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복학을 눈앞에 두고 쓰는 휴학 후기

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3743529
조회 수 450 댓글 3
다다음주면 이제 복학이라니 믿기지가 않는군 ^^.... 추억팔이 할 겸 써봐!!ㅋㅋㅋ

원덬이는 사대생임, 애들 가르치는 걸 알바로도 많이 하다보니 항상 가르칠때마다 내가 여기서 애들한테 가르쳐 준게 자라면서 도움이 되긴 할까? 싶더라고
친구들 통해서 뭐 이런걸 배우면 이런쪽으로 간다더라~ 하고 듣긴 했지만 너무 먼 얘기 같고 잘 모르겠어서 마음이 좀 그랬어
그렇게 한창 전공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고 있는 상태에서 마침 학교 사람들과 트러블로 멘탈이 파워뿌셔당하고마라따...ㅁ7ㅁ8

마음이 지치니까 하염없이 쳐지기도 하고 + 이렇게 학교를 다녀봤자 허송세월 일 것 같고 + 대학생같은 느낌 낭낭한걸 해보고 싶어서 
주변에 많이 얘기하고 다니면서 내 휴학에 대한 확신을 얻게 됐어. 

교수님 부모님 설득하는게 제일 힘들었는데 그러면서 휴학 중의 계획을 짠 것 같당 ㅎㅎ

우선은 다양한 걸 해보고 싶었는데 겸사겸사 돈도 벌면 좋겠다 싶어서 이런 저런 알바를 했어!!! 
정말 1도 안쉬었음, 사실 공부도 하고 싶었는데 공부할 여유가 1도 없이 살았어 흑흑 밤낮도 없이 죽어라 일하고 일하면서 사람만나고 하는게 다였다...
이런 저런 일 해보면서 멘탈도 성장 경험적인 부분도 모든 면에서 많이 성장했어! 내 성격같은 것도 되돌아보게 하는게 많은 시간이었어

돈도 생겼겠다 대학생활의 로망인 유럽여행도 다녀와야지 싶었기 때문에(사실 이것때문에 돈 되는 경험을 한 거여찌...ㅎ...) 계획을 짰음! 
정말 나가선 생존의 위협도 느껴보고 사람만나면서 간접경험도 많이하고 외국어도 많이 배웠어. 지금은 잊어가지만 엄청 많은 나라들을 다녔는데 그 나라 인사 사과 감사 는 이제 잘 할 수 있게 됐어 
그리고 장기여행이니까 계획짜는 스킬!!!! 이 정말 늘더라고, 나는 타이트한 일정이어서 더 그랬는데 나의 한계를 알고 그거에 맞춰 계획을 짜보기에 좋은 기회였어...bbb
사교성도 미친 폭발하더라. 나가니까 위아더월드가 되더라고ㅋㅋㅋㅋㅋㅋ


그렇게 돌아와서 복학준비하고 설렁설렁 마지막 휴식을 즐기다보니 복학이 2주 남게 되었는데 
결론은 휴학 왕잘했다임

휴학 후 생활에서 얻은 것 중 가장 좋은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 인 것 같아. 산전수전 다 겪고 쉴만큼 쉬고 나니까 그래서 그런지 ㅎㅎㅎㅎㅎㅎ
대학에선 나이가 많은 축이지만 사회에서는 어린 편으로서 해 보고 겪어볼 수 있었던 것들도 많은 도움이 된다! 주변에 좋은 연장자들이 많아서 많은 면에서 가르침을 받았어.
만난 사람사람들이 너무 감사하고 고맙고 그렇다ㅠㅠㅠ 다시 돌아가려니 추억이 너무 아련해 

단점은 내가 너무 해피한 휴학생활을 했다는거...? 공부는 1도 안해서 돌아갈 게 걱정이라 급히 준비하고 있긴 해


주변에서 내가 휴학한다 할 땐 너가 하고싶은 목표가 있으면 휴학하라고들 했는데 
나는 지내보니까 뒤처지는게 싫다라는 생각이 너무 들지 않는 한 해보는 게 좋을 것 같아! 그런 것만 아니라면 정말 강추하고 싶어졌어.
더 넓은 세계를 보는 것도 좋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거나, 그냥 쉬기만 하는거래도 뒤돌아 봤을때 나만 만족할 수 있다면 된거 아닐까 ㅎㅅㅎ... 

행복한 휴학생활이었다... 조만간 날 알아볼 수 있을 것 같은건 지우러 와야겠어 새벽감성에 취해서 써보고싶었당 ㅎㅎ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미지 서버 이전 및 개편 작업 예정 18.08.19 4293
전체공지 8/20 월요일 새벽 1시경부터 더쿠 부분 개편으로 인한 서버 작업 예정 18.08.19 7648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4464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8 16.06.07 2557446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55462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4 15.02.16 1260650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067 그외 21일부터 남도여행 예정이였는데 태풍때문에 어떡해야할 지 모르겠는 전기 22:14 6
106066 그외 피폭에 대해 새로 알게된 사실들의 후기 22:13 34
106065 음식 2n살이 어린이 정식 먹은 후기 22:09 110
106064 그외 학식 4학년덬의 데일리룩 후기( ღ'ᴗ'ღ )(사진많음주의) 8 22:04 195
106063 그외 치질수술 받은 덬들 입원기간과 생활복귀 기간이 궁금한 후기 3 21:52 80
106062 그외 화이트태닝을 받아보려는 중기 1 21:49 132
106061 그외 뚱뚱한 거 지겨운 중기 3 21:32 359
106060 그외 0.3 샤프 모으는 후기 9 21:23 383
106059 그외 분노로 몸이 부들부들 떨린다는게 뭔지 알게 된 후기 1 21:12 349
106058 그외 아이튠즈를 컴퓨터에 깔고싶은데 오류나는 중기 21:12 27
106057 그외 번아웃+우울증 3년째 겪고 있는 중기 3 21:10 360
106056 그외 77사이즈 옷 어디서사는지 궁금한 중기 12 21:08 327
106055 영화/드라마 영화 월플라워를 보고 들었던 여러가지 잡생각들을 정리해보려는 중기(스포유) 3 20:57 175
106054 그외 구매팀 면접준비하는데 뭘 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2 20:53 189
106053 그외 아싸인데 인싸 학교에 온 것 같은 중기 5 20:50 410
106052 그외 집돌이 집순이는 어떻게 연애하는지 궁금한 중기 13 20:49 471
106051 그외 따지고보면(?) 어린 나이인데 인생 망할 것같은 후기 2 20:48 324
106050 그외 요즘 옷이 프리사이즈가 프리가 아닌듯한 후기 7 20:41 296
106049 그외 버릇 없는 애한테 한 소리 하고 부모랑 싸움 안 나는 노하우 후기 15 20:35 646
106048 그외 조식 맛있는 서울 호텔 추천 바라는 후기 17 20:24 55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04 Next ›
/ 5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