는 승객 한 명이 내리지 못했다는 사실은 뒤늦게 알았지만 안전을 위해 다음 정류장까지 운행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2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가서 조사도 받았다. 그는 경찰서에서 대기하던 중 자신을 비난하는 인터넷 댓글 수천 건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이 때문에 조사를 마치고 나서 경찰에 "허위 사실을 유포해 내 명예를 훼손한 사람을 고발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느냐"고 문의했다고 한다.

23년 경력의 김씨는 회사에서 주는 '이달의 친절상' 네 번, '무사고 운전 포상' 두 번을 받았다고 한다. 지난 7월 정년을 맞았지만 지난 1일부터 1년씩 계약하는 촉탁직으로 다시 운전대를 잡았다. 하지만 사건이 퍼진 12일 오후부터 회사에 나오지 않고 있다. 

[장형태 기자]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지브리 출신 감독 日 화제의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시사회 초대!!(11/30 木 마감) 937 17.11.22 8445 0
전체공지 ▶ 두뇌게임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명 발표!! (11/26 日 연락 마감) 【 現 5/10 】 255 17.11.22 7796 0
전체공지 ■■■ 호주 아동성폭행 사건 (워마드 사건) 관련 언급은 전부 공지 위반이며 이 이후로 올라오면 전부 무통보 차단 알림 233 17.11.21 26621 1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2번 문항 카카오 오픈채팅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更新) 2586 16.06.07 136627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23 추가 更新+) 16.05.21 1334592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201 17.11.19 20238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5808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0862 범죄자의 인권? 범죄자 신상, 얼굴 공개에 신중해야 하는 이유.JPG 09:08 13 0
710861 1960년대 플레이보이 잡지.jpg 5 09:05 126 0
710860 야옹.jpg 09:05 63 0
710859 어제 청하 프리먼스 촬영에 온 소미 09:02 140 0
710858 이국종, 열악한 외상센터 호소하자.. 하루 7만명 청와대 홈피 몰려 1 09:02 138 0
710857 문재인 정부가 또!!! 7 09:01 245 0
710856 좀 이상한 안정환.jpg 5 09:00 374 0
710855 와이파이 밀어낼 라이파이를 아시나요? 4 08:59 483 0
710854 개따숩 3 08:56 169 0
710853 여~ 히사시부리 2 08:52 266 0
710852 군대의 프로불편러 9 08:49 371 0
710851 인권위 "노키즈(No Kids) 식당은 아동 차별행위" 84 08:47 1196 0
710850 연말 최고 기대작 '신과함께', 12세 관람가 확정…상영시간은 139분 6 08:44 285 0
710849 아이유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4 08:42 686 0
710848 교사 개인 연락처 공개 금지 법안 청원 27 08:42 727 0
710847 롱패딩 완전정복…핫 브랜드 17종을 비교·분석해봤다 40 08:35 1253 0
710846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제자 시청률 (대박) 69 08:25 3350 0
710845 눈이 와서 바뀐 카톡 배경화면 8 08:23 1157 0
710844 오늘자...아이돌...먹방퀸...ㅗㅜㅑ....gif 16 08:21 1061 1
710843 피쉬앤칩스 포장해왔다.jpg 7 08:18 133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