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이미지와 함께보는 도입부(Opening Line)가 인상적인 소설 36선

* 오역 및 오타가 있을 수 있음
* 순서는 상관 없음 하지만 마지막 작품은 원덬의 인생 소설
* 영미권 소설이 대부분임(영미권 미디어의 추천작을 추림)
* 첫문장 혹은 도입(Opening Line)이 좋다고 무조건 좋은 소설일 수는 없지만 열거된 소설들은 대부분 뛰어난 소설임
* 흥미가 생겨 하나 쯤 읽고 행복한 시간되길 바람
* 기존 원덬글에 이미지를 추가했을뿐 내용의 변동은 없음(이미 슼한 덬들은 쓰루해도 좋음~)




1.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 그날 저녁 어느 카페의 테라스에서 나는 한낱 환한 실루엣에 지나지 않았다. 
나는 비가 멈추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위트와 헤어지는 순간부터 소나기가 쏟아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 패트릭 모디아노,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1978)
JNGcV



2.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얘졌다. 신호소에 기차가 멈춰 섰다." 

- 가와바타 야스나리, 설국(1948)
JZIzW



3. 
"매년 여름 쿵린은 수위와 이혼하기 위해 어춘에 있는 집으로 돌아갔다." 

- 하 진, 기다림(1999)
ExBei



4.
"나는 지금도 아버지가 '잊힌 책들의 묘지'로 나를 처음 데려간 그 새벽을 기억한다. 
1945년 여름의 첫 날들은 흩날렸고, 우리는 잿빛 하늘에 사로잡힌 바로셀로나의 거리를 걷고 있었다."  

-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바람의 그림자(2001)
XGQSj



5.
"버려진 섬마다 꽃이 피었다. 
꽃 피는 숲에 저녁노을이 비치어, 구름처럼 부풀어오른 섬들은 바다에 결박된 사슬을 풀고 어두워지는 수평선 너머로 흘러가는 듯싶었다."

- 김훈, 칼의 노래(2001)
FCHQG



6.
"삶에서 낭만적인 영역만큼 운명적 만남을 강하게 갈망하는 영역도 없을 것이다."

- 알랭 드 보통,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1993)
KWrnm


7.
"밤은 젊었고, 그도 젊었다."

- 윌리엄 아이리시, 환상의 여인(1942)
zSeOy




8.
"나는 내 아버지의 사형집행인이었다."

- 정유정, 7년의 밤(2011)
nlQvu



9.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

- 이상, 날개(1936)
KsRVw



10.
"당연히, 이것은 수기이다."

- 움베르토 에코, 장미의 이름(1980)
tdwpn



11.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냈습니다."

- 디자이 오사무, 인간 실격(1948)
uMYJm



12.
"분노를 노래하소서, 시의 여신이여."

- 호메로스, 일리아드(B.C. 800(?) ~ B.C. 750)
OfVeA



13.
"최고의 시대이며, 최악의 시대였다."

- 찰스 디킨스, 두 도시 이야기(1859)
Mglij



14.
"재산 좀 있는 남성에게 아내가 필요할 것이라는 점은 누구나 인정하는 보편적 진리이다."

- 제인 오스틴, 오만과 편견(1813) 
BWUDR



15.
"행복한 가정들은 모두 비슷해보이지만 불행한 가정들은 저마다의 이유가 있다."

- 레프 톨스토이, 안나 카레리나 (1878)
QLpuS



16.
맑고 쌀쌀한 4월의 어느 날, 괘종시계가 13시를 알렸다.

- 조지 오웰, 1984년 (1949)
MyuXv



17.
"기묘하고 찌는 듯한 여름, 그들이 로젠버그 부부를 전기의자에 앉힌 계절이었다. 그때까지도 나는 내가 뉴욕에서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건지 알지 못했다."

- 실비아 플라스, 벨자 (1963)
ribTd



18.
"<톰 소여의 모험>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지 않았다면 아마 나에 대해서 잘 모르겠지만 그건 상관없어. 그 책은 마크 트웨인 선생이 쓴 책인데 거의 다 사실이야."

- 마크 트웨인, 허클베리 핀의 모험 (1884)
NqhhE



19.
"나에 대해 듣고 싶다는 건, 우선 내가 어디서 태어났는지, 내 어린시절이 얼마나 끔찍했는지, 
내 부모님은 무슨 직업을 가지고 있는지, 내가 태어나기 전엔 어떤 일이 있었는지 같은 
데이비드 카퍼필드나 할 소리를 듣고 싶다는 거겠지. 난 그런 이야기는 하고 싶지 않아."

-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 호밀밭의 파수꾼(1951)
LNNIW



20.
"문제가 생기면 대열을 좁힌다'는 말 처럼, 위기가 닥치자 백인들은 결속을 강화했다."

- 진 리스,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1966)
zPfEc



21.
"지금보다 어리고 상처받기 쉽던 시절, 내 아버지는 내게 충고를 하나 해주셨는데 난 아직도 그 충고를 가슴 속 깊이 새기고 있다.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이 점을 명심해라. 이 세상 사람들이 모두 너 처럼 유리한 위치에 놓여있지 않다는 걸.'"

