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408320
조회 수 672 추천 수 0 댓글 26
서울교통공사 공채 2·3년차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반대"
선배 직원들도 500명 찬성 서명


"원칙 없는 정규직화, 공정사회 역행이다!" "정규직화 무임승차, 공채 청년 절망한다!"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용답동 서울교통공사 본사 앞에서 청년 직원 40여명이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쳤다. '청년의 눈물에는 정규직의 눈물도 있습니다' '저희가 원하는 것은 결과의 평등이 아니라 절차적 합리성과 실질적 평등입니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었다. 2015년과 2016년에 서울교통공사에 공채로 입사한 이들이다. 서울시가 무기계약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하자, 젊은 정규직 사원들이 이에 반대해 지난달 '공정사회를 염원하는 서울교통공사 청년모임'을 만들었다. 지난달 27일 서울시청 앞에서 처음 시위를 벌였다. "정규직 전환 방침이 철회될 때까지 시청 앞 광장 등에서 지속적으로 시위하겠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7월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의 무기계약직 2442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31일 산하기관에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노사 간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서울교통공사가 정규직화 대상 인원이 1147명으로 가장 많다. 무기계약직은 정년을 보장받지만, 임금·승진 등의 처우는 정규직보다 떨어진다. 박 시장은 "같은 일을 하면서도 차별받던 것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정규직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규직 입사자는 전공과목과 영어 시험 등 채용 절차를 거쳐 수십 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반면, 무기계약직은 면접만 거쳐 선발됐다"고 주장한다. 특히 최근 높은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젊은 정규직들의 불만이 크다. 신입 직원들이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사내에 게시했고, 500명에 가까운 직원들이 동의해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는 이미 5년 전부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을 추진해왔다"며 "무기계약직이 정규직이 되더라도 직급이나 보수에 합리적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직원들 사이에서도 찬반이 갈리는 사안인 만큼 협의를 통해 내부 이견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김상윤 기자]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310809


친구가 이 쪽에서 일해서 아는 데 
이거 예산을 추가로 막 더 주는 게 아니라 기존 직원들 복지 하향시키면서 
정규직화 시키는 거라 기존직원들 특히 신입들 위주로 불만  많다고 하더라
그리고 원래도 보수 차이가 안컸던 지라 문제 많다고 ...
(여기 전환하는 거에서 반발하는 건 사무직쪽 전환얘기임)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417 18.02.14 36099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48250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00715 126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36 17.12.21 54537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6 17.12.18 52728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4 16.06.06 496403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84723 장수지 인스타 발언에 재평가되고 있는 사람.jpg 2 23:08 546 0
784722 문재인 대통령 트윗 2 23:08 385 1
784721 현재 실시간 검색어.jpg 6 23:07 772 0
784720 팀추월의 정의.txt (노선영선수가 뒤쳐지는걸 몰랐다는 얘기는 팀추월이라는 경기를 이해조차 못했다는것) 3 23:07 436 0
784719 노선영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한 이유 14 23:07 680 0
784718 레전드가 레전드인 이유 1 23:06 243 1
784717 관중 탓하는 선수들이 새겨들어야할 명언 9 23:06 1013 2
784716 김보름 박지우 인터뷰 한줄 요약.txt 13 23:06 758 0
784715 평창 동계올림픽 내일 우리나라 경기 일정 5 23:05 570 0
784714 스피드스케이팅계의 김영권 출현.insta 9 23:05 383 0
784713 (주의) 수호랑 좋아하는 덬들은 이 글 보면 안됨!! 27 23:03 923 0
784712 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 9 23:03 462 0
784711 조선일보와 이문열의 황당한 인터뷰 23:03 106 0
784710 그둘은 팀추월이 어떤 경기인지 이승훈선수 설명 보고 배우길 (영상) 8 23:01 933 6
784709 김보름 논란 한컷 요약 17 23:01 2759 0
784708 [평창올림픽 컬링] 경북체육회가 제일 잘해서 대표팀 싹쓸이 한건데 그것 보고 편파라니......?!?!?! 6 23:01 827 2
784707 tmi) 스피드스케이팅 메스스타트 여자 1위.gif 88 23:01 2877 0
784706 김아랑 "4위 아쉽지 않아..계주에 집중" 18 23:01 674 1
784705 '냉장고를 부탁해' 샘오취리 "흑인음악동아리, 들어가자 마자 환호" 23 23:00 995 0
784704 약 한달뒤 시작되는 2018 프로야구 22 23:00 38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