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408320
조회 수 690 댓글 26
서울교통공사 공채 2·3년차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반대"
선배 직원들도 500명 찬성 서명


"원칙 없는 정규직화, 공정사회 역행이다!" "정규직화 무임승차, 공채 청년 절망한다!"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용답동 서울교통공사 본사 앞에서 청년 직원 40여명이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쳤다. '청년의 눈물에는 정규직의 눈물도 있습니다' '저희가 원하는 것은 결과의 평등이 아니라 절차적 합리성과 실질적 평등입니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었다. 2015년과 2016년에 서울교통공사에 공채로 입사한 이들이다. 서울시가 무기계약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하자, 젊은 정규직 사원들이 이에 반대해 지난달 '공정사회를 염원하는 서울교통공사 청년모임'을 만들었다. 지난달 27일 서울시청 앞에서 처음 시위를 벌였다. "정규직 전환 방침이 철회될 때까지 시청 앞 광장 등에서 지속적으로 시위하겠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7월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의 무기계약직 2442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31일 산하기관에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노사 간 협의를 조속히 진행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서울교통공사가 정규직화 대상 인원이 1147명으로 가장 많다. 무기계약직은 정년을 보장받지만, 임금·승진 등의 처우는 정규직보다 떨어진다. 박 시장은 "같은 일을 하면서도 차별받던 것을 바로잡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서울교통공사 직원들이 "정규직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규직 입사자는 전공과목과 영어 시험 등 채용 절차를 거쳐 수십 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반면, 무기계약직은 면접만 거쳐 선발됐다"고 주장한다. 특히 최근 높은 경쟁률을 뚫고 입사한 젊은 정규직들의 불만이 크다. 신입 직원들이 무기계약직의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사내에 게시했고, 500명에 가까운 직원들이 동의해 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는 이미 5년 전부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을 추진해왔다"며 "무기계약직이 정규직이 되더라도 직급이나 보수에 합리적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직원들 사이에서도 찬반이 갈리는 사안인 만큼 협의를 통해 내부 이견을 조정하겠다"고 했다.

 
[김상윤 기자]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310809


친구가 이 쪽에서 일해서 아는 데 
이거 예산을 추가로 막 더 주는 게 아니라 기존 직원들 복지 하향시키면서 
정규직화 시키는 거라 기존직원들 특히 신입들 위주로 불만  많다고 하더라
그리고 원래도 보수 차이가 안컸던 지라 문제 많다고 ...
(여기 전환하는 거에서 반발하는 건 사무직쪽 전환얘기임)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 20:31~ 다시 더쿠 가입재개★ [기존회원도 필독/신규회원 현재 회원가입 전 필독] ◆ 현재 가입 가능 ◆ 2018.06.25 (月) 07:00~THEQOO 신규회원 가입 OPEN━━ヽ(゚∀゚ )ノ━━!!!! 3160 18.06.25 5131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3806 16.06.07 229410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29834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0772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753 18.06.14 30716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46 18.05.30 2994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7 18.05.30 2782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9821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721 16.06.06 661964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8470 인소 여주의 삶을 사는 손호준 근황.jpg 22:52 2
908469 사학루등에 밀려 상대적으로 등판 덜하는 은숙드 명대사.ytb 5 22:49 234
908468 (용량주의) 페이커의 역대 롤챔스 오프닝.gif 13 22:47 179
908467 부산 마린시티 83층 건물 단점.jpg 15 22:47 1241
908466 설리 인스타 근황 20 22:46 1320
908465 인터넷 본고장의 패드립 1 22:46 290
908464 너무 긴장되거나 들뜬 기분 진정시킬 때 보면 좋은 글.jpg 13 22:44 622
908463 바비인형의 역사 1959~2017...JPG 13 22:44 459
908462 한국에서 일반인이 유명해지면 안되는이유 62 22:41 2977
908461 주인님 기다리는 댕댕이들 31 22:39 1063
908460 이재명 지지자 모임 네이버 카페 13 22:39 374
908459 개식용 반대입장 웃기는 것중 하나 40 22:39 898
908458 커밍아웃한 성소수자 아들을 둔 아버지의 인터뷰 22 22:36 1148
908457 김진태 “탄핵 찬성했는지 따질 때 아냐…김성태 물러나라” 9 22:36 189
908456 제목에 있으면 조회수 폭발했었던 그시절 설인업 51 22:35 1946
908455 진정한 케톸러 88 22:34 1539
908454 다양한 남북통일 방안 - 덬들이 지지하는 방식은? 22 22:34 188
908453 정유미(로필2, 윤식당) 근황 31 22:34 1559
908452 [속보] 오늘(25일) 오후 전남 강진 도암면 지석리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이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30 22:33 1932
908451 위장난민 제주도 기획입국 브로커 페북걸림 ㄷㄷㄷㄷ 13 22:33 1444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