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364597
조회 수 885 추천 수 0 댓글 26
서울교육대학교 비상대책위와 교수협의회가 11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초등학교 교원 수급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2017.9.11/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내년 서울지역 공립 초등학교 교사 선발인원이 385명으로 확정됐다. 사전예고 때(105명)보다 3배 가까운 280명이 늘어났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학년도 공립 유·초·특수학교 교사 선정경쟁시험(임용시험) 시행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임용절벽 논란을 불렀던 초등학교 교사 채용규모가 크게 늘었다. 지난 8월3일 사전예고 때 105명이었는데 확정발표에서는 385명으로 껑충 뛰었다. 이는 임용시험을 앞둔 서울교육대학교 4학년(395명)과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4학년(41명) 학생 수에 근접한 수치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사학습연구년제 확대, 시간선택제교사 전환요건과 자율연수휴직제 신청요건 완화 등의 방법을 활용해 일시적으로 선발규모를 늘렸다.

교사학습연구년제는 일정조건을 갖춘 교사를 대상으로 수업·기타업무 부담에서 벗어나 학습·연구기회를 부여하는 제도다. 교사들은 해당기간 급여도 받는다. 이 제도 적용대상을 확대할 경우 임용규모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서울시교육청은 보고 있다.

교사가 특정시간을 선택해 학생들을 가르칠 수 있는 시간선택제교사는 전환 요건을 완화했다. 종전 '학교 내 2인 신청'에서 '학교 간 2인 신청'으로 개선했다.

경력 10년 이상 교사가 무급휴직 기회를 갖는 자율연수휴직제는 학교 내 교사정원 5%이내 신청으로 제한했던 조항을 삭제했다.

이와 함께 학생교육을 담당하는 직속기관과 교육청 소속 학생교육센터 파견, 대학원 연수파견 등을 확대해 숨통을 좀 더 틔우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가 발표한 '교원수급 정책 개선방향'에 따르면 교사 1인당 학생 수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준으로 낮추고 교실수업 혁신을 위해 지금보다 1만5000명 이상의 교원을 확충하겠다는 추산계획도 고려해 공립초등학교 교사 선발예정 인원을 사전예고보다 늘렸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처로 '임용절벽' 사태는 일시적으로 봉합될 전망이다. 하지만 그 이후 초등교사 채용규모 부담으로 고스란히 전가돼 '폭탄 돌리기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임용절벽은 이미 현실화했지만 교대생 반발에 고무줄 늘리듯 인원을 확대했다는 지적도 있다.

한편 초등교사 외 분야별 교사 선발규모는 유치원교사 270명, 특수학교 유치원교사 24명, 특수학교 초등교사 39명 등이다.

공립 유·초·특수학교 교사 1차시험은 오는 11월11일 진행된다. 응시원서 접수기간은 오는 25~29일이다.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은 14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www.sen.go.kr)를 통해 공고한다.




http://v.media.daum.net/v/20170913110323773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3 16.06.07 1155742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3177 11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4 16.06.06 295420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51943 잘 모르면 상처받는 부산식 화법.txt 1 08:39 144 0
651942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의 온도 차이.jpg 9 08:27 742 0
651941 원덬이 좋아하는 비주얼합의 아이돌학교 두 명.jpgif 3 08:21 227 0
651940 대전에서 연어초밥 제일 잘하는 집 18 08:16 840 0
651939 아는형님 릴레이 4행시.jpg 14 08:03 830 0
651938 전쟁이라도 나는 것처럼 호들갑 떨던 연합 뉴스 10 07:55 800 0
651937 응사 명장면 쓰리톱 안엔 무조건 드는 장면.ytb 5 07:49 479 0
651936 프랑스 파리 한국어 채택 중·고교 네 곳으로 늘어 12 07:40 421 0
651935 개꿀 한국사 미군정기 (정부수립편) 쌩기초 완전쉬움 3 07:39 110 1
651934 '아는형님' 방탄소년단 시청률 상승..'예능 출연 시급한 방탄소년단' 32 07:34 776 0
651933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블랙리스트 10년, 악플에 자살 기도" 42 06:43 1733 0
651932 '안단테' 오늘 첫방..'엑소→연기돌' 카이, 새 도전 어떨까 22 06:24 512 0
651931 영화 볼때마다 엑스트라들 걱정하느라 집중 안되는 사람들 모임.twt 43 06:18 1972 0
651930 낙지볶음에 소면 vs 김주먹밥 33 06:11 801 0
651929 "세상은 만만하지 않습니다" / 이국종 교수 강연 /세바시 12 05:31 575 0
651928 지드래곤 도쿄돔 신문 기사 (feat.팬들 패션과 후기) 25 05:21 1064 2
651927 할 일을 미루는 사람의 심리 - 팀 어번Tim Urban (TED).avi 40 05:18 807 0
651926 밑에 김광석 지식인 의견 아이디로 검색 해 본 결과.jpg 16 05:14 2616 3
651925 아이유 밤편지 뮤비가 영화 동주의 정서를 가져왔다는거 알고 있었어? 5 04:50 916 0
651924 [테니스] LAVER CUP 실시간 페더러&나달 복식 조 13 04:37 29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