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17055017
조회 수 848 추천 수 0 댓글 2



[프랜차이즈 점주들의 눈물]맞벌이 은퇴 40대 부부 이야기




0003080649_001_20170718030359683.jpg?typ




#정말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회장님 방문을 두드렸다. 적자가 너무 심해 운영 자체가 어려우니 사정이 조금 나아질 때까지만 식자재 지원을 부탁했다. 그것도 어렵다면 가게를 넘길 수 있게 도와달라고 애원했다. 회장님의 대답은 차갑고 빨랐다.

“안 됩니다.”

계약 때 “적자가 심하면 점포 양도를 책임지고 각종 지원을 해 주겠다”며 ‘과잉 친절’을 베풀던 본사는 1년 만에 완전히 다른 얼굴이 돼 있었다.

2014년부터 3년간 4번째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연 김성현 씨(44) 부부. 이들이 털어놓은 실패 경험담은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의 구조적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2015년 기준 21만9000개. 하루 평균 114개 가맹 점포가 생기고, 66개가 문을 닫는다. 그 속도라면 지금쯤은 23만∼24만 개를 헤아릴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는 가맹점과 ‘윈윈’ 모델을 구축하며 은퇴자의 희망으로 자리 잡은 프랜차이즈도 있다. 하지만 적지 않은 프랜차이즈는 이른바 ‘갑질’ 논란에 휩싸여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18일 가맹사업 갑질 근절 종합대책을 내놓기로 한 것도 이런 현실 때문이다. 다음은 김 씨 부부의 얘기.

2014년 아내와 나란히 사표를 던졌다. ‘사오정’(45세 정년) ‘오륙도’(56세까지 근무하면 도둑) 같은 신조어가 남 일 같지 않았다. 차라리 좀 더 일찍 제2의 삶을 시작해보자고 마음먹었다. 20년 가까이 사무직으로 일해 온 우리 부부에게 다른 선택지는 없었다.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유일하게 도전해 볼 만하다 싶었다.

생애 첫 사업은 분식 프랜차이즈였다. 가게 면적도 82m² 정도로 제법 컸다. 공개된 정보가 많지 않았다. 인근의 같은 브랜드 가맹점주를 찾아갔더니 하루 매출 100만 원은 식은 죽 먹기라고 했다. 현실은 딴판이었다. 분식점을 하기엔 매장이 너무 컸다. 임차료와 인건비가 인근 가맹점에 비해 배로 들었다. 인근 가맹점주가 본사 요청으로 좋은 쪽으로 말을 부풀렸다는 사실도 나중에 알게 됐다. 1년간 적자만 냈다. 2억2000만 원을 투자해 건진 돈은 3000만 원뿐이었다.

두 번째 차린 외식 프랜차이즈는 그럭저럭 장사가 됐다. 조금이라도 인건비를 아껴보자는 생각으로 매일 하루 12시간 이상 일을 했다. 아르바이트 직원 몫까지 휴일 없이 일을 하다 보니 몸이 견디질 못했다. 결국 임차료가 싼 변두리 동네로 자리를 옮겨 세 번째 도전에 나섰다. 이번에는 주점 프랜차이즈 ‘1호 가맹점’이었다. 계약 당일 ‘정보공개서’를 처음 봤다. 가맹사업 현황과 재무상태, 가맹 계약의 주요 내용 등 계약을 위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자료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계약 보름 전에 받았어야 할 내용이었다.

초기 비용을 줄여보려 인테리어 시공업체를 직접 알아보겠다고 조심스럽게 요청했다가 단칼에 거절당했다. 영업에 전혀 필요 없는 식자재도 배달됐다. 마늘 같은 건 그냥 버릴 수 없어 집으로 가져갔다. 구입 품목들에 대한 단가 명세조차 알 수 없었다. 개업 4개월 만에 가게를 접기로 했다. 그러자 본사가 위약금을 요구했다. 지난해 11월 서울시 눈물 그만 상담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이 올해 1월 합의 결정을 내렸다. 지금 생각해 보니 우린 1호 가맹점이 아니라 그냥 마루타가 아니었을까.

아내와 난 2월 또 다른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차렸다. 임차료를 꼬박꼬박 내면서 마냥 놀 수는 없었다. 한국 사회에서 퇴직 샐러리맨이 할 수 있는 건 결국 프랜차이즈밖에 더 있겠나. 다만 이번에는 실패하지 않길 바랄 뿐.

강승현 byhuman@donga.com·김현수 기자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1780 17.11.13 23304 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3 16.06.07 134042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06911 121
공지 【 왕덬 : 64덬으로 쓴 댓글 참조 및 나이차 저씨무새들 공지 경고 / 드영배방 무새들 경고 】김승수 “진세연과 절절한 멜로 연기하고파” 161 17.11.15 15504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58518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4809 박찬호가 투머치토커라 불리는 이유 1 11:50 49 0
704808 세계에서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는 나라는? 19 11:43 539 0
704807 동물과 함께 허리케인에서 탈출한 휴스턴의 사람들.jpg 6 11:42 307 0
704806 박찬호 : 나는 말많은 그런 사람 아니다 15 11:40 676 0
704805 흔한 애니의 인터넷중독 치료법 11:39 188 0
704804 김상혁 “술마셨지만, 음주운전 아냐…궤변이었다” 6 11:39 299 0
704803 [실화] 전쟁내내 주인과 함께한 강아지.jpg 5 11:38 447 1
704802 택시운전사 일본판 포스터 (부제 못잃어~) 12 11:36 699 0
704801 조력자"..차오루, '백종원의 푸드트럭' 재출격 11:35 113 0
704800 [빡침] 이국종 교수가 말하는 세월호 참사 당시 구조 이야기 6 11:34 446 3
704799 일본어 막던지는 다현 4 11:30 545 0
704798 이선희한테 직접 짠 안무 보내서 허락받고 무대에 올린 빅스 엔 '인연' 퍼포먼스.gif 7 11:28 563 1
704797 눈에서 꿀 떨어지는 스윗 식스틴 사무엘.jpg 6 11:28 317 0
704796 '시바견 논란' 반려견 사회성교육 중요…비반려인도 펫티켓 지켜야 15 11:23 588 0
704795 추미애 "트럼프 정부와 말 안 통해 굉장히 실망"(종합)  16 11:19 1180 0
704794 포털 사이트 악플에 관련해서 설현이 했던 말들 13 11:18 610 0
704793 트럼프가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물었다: 통일은 꼭 해야합니까? 4 11:18 470 2
704792 극한직업 CJ오쇼핑 막내피디 (슈퍼주니어 패딩파는 팀).jpg 29 11:13 2144 2
704791 홍준표 이명박 폭파 ㅋㅋ 28 11:11 1620 5
704790 그때 그 원디렉션의 빅뱅 언급 14 11:08 1034 2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