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2551247
조회 수 2249 추천 수 3 댓글 135
이미지와 함께보는 도입부(Opening Line)가 인상적인 소설 36선

* 오역 및 오타가 있을 수 있음
* 순서는 상관 없음 하지만 마지막 작품은 원덬의 인생 소설
* 영미권 소설이 대부분임(영미권 미디어의 추천작을 추림)
* 첫문장 혹은 도입(Opening Line)이 좋다고 무조건 좋은 소설일 수는 없지만 열거된 소설들은 대부분 뛰어난 소설임
* 흥미가 생겨 하나 쯤 읽고 행복한 시간되길 바람
* 기존 원덬글에 이미지를 추가했을뿐 내용의 변동은 없음(이미 슼한 덬들은 쓰루해도 좋음~)




1.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날 저녁 어느 카페의 테라스에서 나는 한낱 환한 실루엣에 지나지 않았다. 
나는 비가 멈추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위트와 헤어지는 순간부터 소나기가 쏟아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 패트릭 모디아노,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1978)
JNGcV



2.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얘졌다. 신호소에 기차가 멈춰 섰다." 

- 가와바타 야스나리, 설국(1948)
JZIzW



3. 
"매년 여름 쿵린은 수위와 이혼하기 위해 어춘에 있는 집으로 돌아갔다." 

- 하 진, 기다림(1999)
ExBei



4.
"나는 지금도 아버지가 '잊힌 책들의 묘지'로 나를 처음 데려간 그 새벽을 기억한다. 
1945년 여름의 첫 날들은 흩날렸고, 우리는 잿빛 하늘에 사로잡힌 바로셀로나의 거리를 걷고 있었다."  

-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바람의 그림자(2001)
XGQSj



5.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 
꽃 피는 숲에 저녁노을이 비치어, 구름처럼 부풀어오른 섬들은 바다에 결박된 사슬을 풀고 어두워지는 수평선 너머로 흘러가는 듯싶었다."

- 김훈, 칼의 노래(2001)
FCHQG



6.
"삶에서 낭만적인 영역만큼 운명적 만남을 강하게 갈망하는 영역도 없을 것이다."

- 알랭 드 보통,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1993)
KWrnm


7.
"밤은 젊었고, 그도 젊었다."

- 윌리엄 아이리시, 환상의 여인(1942)
zSeOy




8.
"나는 내 아버지의 사형집행인이었다."

- 정유정, 7년의 밤(2011)
nlQvu



9.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

- 이상, 날개(1936)
KsRVw



10.
"당연히, 이것은 수기이다."

-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1980)
tdwpn



11.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

- 디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1948)
uMYJm



12.
"분노를 노래하소서, 시의 여신이여."

- 호메로스, 일리아드(B.C. 800(?) ~ B.C. 750)
OfVeA



13.
"최고의 시대이며, 최악의 시대였다."

- 찰스 디킨스, 두 도시 이야기(1859)
Mglij



14.
"재산 좀 있는 남성에게 아내가 필요할 것이라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는 보편적 진리이다."

- 제인 오스틴, 오만과 편견(1813) 
BWUDR



15.
"행복한 가정들은 모두 비슷해보이지만 불행한 가정들은 저마다의 이유가 있다."

- 레프 톨스토이, 안나 카레리나 (1878)
QLpuS



16.
맑고 쌀쌀한 4월의 어느 날, 괘종시계가 13시를 알렸다.

- 조지 오웰, 1984년 (1949)
MyuXv



17.
"기묘하고 찌는 듯한 여름, 그들이 로젠버그 부부를 전기의자에 앉힌 계절이었다. 그때까지도 나는 내가 뉴욕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건지 알지 못했다."

- 실비아 플라스, 벨자 (1963)
ribTd



18.
"<톰 소여의 모험>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지 않았다면 아마 나에 대해서 잘 모르겠지만 그건 상관없어. 그 책은 마크 트웨인 선생이 쓴 책인데 거의 다 사실이야."

- 마크 트웨인, 허클베리 핀의 모험 (1884)
NqhhE



19.
"나에 대해 듣고 싶다는 건, 우선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내 어린시절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내 부모님은 무슨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내가 태어나기 전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같은 
데이비드 카퍼필드나 할 소리를 듣고 싶다는 거겠지. 난 그런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아."

-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1951)
LNNIW



20.
"문제가 생기면 대열을 좁힌다'는 말 처럼, 위기가 닥치자 백인들은 결속을 강화했다."

- 진 리스,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1966)
zPfEc



21.
"지금보다 어리고 상처받기 쉽던 시절, 내 아버지는 내게 충고를 하나 해주셨는데 난 아직도 그 충고를 가슴 속 깊이 새기고 있다.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이 점을 명심해라. 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너 처럼 유리한 위치에 놓여있지 않다는 걸.'"

- F. 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1925)
jhqVY



22.
"과거는 외국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다르게 산다."

