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このままでは日本の映画は本当に終わってしまう」


"이대로 가다간 일본 영화는 정말로 끝나고 만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일본의 영화업계는 점점 닫혀가기 시작했습니다. 해외에서 취재했을 때 전 그렇게 대답합니다. 좋던 나쁘던 일본영화는 국내 시장에서만 투자를 회수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해외로 나가려는 의욕이 제작자도, 배급사도 없습니다. 토호, 토에이, 쇼치쿠, 카토카와 등 일본 대형 영화사들이 특히 그렇습니다.

그리되니 기획이 국내용으로 특화됩니다. 이 상황에 강한 위기감을 느낍니다. 해외에 나가는게 대단하다는 건 아니지만 40세 이하 젊은 영화 감독의 이름을 해외에서 듣는 일이 드뭅니다. 이대론 일본 영화 자체가 세계에서 잊혀져버립니다."



([신 고질라] [너의 이름은]) 이 두 작품은 봤습니다. 주변에서 화제가 화제였으니깐요. 두 작품 다 흥행하는 이유는 꽤나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너의 이름은]은 그럴 요소가 풍부했으니깐요. 좀 과한건 아닌가 싶은가 생각했습니다만, 이 영화에 한정되지 않고 여고생과 이라는 소재는 이제 멀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제가 기존에 지니고 있던 저변을 넘어 확대된 작품이었습니다. 솔직히 그렇게까지 관객이 와줄거라곤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본래 히트요소가 들어간 작품도 아니고요.

출자자 측은 후쿠야마 마사하루씨가 주연이니 10억엔 정도는 흥행수입을 목표로 했다고 생각합니다. 전 지금까지 10억엔을 넘는 작품을 하나도 찍은 게 없었으니 전혀 그런 건 생각도 하지 않았습니다. 가만, 영화가 공개되어 흥행한 직후 마을 아주머니께서 "영화 봤어요" 라고 얘기를 들었습니다. 일본 아카데미상에도 불려가고, 텔레비전에 나오기도 하니깐 사람들 인지도 이렇게 바뀌는가 싶었습니다. 영화를 본 사람한테서 얘길 들으면 기쁘더군요."

"젊은층을 향한 지원이나 해외진출을 위한 지원이 더 있어야 합니다. [쿨 재팬]이라고 공적자금을 쓰고, 칸 영화제에서 쿠마몬이랑 같이 사진을 찍는 그런게 아닙니다. 그걸로 일본문화를 해외에서 홍보하는 셈이라면 한심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돈을 갖고 젊은 영화감독 100명에게 그 영화제를 경험하게 할 수 있습니다."



"전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얼마전 한국에 갔는데 그쪽 프로듀서랑 얘기를 나누면서 한국의 시스템에 대해 물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흥행수입의 45%가 극장에 돌아가고 나머지 55%가 영화제작위원회(출자자)와 제작회사(감독 등 제작자)가 6:4의 비율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즉, 흥행성적이 10억엔이라면 2억 4000만엔이 제일 땀을 흘린 제작자들의 손에 들어가는 겁니다. 그리고 그 자금은 다음 작품 준비에 쓰여집니다. 하지만 일본일 경우면 50%가 극장이고, 나머지 50%중 10%가 배급사. 나머지 40%가 제작 위원회로 넘어갑니다. 대부분 경우면 감독에게 돌아가는 건 없습니다.

전 협상하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돈 얘기 하는걸 별로 안 좋아합니다. 1%의 성공보수를 협상하는데 왜 이렇게까지 고생해야 할까 진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시스템을 듣고 어두운 기분이 들었습니다. 영화감독은 벌어먹기 힘든게 당연하고, 그런 감각으로는 영화감독이라는 직업에 젊은사람들이 꿈을 갖지 못하게 되도 어찌할 수 없습니다.


"현재는 54세로 앞으로 2년마다 작품을 찍는다고 해도, 20년 동안 10개 밖에 찍을 수 없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코앞에 바쁜 것만으로도 커리어가 끝나는게 아닐까 불안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http://zasshi.news.yahoo.co.jp/article?a=20161128-00050258-gendaibiz-bus_all&p=2
번역 http://bbs.ruliweb.com/av/board/300013/read/2180818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1171 17.12.12 40973 16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7 16.06.07 1448344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17794 121
공지 ※ 요즘 계속 느끼는 아이돌 글마다 스퀘어에서 등장하는 당당한 공지위반 (더쿠라는 커뮤의 특성을 진짜 모르는건가? 의문스러울지경. 그냥 더쿠 로그아웃 추천) ※ 100 17.12.10 16778 25
공지 요즘 슼방 이용방법을 모르는 댓글들이 많아서 다시 갖고 와보는 몇가지.txt 53 17.12.10 10850 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89694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29633 [단독 포착] "이대로는 못 당해" MB의 '반격', 세 결집 현장 12:42 16 0
729632 포항지진 피해 대학생 3천명 '1년치 등록금 전액' 지원 12:42 22 0
729631 권순욱 페북 6 12:40 132 0
729630 정려원 인터뷰 중 스윗한 브레드(윤현민) .txt 7 12:37 210 0
729629 보아 8부작 컴백 리얼리티 “키워드#보아” 내년 초 방송 예정.jpg (feat. 샤이니 키) 22 12:35 298 0
729628 입으면 서서히 미쳐가는 옷(스웨터 아님) 28 12:34 958 0
729627 흑형이 말하는거에 비트 넣으면 힙합 됨 1 12:33 111 0
729626 CJ E&M, 내년 1월 오락전문채널 XtvN 개국 3 12:33 207 0
729625 기레기 다 됐다고 욕먹은 손석희 보도의 풀영상 6 12:31 515 1
729624 #승리의눈물#12년만에처음챙겨준생일_섭섭했다면미안하다_그나마_니가처음#열손가락깨물어_안아픈손가락없다#끓이면끓일수록진국승리#YG 27 12:29 583 0
729623 ‘그냥 사랑하는 사이’, 2회 만에 시청률 1%대 ‘뚝’ 27 12:26 822 0
729622 또 이상한 립 바른 리한나.jpg 29 12:26 1404 0
729621 차태현 아들 수찬이 최근 근황.ㅌㅅㅌ 10 12:25 1342 0
729620 한국 축구가 야구 상대의 안되는 이유 15 12:24 624 0
729619 맥심 모든 라인업 모델들 단체광고 16 12:24 696 0
729618 종로 부근 스타벅스 근황 33 12:23 1826 0
729617 아이유 학창시절2.jpg 11 12:21 571 0
729616 'Marry Me' 여자 버전 나온다…유연정, 'Marry You' 오늘 발매 9 12:20 316 0
729615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사실.jpg 10 12:19 739 0
729614 “美·中 北급변사태때 충돌 방지 논의했다” 12:17 5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