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17055412
조회 수 4632 추천 수 0 댓글 43



2017071901001616600117941_2017071806303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박유천의 심경고백에 이어 여자친구 황하나가 호소글을 남겼다. 그러나 황하나는 다시 태도가 돌변했다.

황하나는 지난 17일 저녁 박유천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이를 통해 박유천의 계정이 공개됐다. 이후 박유천은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그간의 심경을 밝히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박유천은 "다른 말 못 해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어요"라며 "정말 죽고 싶을 만큼 죄송하고 미안해요. 정말 죄송해요. 매일매일 몸이 망가지고 울어도 어떻게 제가 드린 상처보다 클 수 있을까요.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죄했다.

그는 복귀를 원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음을 털어놨다. 또 결혼 사실을 미리 알리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박유천은 "사과조차 못 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어요. 이해 부탁드릴게요"라며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어요. 여러분들 또한 저처럼 버티기 힘드셨겠지만, 정말 죄송하고 감사드려요.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 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빌게요. 저, 하나 응원해주세요. 다시 한번 미안해요"라고 전했다.

박유천의 심경 고백에 이어 여자친구 황하나도 장문의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박유천을 가까이서 지켜보는 여자친구로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네티즌이 지적한 노래방 타이밍에 대해 해명했고, 악플과 따가운 시선으로 인해 힘들게 지내고 있음을 토로했다.

황하나는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 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그리고 할 말 있으시면 저한테 다이렉트로 쌍욕을 해도 좋으니까 맘껏 푸세요. 제가 전부 다 받아드릴게요. 근데 인스타 댓글에 공개적으로 악플 다시면 다 차단할게요. 저희 가족들도 보고 제 주변 사람들도 보고 다 보니까 그것만 이해해 주세요. 암튼 이래저래 갑작스러운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는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사과했다.





이미지 원본보기2017071901001616600117942_20170718063036 





 하지만 황하나는 불과 5시간 만에 태도를 바꿨다. 이전에 올린 장문의 글은 삭제했고, 다시 새롭게 글을 남겼다.

황하나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에휴. 나 혼자 그냥 잘 살게요. 저 신경꺼주세요. 저 차단해줘요"라며 또다시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완전 신경 끌게요. 원래 끄고 살았지만, 남들한테, 남들 얘기에 원래 남 일에 관심 갖는 게 젤 쓸데없고 시간 낭비 아닌가요. 아까 같은 글 쓴 게 내 잘못. 미안해할 필요도 없었어, 난"이라고 적었다.

또 자신과 남자친구 박유천을 비난하는 이들을 향해 "좋은 사람들이랑 좋은 것만 보고 사는 게 답이죠. 불쌍해. 진짜. 자기들은 얼마나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야.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해?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요. 욕하고 미워하고"라고 남겼다. 이어 "욕도 관심이에요. 무관심이 제일 무서운 거 같아. 진짜 팩트는 행복한 사람들은 절대 숨어서 막말 안 하고, 남 신경 안 쓴다는 거 ㅋㄷ"이라고 덧붙였다.

supremez@sportschosun.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1304 17.07.20 20669 4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2 17.07.16 49345 54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96 17.07.02 162141 4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16 16.06.07 925922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44979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5 16.06.06 218226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1074 새누리당이 닥치고 쳐맞아야 하는 이유.jpg 09:45 48 0
591073 헨리와 이루마가 콜라보한 River Flows In You (편곡ver) 09:43 14 0
591072 프로듀스101 유회승 합류한 엔플라잉 컴백 티저 有 4 09:40 128 0
591071 소속사 플레디스가 뉴이스트W를 위해 지하철 광고 추진해 공개함 13 09:39 319 2
591070 예쁘다보단 잘생겼다는 말이 더 잘어울리는거 같은 헐리우드 여배우 3명 7 09:36 279 0
591069 로버트 켈리 교수 " 진정한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이민문호를 열어야 " 34 09:31 499 0
591068 뜨면 더쿠 케톡에서 뿌듯뿌듯할 그룹.jpg 22 09:31 1053 0
591067 '어벤져스3' 감독 "마블 역사상 가장 긴 러닝타임" 18 09:29 307 0
591066 이수만이 한창 비주얼락에 빠져있을때 sm그룹들 스타일 15 09:28 742 0
591065 '학교2017' 시청률 4.2% 제자리걸음…월화극 꼴찌 13 09:27 331 0
591064 윈도우, 그림판 사라진다. 28 09:25 958 0
591063 장수원 여자친구로 불거진 아이돌 연애, 아이돌은 연애하면 안되나요? 73 09:24 1034 0
591062 안하는편이 좋다는 일명 헬 알바 모음...JPG 22 09:22 1012 0
591061 불호 100프로에 도전 8 09:20 313 0
591060 워너원 박지훈 팬카페 <박지훈 비방에 관한 성명서> 44 09:19 914 0
591059 김학철 충북도의원 사과문 뒷부분.txt 25 09:17 565 0
591058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누명 쓰고 10년 옥살이…보상금 8억4천 24 09:14 797 0
591057 [단독]"차트메이커 뜬다" 프라이머리, 8월 4일 컴백 확정 '2년만' 23 09:13 524 0
591056 맥심 8월호 표지 정다래 (후방) 21 09:13 1529 0
591055 강다니엘·이효리·설리, 네티즌이 뽑은 반려동물 집사 1·2·3위 등극 2 09:12 24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