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1358173
조회 수 401 댓글 4
오래 하고 있는 게임이 있음. 4년 전부터 어떤 길드에 들어가서 다른 길드로 옮긴 적 없이 4년 내내 그 곳에 있었음.
길드 내에서 접률, 컨텐츠 참여, 길드원과 친목을 많이 하는 편이어서, 간부진에 합류하고 일을 맡은 지 2년 반정도 됨

어쨌든 오래 같이 한 사람들이다보니 몇번 정모도 했는데
매번 내가 제일 나중에 정모 사실을 듣는거야 그것도 날짜랑 시간 다 정해지고 난 다음에

어떤 식이냐면

A : 우리 다음주 일요일에 보는거죠?
나 : (??? 길드장이랑 A님이랑 만나서 밥먹나보네)
B : 나 그날 일땜에 좀 늦을거같음~
C : A야 내가 XX에서 너 픽업하는거지?
나 : (엥 B님이랑 C님도 가나보네)
A : ㅇㅇ~ 무묭이도 오는거지??
나 : 넹..? 전 들은게 없어서...언제인데요?;;
A : 아 못들었어?? 우리 다음주 일요일에 밥먹기로 했는데~

이런 식임

내가 기분 나쁜거는... 간부들끼리 단톡방이 있거든? 길드 운영 관련해서 의견 나누고 가끔 사담도 조금 하는 단톡방인데
지금 이게 한 5번째인가 6번째인가 하는데, 매번 나만 금시초문이다가 마지막에 듣는거야 정모한다는 거를
길드장이랑 다른사람 한두명이랑 만나는거면 아 둘이 개인톡으로 얘기해서 밥먹는가보다 하는데
간부가 7명인데 다른 사람들은 다 알고 있는데 나만 모르고 있어 맨날
그럴거면 간부 단톡방은 왜 있는거지? 그냥 한두명이 가볍게 만나서 밥먹는거면 몰라도, 나 빼고 다 모이는데 그정도면 정모 아닌가? 정모할거면 우리 정모하려는데 언제가 가능하냐 투표해야 하는거 아닌가? 왜 매번 나만 빼고 정하지? 싶은 생각도 들고 살살 기분 나쁜거야

내가 게임을 안한다거나 간부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니고...
길드장 안오면 대신 컨텐츠 운영해, 게임 플레이 사진이나 동영상같은거 찍으면 내가 편집해, 컨텐츠랑 채팅참여도 열심히 하는데 매번...

뭐 막상 정모 가면 나도 재미있게 놀다 오긴 하지만
나만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가 이런 상황에 처하는거 좀 빡친다 진짜...
내가 간부 일을 안했으면 아 내가 요즘 겜 접속을 좀 안해서 모르는갑다 하는데 시발 어제도 길드에서 온라인 정모한거 사정상 참석 못한 사람들도 재미있게 보라고 열심히 동영상편집도 했는데 시발....

이런거 기분나쁘다고 단톡방에 다다다 얘기할라다가 갑분싸 될까봐 참고 여기에라도 하소연한다...ㅠㅠㅠㅠㅠㅠ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59053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6657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988 그외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은 중기 11:53 58
97987 그외 눈에 껍질이 벗겨진 거 같고 희뿌연 게 끼는 후기 6 11:52 81
97986 그외 원더기 생애 처음으로 버스 사고나서 기사아저씨가 다른버스 타라고 한 후기 2 11:49 67
97985 그외 국민은행에서 나도 모르는 돈 찾은 후기 6 11:28 358
97984 그외 죽고싶진않은데 이런것도 우울증인가 궁금한 중기 2 11:27 86
97983 그외 할 말 없을 때 입 밖으로 나오는 tmi 어떻게 막나 고민하는 중기ㅠㅠㅠㅠ 23 11:01 558
97982 그외 여행하면서 여러 사람들에게 도움받은 후기(소소함) 3 10:49 132
97981 그외 차분해지는 법을 알고싶은 후기 10:40 97
97980 그외 다이어트하는 동기가 나한테 왜그러는지 모르겠는 중기 16 10:02 727
97979 그외 가족이 뭔가 한 걸/어디 다녀온 걸 왜 궁금해해야하는지 모르겠는 후기 38 09:58 787
97978 그외 해외여행 잘알덬들의 도움이 필요한 중기ㅠㅠ 5 09:49 280
97977 음식 빙그레 곤약젤리 복숭아/청포도 후기 6 09:04 399
97976 그외 보통 회사생활 할 때 결재선이 궁금한 후기 3 09:01 363
97975 그외 이직 면접 보고 멘붕 온 후기 08:43 256
97974 그외 집앞 쓰레기버리는 곳에 무개념들땜에 짜증나는 중기 4 07:55 241
97973 그외 우리 아빠가 그래도 인생을 헛살지 않으셨구나 느낀 후기 44 07:37 1760
97972 그외 여름만 되면 걸을때 허벅지끼리 쓸려서 너무 따가운 후기 15 06:17 898
97971 그외 경찰서에 진술서 작성 도와주고 온 후기(별 거 없음) 2 03:09 469
97970 그외 동생 sns 사용하는거때문에 스트레스 오지는 후기 13 03:04 1132
97969 그외 한국 돌아가기 전 마지막 날, 숙소 앞 강가에 발 담구고 있는 후기 4 02:23 759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00 Next ›
/ 4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