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457192
조회 수 2289 댓글 26
"네가 남자를 몰라서 (성소수자)인 것 아니냐", "가르쳐주겠다"

2009년 임관한 A대위는 부임한지 6개월도 되지 않아 직속상관인 B중령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A대위의 말에 따르면, B중령은 A대위가 성소수자인 점을 악용했다고 합니다.

세 차례 성폭행 후 임신을 하게 된 A대위는 중절 수술을 위해 배의 책임자인 함장에게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함장마저 A대위를 성폭행했습니다.

트리거 취재진은 A대위를 만나 장시간 대화를 나눴습니다.

"군에만 있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군대에 오는 여성은 일반 직업을 택할 수도 있지만 선택해서 온 것이잖아요."

인상 깊었던 점은 A대위의 군에 대한 애착이었습니다.

그녀는 여군, 그리고 성소수자지만 군에 대한 사명감과 자긍심이 누구보다 깊어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 마음이 그녀를 더욱 옥죄었던 것 같습니다.

동료들과 연을 쌓고, 부대에 대한 애착이 강해질수록 혼자 끙끙 앓았다고 합니다.

2016년, 자괴감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자살시도를 했습니다.

그렇게 군 수사관의 상담을 받으며, 7년 만에 세상에 드러난 이 사건.

두 피의자는 지난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B중령은 재판부의 편파성을 주장하며 기피 신청을 했고, C함장은 성추행 사실만을 인정했지만, 검찰에 10년을 구형 받았습니다.

1심 판결 선고는 17일 예정입니다.


http://news.jtbc.joins.com/html/525/NB11619525.html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113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33 16.06.07 243436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41559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23312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319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57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6 18.05.30 34286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83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8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4 16.06.06 71889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8017 [공식입장] SM 측 "백현·로꼬, 콜라보레이션 준비 중" 2 11:22 35
938016 중국어 잘하는 문메이슨 동생들.instagram 11:22 45
938015 열대야 속 곳곳 정전 잇따라…주민 밤새 불편 3 11:19 144
938014 [드디어 언론에서 움직이기 시작함] 망 중립성 개편은 4차 산업혁명 성공 필수요건 2 11:19 216
938013 날씨로인해 유리창 박살 20 11:19 915
938012 [공식입장] 브랜뉴보이즈 MXM, 8월 14일 컴백확정…데뷔 첫 정규앨범 4 11:19 142
938011 영화 너의결혼식 제작보고회 박보영 김영광 17 11:17 438
938010 2018년 상반기 10대 히트 상품 + 선정 이유 73 11:11 2229
938009 성공하기 위해서는 뻔뻔함이 필요하다(그의 출근길) 22 11:10 1265
938008 11시 50분에 있을 문재인 대통령 국민청원 답변 연기됨 65 11:09 3313
938007 이재명 지지자 논리 회로 10 11:09 756
938006 "당진항서 매트리스 현장해체 안 돼" 정부협상서 빠진 주민 반발 4 11:08 214
938005 인간의 본성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드는 영화 두 편 14 11:08 803
938004 이번에 런칭한 tvN 주말예능 시청률 근황.jpg 33 11:07 1898
938003 정말로 세계평화에 기여한 사람.jpg 27 11:04 1934
938002 대성이 작년에 구입한 310억원 빌딩 27 11:04 2499
938001 엠팍에 올라왔던 이재명 관련 글 20 11:03 1780
938000 ‘학종파’ 자처한 조희연 “수능 회귀론 반대” 66 11:01 775
937999 중국, 한국 등 4개국 철강제품 반덤핑 조사 착수 12 10:57 452
937998 드루킹이 1년전에 썼던 트윗 69 10:56 534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