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16953699
조회 수 344 추천 수 0 댓글 0

LyHJM\



[헤럴드POP=강보라 기자]폭풍같은 전개가 이어졌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연출 오진석/극본 윤효제)에는 살아남기 위해 본인들의 견우(주원 분) 부자를 역적으로 모는 정기준(정웅인 분)과 중전 박씨(윤세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견우의 양심고백에 휘종(손창민 분)은 중전을 문책했다. 중전은 “신첩 정녕 모르는 일이옵니다”라고 일관했지만 이미 휘종의 손에는 확실한 증좌가 있는 상태였다. 그러나 자신의 이름이 발설될까 두려웠던 정기준은 우선 휘종을 만류하며 법도에 따라 처결하라고 말했다. 혜명공주(오연서 분)는 처소에 감금된 중전을 찾아가 “좌상이 살려두겠습니까? 자신의 그림자라도 밟힐까 모두 없애왔습니다”라며 정기준을 믿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차라리 솔직하게 털어놓고 진심으로 비세요. 그것이 마마가 목숨을 부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라고 권했다.

하지만 중전도, 정기준도 쉽게 물러날 위인들이 아니었다. 정기준은 늦은 밤 중전을 찾아가 휘종을 처단하자고 역모를 모의했다. 이어 “그 전에 제 부탁을 한 가지 들어주셔야합니다”라며 중전에게 견필형(조희봉 분)과 견우를 배후로 지목하라고 말했다. 중전은 정기준의 지시대로 휘종에게 그간 자신이 목숨의 위협을 받고 폐비 한씨(이경화 분)의 연서 조작을 의뢰하고 월명(강신효 분)에게 독을 먹였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 배후에 견필형이 있었다며, 그 근거로 견우가 어린 시절 써 붙인 ‘맹모삼망지교’ 벽보를 들었다.
결국 견우와 견필형은 대역죄의 누명을 쓰고 수감됐다. 정기준은 견우의 주변을 조작해 그가 역적을 모의했다는 정황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견우는 언제고 진실이 밝혀질 거라고 믿고 있었다. 견우가 기억을 잃어 10년이나 흐른 뒤에 서찰을 가져올 수 있다는 걸 알게 됐지만 혜명공주의 노여움은 쉽게 가시지 않았다. 하지만 혜명공주 역시 정기준의 뜻대로 견우가 당하는 것을 지켜보고자하는 마음은 없었다.

혜명공주는 견우를 찾아가 정기준을 막겠지만 그 일에 다른 뜻이 없음을 분명히 못 박았다. 이 사이, 목숨을 부지하고자 정기준을 믿고 도망치던 중전은 그의 배신의 늪에 빠지고야 말았다. 월명이 타나나 중전을 구하려고 했으나 결국 궁지에 내몰린 그녀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정기준은 왕좌를 차지할 심산으로 일을 꾸미고 있었다. 이때 나타난 귀면탈은 정기준에 의해 가면이 벗겨졌다. 바로 추성대군의 동생 춘풍(심형탁 분)이었던 것. 정기준이 그를 처단하려는 순간 또다른 귀면탈이 등장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1304 17.07.20 20682 4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2 17.07.16 49356 54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96 17.07.02 162152 4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16 16.06.07 925940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44997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5 16.06.06 218230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1074 군대 엄청 오래있는것 같은 연예인 09:48 3 0
591073 “최저임금 너무 올라”… 한국 떠나는 기업들 9 09:47 116 0
591072 새누리당이 닥치고 쳐맞아야 하는 이유.jpg 1 09:45 147 1
591071 헨리와 이루마가 콜라보한 River Flows In You (편곡ver) 1 09:43 36 0
591070 프로듀스101 유회승 합류한 엔플라잉 컴백 티저 有 4 09:40 196 0
591069 소속사 플레디스가 뉴이스트W를 위해 지하철 광고 추진해 공개함 16 09:39 459 2
591068 예쁘다보단 잘생겼다는 말이 더 잘어울리는거 같은 헐리우드 여배우 3명 7 09:36 359 0
591067 로버트 켈리 교수 " 진정한 선진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이민문호를 열어야 " 37 09:31 567 0
591066 뜨면 더쿠 케톡에서 뿌듯뿌듯할 그룹.jpg 24 09:31 1196 0
591065 '어벤져스3' 감독 "마블 역사상 가장 긴 러닝타임" 20 09:29 340 0
591064 이수만이 한창 비주얼락에 빠져있을때 sm그룹들 스타일 17 09:28 821 0
591063 '학교2017' 시청률 4.2% 제자리걸음…월화극 꼴찌 14 09:27 372 0
591062 윈도우, 그림판 사라진다. 30 09:25 1052 0
591061 장수원 여자친구로 불거진 아이돌 연애, 아이돌은 연애하면 안되나요? 74 09:24 1104 0
591060 안하는편이 좋다는 일명 헬 알바 모음...JPG 23 09:22 1083 0
591059 불호 100프로에 도전 8 09:20 331 0
591058 워너원 박지훈 팬카페 <박지훈 비방에 관한 성명서> 45 09:19 945 0
591057 김학철 충북도의원 사과문 뒷부분.txt 25 09:17 597 0
591056 '약촌 오거리 살인사건' 누명 쓰고 10년 옥살이…보상금 8억4천 24 09:14 831 0
591055 [단독]"차트메이커 뜬다" 프라이머리, 8월 4일 컴백 확정 '2년만' 23 09:13 54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