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15246
조회 수 944 추천 수 1 댓글 5
201701120341_61130011193204_1_99_2017011원본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기자회견 도중 CNN 기자를 가리키며 "가짜 뉴스야"라고 소리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하기 위해 해킹한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자신의 변태행위를 담은 동영상을 갖고 있다는 보도는 전면 부인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지난해 대선 승리 이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 해킹의 배후는 러시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의 해킹을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다만 “미국에 대해 해킹 시도를 하는 것은 러시아 뿐 아니다”며 “대통령에 취임하면 90일 이내에 어떤 해킹도 방어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다시는 이런 시도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트럼프 당선인은 그러나 러시아가 자신의 음란 행위를 담은 동영상을 갖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CNN은 트럼프 당선인이 과거 모스크바 리츠칼튼 호텔에서 매춘부들을 불러 변태 행위를 강요했으며, 이 장면은 러시아연방보안국이 숨겨놓은 카메라에 고스란히 녹화됐다는 정보보고 문건이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 문건이 트럼프 당선인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 의회 지도부에 보고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당선인은 “그건 모두 가짜 뉴스이며, 엉터리”라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기자회견장에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와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러 차례 손을 들고 질문을 했으나, 트럼프 당선인은 화난 목소리로 “당신에게 질문할 권리를 주지 않겠다”며 “CNN은 가짜뉴스”라고 묵살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정보보고 문건 전문을 공개한 온라인매체 버즈피드도 “쓰레기”라고 비난한 뒤 “이들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CNN은 성명을 내고 “가짜뉴스라는 주장의 근거를 대라”며 “트럼프 당선인과 오바마 대통령이 이 정보보고 문건을 지난주에 보고받은 건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CNN은 “ 정보보고 문건 35쪽 중 중 개요에 해당하는 2쪽을 제외한 나머지 내용에 대해서는 사실여부를 검증할 수 없어 보도조차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또 자신의 모든 기업 자산을 독립적 신탁에 맡기고, 트럼프그룹을 두 아들에게 맡기겠다며 경영 승계 입장도 공식으로 밝혔다.

그는 이익충돌 소지가 많다는 지적을 의식해 “외국 정부가 트럼프 호텔에 지불해서 발생하는 이익은 미국 정부에 기부하겠다”고도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는 폐기하는 동시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많았던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공약도 실천할 것이며, 그 비용은 멕시코 정부에 청구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지브리 출신 감독 日 화제의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시사회 초대!!(11/30 木 마감) 775 17.11.22 5259 0
전체공지 ▶ 두뇌게임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명 발표!! (11/26 日 연락 마감) 【 現 5/10 】 223 17.11.22 5133 0
전체공지 ■■■ 호주 아동성폭행 사건 (워마드 사건) 관련 언급은 전부 공지 위반이며 이 이후로 올라오면 전부 무통보 차단 알림 230 17.11.21 23133 1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2번 문항 카카오 오픈채팅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更新) 2576 16.06.07 1362270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23 추가 更新+) 16.05.21 1331150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200 17.11.19 18892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5160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0357 성시경 스타팩 광고모델 선정.jpg 3 18:29 84 0
710356 현직 인사담당자가 말하는 채용의 진실.txt 1 18:29 227 0
710355 얼마전 서지영이 출산한 아들 ㄷㄷㄷ 14 18:28 590 0
710354 [Oh!llywood] 주드 로, 마블 신작 '캡틴 마블' 캐스팅..브리 라슨과 호흡 18:28 49 0
710353 부산에서 오르막이 제일 심한 학교 TOP3.jpg 1 18:28 138 0
710352 워크3 - 69나엘 18:27 20 0
710351 가만히 생각해보면 어떻게 알고 있는지 신기한 맛 8 18:26 336 0
710350 오늘자 장나라 언론사 인터뷰 사진들 3 18:26 173 0
710349 美 연준 “가까운 시일 내 금리 인상”…12월 인상 ‘확실시’ 18:25 23 0
710348 일본 여대생 마케터가 뽑은 2017년 10대에게 유행한것들 방탄소년단 & 트와이스 4 18:25 139 0
710347 세월호 유골 은폐 중간 조사 발표 시간별 정리 (feat.견향) 2 18:25 106 0
710346 "멋짐이 뚝뚝"…엑소 카이, 매거진 '빅이슈'서 뽐낸 모델美 2 18:24 85 0
710345 남친과 톱아이돌 사이…엑소 세훈, 빛나는 일상 [화보] 1 18:24 134 0
710344 두유 노 그렝이? 18:24 72 0
710343 범죄자 부모를 둔 17세 상주…조문객은 소년 친구 몇명뿐 2 18:24 366 0
710342 전세계 클래식을 공짜로 들을 수 있는 정말 쉬운 방법.jpg 20 18:24 370 1
710341 뭔가 분위기가 가을에 라붐ost들으면서 거리걷는 느낌나는 일본 청춘스타 "나카모리 아키나" 18:23 55 0
710340 前 여친 “김현중, 재판서 위증”vs검찰 “임신 관련 사진·카톡 조작”[종합] 3 18:23 217 0
710339 부산시장 명물이라는 유부주머니.jpg 23 18:22 724 0
710338 검찰, 이명박 다스 수사기록을 아직 들여다보지 않았고 , 앞으로도 수사할 계획 없다 4 18:22 17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