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3743529
조회 수 432 댓글 3
다다음주면 이제 복학이라니 믿기지가 않는군 ^^.... 추억팔이 할 겸 써봐!!ㅋㅋㅋ

원덬이는 사대생임, 애들 가르치는 걸 알바로도 많이 하다보니 항상 가르칠때마다 내가 여기서 애들한테 가르쳐 준게 자라면서 도움이 되긴 할까? 싶더라고
친구들 통해서 뭐 이런걸 배우면 이런쪽으로 간다더라~ 하고 듣긴 했지만 너무 먼 얘기 같고 잘 모르겠어서 마음이 좀 그랬어
그렇게 한창 전공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고 있는 상태에서 마침 학교 사람들과 트러블로 멘탈이 파워뿌셔당하고마라따...ㅁ7ㅁ8

마음이 지치니까 하염없이 쳐지기도 하고 + 이렇게 학교를 다녀봤자 허송세월 일 것 같고 + 대학생같은 느낌 낭낭한걸 해보고 싶어서 
주변에 많이 얘기하고 다니면서 내 휴학에 대한 확신을 얻게 됐어. 

교수님 부모님 설득하는게 제일 힘들었는데 그러면서 휴학 중의 계획을 짠 것 같당 ㅎㅎ

우선은 다양한 걸 해보고 싶었는데 겸사겸사 돈도 벌면 좋겠다 싶어서 이런 저런 알바를 했어!!! 
정말 1도 안쉬었음, 사실 공부도 하고 싶었는데 공부할 여유가 1도 없이 살았어 흑흑 밤낮도 없이 죽어라 일하고 일하면서 사람만나고 하는게 다였다...
이런 저런 일 해보면서 멘탈도 성장 경험적인 부분도 모든 면에서 많이 성장했어! 내 성격같은 것도 되돌아보게 하는게 많은 시간이었어

돈도 생겼겠다 대학생활의 로망인 유럽여행도 다녀와야지 싶었기 때문에(사실 이것때문에 돈 되는 경험을 한 거여찌...ㅎ...) 계획을 짰음! 
정말 나가선 생존의 위협도 느껴보고 사람만나면서 간접경험도 많이하고 외국어도 많이 배웠어. 지금은 잊어가지만 엄청 많은 나라들을 다녔는데 그 나라 인사 사과 감사 는 이제 잘 할 수 있게 됐어 
그리고 장기여행이니까 계획짜는 스킬!!!! 이 정말 늘더라고, 나는 타이트한 일정이어서 더 그랬는데 나의 한계를 알고 그거에 맞춰 계획을 짜보기에 좋은 기회였어...bbb
사교성도 미친 폭발하더라. 나가니까 위아더월드가 되더라고ㅋㅋㅋㅋㅋㅋ


그렇게 돌아와서 복학준비하고 설렁설렁 마지막 휴식을 즐기다보니 복학이 2주 남게 되었는데 
결론은 휴학 왕잘했다임

휴학 후 생활에서 얻은 것 중 가장 좋은 건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 인 것 같아. 산전수전 다 겪고 쉴만큼 쉬고 나니까 그래서 그런지 ㅎㅎㅎㅎㅎㅎ
대학에선 나이가 많은 축이지만 사회에서는 어린 편으로서 해 보고 겪어볼 수 있었던 것들도 많은 도움이 된다! 주변에 좋은 연장자들이 많아서 많은 면에서 가르침을 받았어.
만난 사람사람들이 너무 감사하고 고맙고 그렇다ㅠㅠㅠ 다시 돌아가려니 추억이 너무 아련해 

단점은 내가 너무 해피한 휴학생활을 했다는거...? 공부는 1도 안해서 돌아갈 게 걱정이라 급히 준비하고 있긴 해


주변에서 내가 휴학한다 할 땐 너가 하고싶은 목표가 있으면 휴학하라고들 했는데 
나는 지내보니까 뒤처지는게 싫다라는 생각이 너무 들지 않는 한 해보는 게 좋을 것 같아! 그런 것만 아니라면 정말 강추하고 싶어졌어.
더 넓은 세계를 보는 것도 좋고,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거나, 그냥 쉬기만 하는거래도 뒤돌아 봤을때 나만 만족할 수 있다면 된거 아닐까 ㅎㅅㅎ... 

행복한 휴학생활이었다... 조만간 날 알아볼 수 있을 것 같은건 지우러 와야겠어 새벽감성에 취해서 써보고싶었당 ㅎㅎ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8 16.06.07 212875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205631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6268 그외 다혈질인 성격 고치는방법이 궁금한 중기ㅠㅠ 1 05:31 19
96267 그외 지금 자다가 곱창으로 가족 식겁하게 만든 후기 05:23 55
96266 그외 부처님 오신날은 비가 안 온다는 이야기 들은 뒤로 진짜 비 안 오고 있는 후기 05:18 36
96265 그외 과거업소다녀온 남친이랑 헤어질까 고민하는후기 13 03:23 322
96264 그외 식욕이 점점 없어져서 고민인 중기.. 1 03:18 74
96263 그외 블로그에 바퀴벌레 잡는 법 올린 후기 2 03:11 127
96262 그외 무지퍼셀 좋은지 궁금한 후기 7 02:41 233
96261 그외 아보카도 보관방법,다익었는지 궁금한후기 10 02:08 236
96260 그외 지하철에서 애한테 성추행 당하고 혼낸? 후기 3 01:37 517
96259 그외 이유 없이 너무 자주 우울한 후기 3 01:32 136
96258 그외 명치부근이 답답한 후기 01:18 67
96257 그외 짝남한테 좋아한다고 말했으면 무언가 변했을까 생각하는 후기 2 00:59 192
96256 그외 어렸을때 먹었던 달걀프라이의 경험. 이게 내 상상이었을지 궁금한 후기. 11 00:46 551
96255 그외 20대중반 덬 독립하고싶은 초기 1 00:41 148
96254 그외 3ㅅㅓㅇ / ㅈl.ㅅㅏㅌㅡ. 후기(서방) 4 00:41 586
96253 영화/드라마 오늘 독전 보러가는데 미리본덬들 감상이 궁금한 후기 4 00:40 121
96252 그외 다이소 불빛 귀이개(?)가 쓸만한 후기 1 00:34 169
96251 그외 이비인후과 가서 귀지 썩션한 후기ㅋㅋㅋㅋ 20 00:22 1025
96250 그외 먹토는 아예 끊지는 못하는가 궁금한 후기 3 00:12 250
96249 그외 할아버지가 돌아가실때 사탕이랑 과자많이 넣어달라셨던 이유를 알게 된 후기 27 00:10 144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14 Next ›
/ 4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