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0064641
조회 수 120 추천 수 0 댓글 4
여자 프로배구 스타 박정아(24·레프트)는 왜 잘나가는 원소속팀 IBK기업은행을 버리고 하위팀인 한국도로공사행을 결정했을까. '박정아의 선택' 배경에 대한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배구계에선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박정아가 기업은행에 남을 경우 도로공사로 가는 것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았을 거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FA 선수가 더 많은 연봉, 우승이 가능한 팀을 두고 굳이 하위팀으로 이적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박정아는 IBK기업은행에서는 수비 대신 공격만 하는 반쪽 선수 취급을 받았다. IBK기업은행 시절 코트에서 공을 받는 박정아의 모습. /한국배구연맹

기업은행은 지난 한 달 동안 FA 시장에 나온 박정아를 붙잡으려 갖은 노력을 다했다. 합숙 대신 출퇴근을 허용하고, 연봉도 기존 2억2000만원에서 3000만원 이상 올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기업은행 측은 이틀에 한 번꼴로 박정아와 접촉해 설득 작업을 벌였다고 한다.

하지만 박정아는 결국 지난 시즌 챔피언인 친정 대신 꼴찌(6위)를 한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기로 했다. 연봉은 2억5000만원이다. 기업은행은 '최소 2억5000만원'을 보장했다.

박정아는 기업은행과 협상 과정에서 "팀에서 리시브(서브 받기)를 면제받고 공격만 하도록 기용된 탓에 '반정아(반쪽짜리+박정아)'라 불려 그간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아의 리시브 악몽이 시작된 건 지난해 8월 리우올림픽 때였다.

김연경(29·페네르바체)과 짝을 이뤄 수비형 레프트로 출전한 그는 잇따라 리시브 실책을 저질러 패배의 원인 제공자로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한국은 당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박정아는 올림픽에 다녀온 뒤 리시브 훈련에 전념했지만 2016~2017 시즌 개막 후에도 팀에선 그에게 공격을 주로 맡겼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우리 팀에선 리시브가 박정아의 약점이라고 봤기에 면제한 것"이라며 "하지만 본인은 공수에 모두 능한 온전한 레프트가 되고 싶었던 것 같다"고 했다.

리우올림픽에 함께 다녀온 레프트 이재영(21·흥국생명)이 리시브 1위(세트당 3.86)에 올라 호평을 받은 것도 박정아의 선택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당선대톡 -> 대톡방으로 변경 및 정치토크 오픈 공지 2017.05.13 32136 1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일본 판매 25만부 돌파 소설! 당신에게도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습니까? 『기억술사』(25일 마감) 1542 2017.05.12 95365 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5.10 update+) 1709 2016.06.07 630224 42
공지 알림/결과 올림픽방 『스포츠방』으로 메뉴명 변경 알림. 24 2017.04.05 1326 1
공지 스퐃스퀘어 *☆* 올림픽방 오픈 알림 공지 56 2016.08.05 8112 0
모든 공지 확인하기()
80112 잡담 motoGP 니키 헤이든 사망 소식... 14:37 8 0
80111 온에어 NBA 보스턴 위닝샷 진짜 ㅋㅋㅋㅋㅋㅋ 꿀잼 3 17.05.22 28 0
80110 잡담 축구 역지사지라는거 진짜 맞는 말이야 17.05.22 40 0
80109 온에어 축구 이탈랴 사스가 부폰의 나라답게 저걸 막네 ㄷㄷ 3 17.05.21 40 0
80108 잡담 캬 쿠보 어시스트 지리네 ㄷㄷ 17.05.21 20 0
80107 온에어 축구 지금 일본 1 : 1 남아공 인데 일본 메시 나왔음ㅋㅋㅋ 17.05.21 30 0
80106 온에어 축구 남아공 골!! 남아공 1 : 0 일본 1 17.05.21 21 0
80105 잡담 축구 어제 서울경기보고 Oh my eyes! 외쳤다가 17.05.21 28 0
80104 잡담 축구 축구도 피지컬 중요하지? 2 17.05.20 50 0
80103 잡담 오늘 승호 덬질-1일 1 17.05.20 81 0
80102 잡담 축구 진짜 간만에 눈정화 경기 봤다 1 17.05.20 44 0
80101 잡담 축구 이승우 스타성 있지않아? 3 17.05.20 126 0
80100 잡담 축구 2:0 2 17.05.20 59 0
80099 온에어 축구 이승우 들것에 실려나가서 걱정했는데 다행 ㅠㅠ 17.05.20 29 0
80098 온에어 축구 노골이라니 아쉽다... 1 17.05.20 61 0
80097 온에어 축구 뭐야 왜 1:0 됐어?? 2 17.05.20 117 0
80096 온에어 축구 비디오 판독 득점 취소 17.05.20 25 0
80095 온에어 축구 와.. 아빠랑 10번 대단하다 와.. 와... 계속 이랬음 17.05.20 38 0
80094 온에어 축구 두번째 골!! 1 17.05.20 34 0
80093 온에어 축구 이승우 진짜 쩐다ㅋㅋㅋㅋㅋㅋㅋㅋ 1 17.05.20 6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06 Next ›
/ 4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