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1364471
조회 수 412 댓글 2

나 그대로의 나를 사랑 할 줄 아는 사람이 되고싶다.


초등학교 5학년때 큰학교로 전학을 가면서 그전부터 가볍게 있었던 우울증이 커지면서 15kg 찌고

만나는 사람들 마다 왜이리쪘니, 왜이리 못생겨졌지 너이러면 안된다 소리를 열에 아홉을 들음.

그리고 새로 만나는 사람들도 너무 뚱뚱하다 못생겼다 이소리만 듣고.


전학전에는 나는 나스스로가 완벽하다고, 특별하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와장창 무너지면서 

내 자존감도 함께 무너지고. 그때 당시 부모님도 제일 바쁘실때라 나에게 관심이 제일 적으셨때고.

너는 항상 잘하니까 잘할거야란 말을 항상 들었지만 섬과 도시의 차이는 너무나도 컸고.


중고등학교도 뚱뚱이 그자체로 보내게되고.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가서 죽을만큼 운동하고 죽지않을만큼 먹어서 15kg빼고 

한국들어와서 예쁘다 대단하다 소리들었지만

다시 미국으로 유학가서 다시 15kg가 훅 찌고.

여름에 한국와서 3개월동안 빼고 그 후에 찌고 반복.

그동안 내 마음도 몸도 지쳤다.

전학오기전 아무것도 몰랐을때, 내가 특별한 사람이라고 생각했을때에 집착하면서 현재에 집중못하고.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3때까지는 내게 절망적인 과거다.


하지만 이제는 그 과거까지 사랑해 줄 수 있는사람이 되고 싶다.

지금 인생몸무게를 찍은 나도 사랑해 줄 수 있는사람이 되고싶다.

내가 어떤 모습이든, 나 자신 그 존재를 사랑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싶다.

근데 그게 참 힘들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5903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6646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988 그외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은 중기 11:53 48
97987 그외 눈에 껍질이 벗겨진 거 같고 희뿌연 게 끼는 후기 3 11:52 63
97986 그외 원더기 생애 처음으로 버스 사고나서 기사아저씨가 다른버스 타라고 한 후기 2 11:49 56
97985 그외 국민은행에서 나도 모르는 돈 찾은 후기 6 11:28 341
97984 그외 죽고싶진않은데 이런것도 우울증인가 궁금한 중기 2 11:27 82
97983 그외 할 말 없을 때 입 밖으로 나오는 tmi 어떻게 막나 고민하는 중기ㅠㅠㅠㅠ 22 11:01 542
97982 그외 여행하면서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받은 후기(소소함) 3 10:49 130
97981 그외 차분해지는 법을 알고싶은 후기 10:40 97
97980 그외 다이어트하는 동기가 나한테 왜그러는지 모르겠는 중기 16 10:02 716
97979 그외 가족이 뭔가 한 걸/어디 다녀온 걸 왜 궁금해해야하는지 모르겠는 후기 38 09:58 778
97978 그외 해외여행 잘알덬들의 도움이 필요한 중기ㅠㅠ 5 09:49 278
97977 음식 빙그레 곤약젤리 복숭아/청포도 후기 6 09:04 398
97976 그외 보통 회사생활 할 때 결재선이 궁금한 후기 3 09:01 362
97975 그외 이직 면접 보고 멘붕 온 후기 08:43 255
97974 그외 집앞 쓰레기버리는 곳에 무개념들땜에 짜증나는 중기 4 07:55 241
97973 그외 우리 아빠가 그래도 인생을 헛살지 않으셨구나 느낀 후기 44 07:37 1749
97972 그외 여름만 되면 걸을때 허벅지끼리 쓸려서 너무 따가운 후기 15 06:17 894
97971 그외 경찰서에 진술서 작성 도와주고 온 후기(별 거 없음) 2 03:09 468
97970 그외 동생 sns 사용하는거때문에 스트레스 오지는 후기 13 03:04 1127
97969 그외 한국 돌아가기 전 마지막 날, 숙소 앞 강가에 발 담구고 있는 후기 4 02:23 756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00 Next ›
/ 4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