- 레슬리 하틀리, 중개자 (1953)
HGNkM



23.
"그레고르 잠자는 어느 날 아침, 거북한 꿈에서 깨어나며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흉측한 갑충으로 변해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

- 프란츠 카프카, 변신 (1915)
vXjPM



24.
"Call me Ishmael."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다오."

- 허만 멜빌, 모비 딕 (1851)
pctxu



25.
"햇살은 새로운 공허 속에서 빛났지만 대안은 없었다."

- 사무엘 베케트, 머피(1938)
oAuQU



26.
"첫눈에 반해버렸다."

- 조지프 헬러, 캐치-22(1961)
LBqVJ



27.
"아이들은 모두 자란다. 한 사람만 빼고"

- 제임스 메튜 베리, 피터 팬 (1911)
zqxXB



28.
"어떤 상황에서는 오후의 다과라 불리는 의식에 바쳐진 순간보다 더 즐거운 순간을 인생에서 찾지 못할 때가 있다."

- 헨리 제임스, 여인의 초상 (1880)
qtnJm



29.
"로리타 내 삶의 빛이여, 내 허리의 불꽃, 나의 죄, 나의 영혼, 로-리-타 세 번 입천장에서 이를 톡톡치며 세단계의 여행을 하는 혀 끝. 로-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1955)
iADSb



30.
"피할 수 없었다. 쓴 아몬드 향기는 늘 그에게 보답 없는 사랑의 운명을 상기시켰다."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콜레라 시대의 사랑 (1985)
kEwmd



31.
"그들은 거기에 나와 있었다. 흰 옷을 입은 흑인 놈들은 나보다 먼저나와 태연하게 복도에서 수음을 하고 내 눈에 띄기 전에 그것들을 걸레로 닦았다."

- 켄 케시,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1962)
jGhtt



32.
"나는 카메라다. 셔터가 열리고, 소극적이고, 기록하고, 생각하지 않는 카메라."

- 크리스토퍼 아이셔우드, 베를린이여 안녕(1939)
jsDLW



33.
"그 날은 산책하게 될 가능성이 전혀 없었다."

- 샬롯 브론테, 제인 에어(1847)
qksHg



34.
"All this happened, more or less."
"약간의 과장과 축소가 있을지언정, 이 이야기는 실화다."

- 커트 보니것, 제5 도살장(1969)
bFioN



35.
"그는 멕시코 만류의 돛단배에서 홀로 고기를 잡는 노인이었다. 그는 84일 동안 단 한마리도 잡지 못했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1952)
LyxRt



3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 알버트 까뮈, 이방인 (1946)
TDcBs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1023 17.12.12 25628 132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6 16.06.07 144466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13787 121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88380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28645 저작권 갈아넣은 소리 들리는 스티븐 스필버그 새 영화 4 11:50 182 0
728644 현재 진행형으로 떨어지고 있는 김이브 유튜브 구독자 수 14 11:49 523 0
728643 [명작극장 '1%의 어떤것'-4] 좌충우돌 만남을 이어가는 강동원과 김정화.jpg 1 11:48 69 0
728642 '그냥사랑하는사이' 시청률 2% 출발…'비정상회담'보다 ↓ 11:48 63 0
728641 오늘 밤 방송되는 MBC PD수첩 『MBC 몰락, 7년의 기록』 예고편 3 11:47 61 0
728640 아베 "文대통령, 가능한 빨리 일본 왔으면.. 10 11:47 155 0
728639 [SC이슈]카라 출신 강지영, 日영화 감독 데뷔…내년 1월 공개 6 11:45 219 0
728638 노무현 퇴임 지지율은 ‘역대 최고’…맘에 안들면 보도 않는 언론 4 11:44 139 0
728637 트럼프 "하루에 4∼8시간 TV본다는 NYT 보도는 가짜뉴스" 2 11:41 116 0
728636 이곳에서만 먹을 수 있어! 세계의 스타벅스 메뉴.jpg 11 11:41 660 0
728635 SBS 측 "아이유·유희열, '2017 가요대전'서 콜라보 무대"(공식) 1 11:39 99 0
728634 다음 여자 톱스타 중에서 가장 재산이 많을꺼 같은 스타는? 63 11:39 632 0
728633 권익위, 청탁금지법 개정반대 외부위원들 '부대의견'으로 설득 11:39 39 0
728632 경찰, '비트코인 사기극' 논란 고교생 신변보호 12 11:39 460 0
728631 [명작극장 '1%의 어떤것'-3] 다른 남자와 있는 김정화를 보고 화가난 강동원.jpg 9 11:37 304 0
728630 보험사 8:2로 나온 사고.gif 24 11:37 688 0
728629 [팝인터뷰②]이준영 "유키스 합류, 후회 안 해..팬들 빨리 보고 싶어" 1 11:37 163 0
728628 정부, 제주 강정마을 34억원 구상권 청구소송 취하 결정 3 11:36 169 0
728627 장교 합동임관식 폐지…軍·학교 개별 실시 3 11:34 99 0
728626 조권, 내년 1월 새 앨범 낸다…"큐브 이적 뒤 첫 신보" 17 11:32 40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