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77464
조회 수 588 댓글 0
[모두를 위한 ‘특별한 학교’]서울 마포구 한국우진학교 가보니
크고 작은 아파트와 주택가가 이어지는 서울 마포구 중동 거리를 걷다 보면 여느 학교보다 조금은 작고 아름답고 고요한 학교가 나타난다. 지체장애학생을 위한 특수학교인 국립 한국우진학교다.

13일 우진학교 정문에 들어서자 운동장이 펼쳐지는 보통 학교와 달리 주차장에 서 있는 노란 스쿨버스 5대가 눈에 들어왔다. 마포구를 비롯해 강서구, 양천구, 영등포구, 서대문구, 은평구까지 무려 6개 구를 도는 스쿨버스들이다. 서울 시내의 특수학교가 워낙 부족하다 보니 구파발이나 신도림에서까지 학생들이 온다. 모두 휠체어 없이는 생활할 수 없고 몇몇은 앉을 수조차 없어 누운 상태로 등교한다. 그래도 아이들은 ‘학교에 다니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매일 아침저녁 긴 시간 버스를 탄다.

우진학교에선 뇌성마비나 근이양증으로 거동이 불편한 만 3세 유치원생부터 고3 학생들까지 163명이 공부한다. 아이들이 모두 등교한 시간인데도 학교는 고요했다. 복도에는 아이들이 타고 온 휠체어만 가득했다. 교실 밖으로 간간이 선생님의 열정적인 목소리와 박수 소리가 들려올 뿐 아이들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학생들 상당수가 거동은 고사하고 보고, 듣고, 소리 내는 것조차 힘든 중증 중복 장애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초등 3학년 교실에서는 한 교사의 북 연주 수업이 한창이었다. 휠체어를 탄 아이들은 북채를 쥐고 있었다. 하지만 몸이 뜻대로 움직이지 않다 보니 북 치는 일은 쉽지 않았다. 보조교사의 도움으로 마침내 북을 한 번 내리친 여학생의 얼굴에는 해맑은 웃음이 피어났다.

우진학교 전교생 163명 가운데 혼자서 밥을 먹을 수 있는 학생은 8명, 스스로 화장실을 갈 수 있는 학생은 단 1명뿐이다. 자기 힘으로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학생은 아무도 없다. 사실상 한 명 한 명 모두 일대일 보살핌이 필요하다. 이날 간식으로 나온 포도를 가위로 알알이 잘게 다지는 데만도 적잖은 시간이 걸렸다. 학교가 없었다면 아무런 배움도, 사회생활도 경험하지 못한 채 꼼짝없이 집 안에 머물 수밖에 없는 아이들이다.

우진학교 학생은 축복받은 경우다. 지난해 기준 서울에서 특수교육이 필요한 장애학생은 1만2929명에 달하지만 특수학교가 29곳에 불과한 탓에 이 중 4496명만 특수학교를 다닌다. 우진학교와 같은 특수학교의 모든 시설은 장애학생의 눈높이에 맞춰져 있다. 모든 층에 휠체어가 오르내릴 수 있는 램프계단이 설치돼 있다. 우진학교는 재활병원과 연계돼 학생들이 따로 병원에 가지 않고도 학교 안에서 재활치료사들의 일대일 치료를 받는다. 장애아를 둔 학부모들에게 특수학교가 너무나 간절한 이유다.

이날 우진학교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장애아 학부모 등과 간담회를 열었다. 우진학교 함영기 교장은 “2000년 설립 당시 갈등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지역주민을 위해 수영장과 피트니스센터 등을 개방하고 소통하면서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11년째 우진학교 피트니스센터에서 운동하고 있다는 주민 황영숙 씨는 “우리 동네에 우진학교가 있어서 너무 좋다”며 “인근 학교 아이들도 장애아를 편견 없이 바라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는 “현재 특수교사 확보율이 67.2%에 머무르고 있는데 2022년까지 92%로 늘릴 계획”이라며 “특수학교도 174개교에서 192개교로 늘려 1250학급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백종대 서울시교육청 교육행정국장은 “강서구 특수학교를 2019년 3월 개교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임우선 기자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영화 《변산》 씨네콘서트&GV 시사회 당첨자 발표!! (6/18 월요일 연락 마감) 57 18.06.17 685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4 16.06.07 224672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19534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09 18.06.14 18560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5 18.05.30 28278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692 18.05.30 25768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7992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1 16.06.06 65069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0434 성태가 근 2년간 발의한 법안 상태들 2 12:25 306
900433 태연 타이틀 수록곡 뮤비 설명 6 12:24 270
900432 자유한국당의 과거 로고들을 합쳐보았다 5 12:24 199
900431 오늘 파파존스 방문포장 40%할인 11 12:21 654
900430 일본 원작 애니짤과 비교해보는 <인랑> 티저 25 12:20 646
900429 크레스포, 메시 위로 "혼자 어떻게 아르헨 우승시키나" 5 12:20 157
900428 이번주 금요일에 나오는 자우림 새 정규앨범 티저 공개 4 12:19 135
900427 오사카지진 - 한큐전철의 탈출방법 37 12:17 1507
900426 올여름 연인과 '방콕'하며 보기 딱 좋은 방송 예정 꿀잼 드라마 5 3 12:17 363
900425 요즘 강남클럽 입뺀기준(뒤로갈수록 욕주의) 2 12:16 878
900424 “경기도 졌는데 셀피라니” 독일, 팬들까지 뿔났다 30 12:15 1392
900423 당명 공모했던 한나라당 새누리당 27 12:15 851
900422 [뷰티씨] 보아, 비브라스 색조라인 모델로 발탁 4 12:14 323
900421 소유가 언급한 제일 친한 3명 20 12:13 2241
900420 정유미(라이브, 윤식당) 근황 고화질 14 12:12 897
900419 "홍준표가 보수를 몰락시킨 게 아니라 몰락한 보수가 홍준표에 매달린 것" 8 12:12 467
900418 바슈롬코리아, 클레식 스타일링 돕는 멜로우 브라운 등 ‘레이셀’ 신제품 2종 출시 12:12 176
900417 실속 없는 요즘 맛집들 공통점3 36 12:11 1880
900416 샤이니 민호 반측면 모습.jpg 27 12:10 1087
900415 러시아 월드컵 경기장 중 가장 무서운 경기장 19 12:08 1052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