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411997
조회 수 151 추천 수 0 댓글 2
美전문가 "한-미, 北 위협 완화 시 사드 불필요 입장 천명해야"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이 우려는 솔직하지 못하다. 중국의 우려는 사드의 군사적 측면보다는 지정학적인 것…."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에서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를 지낸 에이브러햄 덴마크는 20일 포린폴리시 기고를 통해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 속내를 지적했다.

사드 배치에 따른 군사적 불이익 보다 지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는데 주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우선 중국 측이 강력 주장하고 있는, 사드 시스템의 엑스밴드 레이더(AN/TPY-2)가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침해한다는 주장에 대해 한국에 배치되는 AN/TPY-2의 유일한 목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단지 중국이 한국을 공격하기로 할 경우에만 중국의 미사일을 겨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괌과 일본 등 동아시아 지역 3곳에 이미 AN/TPY-2를 배치해 놓고 있는 만큼 한국 배치로 미국의 중국 탄도미사일 감시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이어 한국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대 목소리가 군부보다는 주로 정치, 외교지도자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오히려 한국 내 사드에 대해 중국군이 충분히 대응, 무력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사드 한국 배치에 앞서 미국이 중국 측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사드의 기술적 능력에 대한 브리핑을 중국 측에 제의했으나 중국은 이를 거듭 거절했다면서, 중국이 미국의 브리핑 제의를 거부한 것은 중국이 이미 사드 시스템의 능력에 대해 파악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이 지난 2016년 사드에 대한 브리핑을 제의했을 때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사드는 중국에 대해 단순히 기술 문제가 아니다"라고 표명한 바 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결국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강력한 반대는 기술이 아닌 지정학적인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지배세력을 지향하는 중국으로선 이 지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을 제한하는 것이 긴요하며 특히 중국 국경에 인접하고, 한미 동맹이 긴밀한 한반도에서 그 필요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북한의 실질적 위협에 직면하고 있는 한미 양국에 대한 주객 전도식의 중국 측 주장과 (한국에 대한) 압박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중국 지도자들이 계속해서 지역의 역학구조를 '제로섬' 방식으로 바라보고 미국의 역내 군사력 향상을 중국에 불리한 적대적인 것으로 간주할 경우 미-중 협력은 심각하게 제한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이어 북핵문제 해소와 중국의 역할에 대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최근 발언에 불충분한 측면이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사드에 초점을 맞춘 명백한 메시지를 시진핑 주석에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곧 한반도 사드 배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순수한 방어 목적이며 근본적인 문제는 사드가 아니라 핵미사일 개발을 추구하는 북한이란 점, 따라서 한미 양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이 완화하면 사드를 필요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 등이다.

아울러 북한이 계속해서 핵미사일 개발을 추구할 경우 사드 배치는 단지 초기 단계에 불과할 것임을 천명해야 할 것이라고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강조했다.


http://v.media.daum.net/v/20170321111834596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x다산북스 도서이벤트】 서툰 어른들을 위한 에세이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1855 2017.04.16 60516 3
전체공지 크롬앱으로 더쿠하는데 글 하나 누를때마다 광고창 떠서 구글스토어로 넘어감 앱 설치하라고 83 2017.04.13 22462 1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7 2016.07.21 86483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4.20 update+) 1654 2016.06.07 555316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36643 78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8 2015.02.16 733698 14
공지 ▶ (대선 관련 게시물 금지) 대선 및 대선후보 관련된 게시물들은 『대선토크방』에 올려라 2017.04.06 16037 24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70 2016.06.06 154006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508191 나더러 눈썰미가 좋다고 했었어.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 그 길속에서 어떻게 자신을 딱 알아 볼 수 있는지, 그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너를 찾아낼 수 있는건, 너를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던 나의 특권. 17:01 10 0
508190 명탐정코난에서 미란이가 남도일을 좋아하게 된 계기 고찰 4 16:55 292 0
508189 일본사람들도 못읽는 독특한 일본이름.jpg 15 16:54 766 0
508188 [시카고타자기] 이게 이번에 새로 출시된 조선글타자기 인가?.gif 5 16:53 191 0
508187 평소 러블리한 이미지보다 진하게 나온듯한 하연수 5 16:53 284 0
508186 바리스타 어울리는 연예인은? 1위 공유, 2위 박보검 6 16:53 66 0
508185 박유천 목격담 (존웃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feat.윤은혜) 9 16:53 723 0
508184 유승민 딸 최근.jpg 16 16:50 736 0
508183 한국남자들에겐 불호가심할거같은 여자st jpg 59 16:47 1336 0
508182 인종차별적인 노래지만 대부분 웃기다고 넘기는 노래 5 16:47 429 0
508181 물고기가 사타구니를 강타했다.ㅌㅇㅌ 7 16:45 481 0
508180 최악의실수 TOP10 .JPG 10 16:44 641 0
508179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해당 스포츠 종목 올타임 넘버1 다투는 레전드.jpg 7 16:43 295 0
508178 이 라켓이 보이면 넌 테니스부 신입부원이야 20 16:37 1021 0
508177 새로 풀렸다는 레드벨벳 아이린 과사.jpg 144 16:34 2689 0
508176 "라떼 시키면 사이즈 업" 스타벅스, 우유사랑라떼 캠페인 28 16:33 1137 0
508175 쇼 진행자가 화음을 넣어주자 놀라는 아델ㅋㅋㅋ 12 16:31 647 0
508174 펌)화장 순할 때 태연 모습 32 16:30 1247 0
508173 베네치아 비엔날레 한국관, 알고보니 불법 건물 2 16:23 658 0
508172 [PD를 만나다①] '터널' PD "'시그널'과 차별점 없다면 기획도 안했을 것" 5 16:23 20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