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570801
조회 수 1700 추천 수 1 댓글 70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914000033

 

 전북 방문 안철수 “김이수 후보,부결될지 몰랐다”기사입력 2017-09-14 07:50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3일 전북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이수 헌법재판관 후보 부결과 관련 “부결될지는 몰랐다. 전혀 의도한 건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신문인 전북중앙신문은 안 대표는 이 날 지역 정치부기자들이 김이수 후보 부결 책임론에 대해 묻자 “그 분(김이수)이 사법부의 독립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는지, 소장으로서 재판관들을 이끌어갈 수 있는 분인지 판단한 것”이라며 “다른 당이 한 두 번 할 때 국민의당은 세 번의 의총을 거쳐 장시간 서로 생각을 교환하고 토론했다”며 당위성을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안 대표는 “의원들과 토론을 벌였으나 서로 의견이 분분해 중지를 모으지 못했다. 그래서 자유투표로 진행했다”며 “부결될지는 몰랐다. 전혀 의도한 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국민의당이 김 후보에 대한 낙마와 캐스팅보트를 쥐었었던 것은 사실이었던 만큼 전북민심의 악화는 한동안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 비등하다고 밝혔다.

또 악화된 전북지역 여론을 사전에 의식이라도 한 듯, 당 대표가 방문하면 의례히 동석해왔던 지역구 국회의원 7명 중 5명이나 눈에 띄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 날 김종회 도당위원장과 김관영 사무처장을 제외하곤 정동영(전주 덕진)의원과 유성엽(정읍ㆍ고창)의원, 조배숙(익산을)의원, 김광수(전주갑), 이용호(남원ㆍ임실ㆍ순창)의원 등이 모두 불참했다. 

이에 전북도의회 기자들이 안 대표에게 전북의원들의 참여가 저조한 이유를 김이수 후보 부결에 따른 엇박자 아니냐고 묻자 “지금은 본회의 기간이고, 늦출 수가 없어 찾아왔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날 전북의원 가운데 대정부 질의에 나서 의원은 단 한 명도 없어, 지역 여론을 의식한 선 긋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840 18.01.17 15727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698 18.01.16 14821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5 18.01.11 43937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600674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75018 124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더쿠관련 댓글 참조!>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10 17.12.21 32725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5 17.12.18 46255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8.01.17 6번 항목 정치적 의견 다르다는 이유로 일베충 몰이 등 항목 추가 갱신+) 614 16.06.06 445998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8672 허지웅 “현 정부를 향한 어떤 태도들에 대하여” 17:44 44 0
758671 80년대 일본 아이돌 오카다 유키코가 세상을 떠나지 않았다면 발매됐을 곡 17:42 64 0
758670 방탄소년단 영국 BBC 인터뷰 한글자막 풀버젼.avi 17:42 32 0
758669 저울장난 친다고 글올려놓은 블로거 3 17:41 320 0
758668 (약후방) 내기준 우리나라에서 몸매 제일 예쁜 사람 (주어 장윤주) 14 17:38 440 0
758667 스트레스 뜻밖의 효과 6 17:35 194 0
758666 [인터뷰③] 정수정 "어느 순간 냉미녀 이미지, 오해라도 받아들여야죠" 12 17:34 448 0
758665 오늘 또 소환되는 도니ㅋㅋ 17:33 408 0
758664 병수발 들던 딸 자살 시도 목격한 70대 여성 투신 29 17:31 1597 0
758663 CGV 매점 존나 편리해진 것.jpg 10 17:30 1519 0
758662 유치원이 아닌 법대가 가고싶었던 아기 4 17:29 493 0
758661 팬들이 좋아하는 특정각도가 있는 워너원 김재환 10 17:29 526 0
758660 영재발굴단 세윤이의 눈물ㅠㅠㅠ 4 17:28 309 0
758659 지금 유튜브에서 썸네일로 많은 사람 낚는 중인 광고.ytb 17:27 452 0
758658 트위터에 왜 존재하지 모르겠는 기능 탑4 58 17:27 1408 2
758657 콜라 하나로 들판에서 소떼 몰기 3 17:24 238 0
758656 [GOAL LIVE] 국대 7명 차출한 전북, “부상만 없이 돌아오길” 17:24 74 0
758655 가수들이 부르는 대홍단감자.ssf 8 17:21 281 1
758654 원덬기준 알고보니 참 버라이어티했던 케이윌의 1위 역사.jpg 6 17:19 459 0
758653 '평창올림픽' 공든 탑 무너질라…文정부 시험대 66 17:18 67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