- F. 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1925)
jhqVY



22.
"과거는 외국이다. 거기서 사람들은 다르게 산다."

- 레슬리 하틀리, 중개자 (1953)
HGNkM



23.
"그레고르 잠자는 어느 날 아침, 거북한 꿈에서 깨어나며 침대 속에서 한 마리의 흉측한 갑충으로 변해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

- 프란츠 카프카, 변신 (1915)
vXjPM



24.
"Call me Ishmael."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다오."

- 허만 멜빌, 모비 딕 (1851)
pctxu



25.
"햇살은 새로운 공허 속에서 빛났지만 대안은 없었다."

- 사무엘 베케트, 머피(1938)
oAuQU



26.
"첫눈에 반해버렸다."

- 조지프 헬러, 캐치-22(1961)
LBqVJ



27.
"아이들은 모두 자란다. 한 사람만 빼고"

- 제임스 메튜 베리, 피터 팬 (1911)
zqxXB



28.
"어떤 상황에서는 오후의 다과라 불리는 의식에 바쳐진 순간보다 더 즐거운 순간을 인생에서 찾지 못할 때가 있다."

- 헨리 제임스, 여인의 초상 (1880)
qtnJm



29.
"로리타 내 삶의 빛이여, 내 허리의 불꽃, 나의 죄, 나의 영혼, 로-리-타 세 번 입천장에서 이를 톡톡치며 세단계의 여행을 하는 혀 끝. 로-리-타."

-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롤리타 (1955)
iADSb



30.
"피할 수 없었다. 쓴 아몬드 향기는 늘 그에게 보답 없는 사랑의 운명을 상기시켰다."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콜레라 시대의 사랑 (1985)
kEwmd



31.
"그들은 거기에 나와 있었다. 흰 옷을 입은 흑인 놈들은 나보다 먼저나와 태연하게 복도에서 수음을 하고 내 눈에 띄기 전에 그것들을 걸레로 닦았다."

- 켄 케시,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1962)
jGhtt



32.
"나는 카메라다. 셔터가 열리고, 소극적이고, 기록하고, 생각하지 않는 카메라."

- 크리스토퍼 아이셔우드, 베를린이여 안녕(1939)
jsDLW



33.
"그 날은 산책하게 될 가능성이 전혀 없었다."

- 샬롯 브론테, 제인 에어(1847)
qksHg



34.
"All this happened, more or less."
"약간의 과장과 축소가 있을지언정, 이 이야기는 실화다."

- 커트 보니것, 제5 도살장(1969)
bFioN



35.
"그는 멕시코 만류의 돛단배에서 홀로 고기를 잡는 노인이었다. 그는 84일 동안 단 한마리도 잡지 못했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1952)
LyxRt



36.
"오늘 엄마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 알버트 까뮈, 이방인 (1946)
TDcBs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5 16.06.07 241136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2583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099912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778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2 18.06.14 38843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0 18.05.30 3358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69 18.05.30 30467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346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2 16.06.06 70680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1738 일톡 애니플로우길래 쓰는 애니계 몬데그린 갑 .ytb 04:23 31
931737 초딩때 메이플하다 성격 많이 버렸던 퀘스트 10 04:23 103
931736 19) 진짜 핑두 대물 엘프남!! 10 04:22 243
931735 매달 10만원으로 아시아나 마일리지 6666마일을 모으자 18 04:20 208
931734 이영자의 큼지막한 화장품들.jpg 8 04:16 358
931733 흔한 열도의 동심파괴 애니 04:15 69
931732 더빙판과 원곡이 다른 원피스 1기 엔딩 (덬들은 뭐가 더 좋아??) 04:11 55
931731 "투디는 와꾸가 인성이다."라는 말의 장본인3 (입덕주의) 24 04:03 539
931730 옛날메이플 3대 감옥 22 04:02 317
931729 어릴 적 이 만화를 봤다면 듣고 눈물날 노래 갑 .ytb 6 03:47 371
931728 삼계빵.jpg 7 03:42 659
931727 주로 우리나라의 5음계 (중임무황태)로 이루어진 아이돌 곡 25 03:42 757
931726 사실상 예전 메이플스토리에서 가장 고통스러웠던 것 12 03:40 492
931725 다들 빨대 없애는데... 우리는 계속 쓰는 진짜 이유 10 03:38 1329
931724 항공권(경유)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또는 마일리지 구입 등 각종 TMI. txt 206 03:34 869
931723 생긴건 말 안듣고 반항끼 있게 생겼는데, 알고보면 존나 말 잘듣는 방탄 뷔 31 03:33 621
931722 메이플스토리에서 제일 불호였던 맵ㅋㅋㅋㅋㅋ 37 03:24 678
931721 원덬이가 보고 빵터진 2002년 축구 레전드들의 디스전 6 03:21 246
931720 지금 들어도 좋은 레이튼교수 ost 9 03:19 199
931719 자존감 떨어지는 덬들이 꼭 봤으면 하는 나덬의 최애 유튜버 영상들.ytb 27 03:18 644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