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895760
조회 수 571 추천 수 0 댓글 5
 재수를 하고 1학년 2학기를 보내고 있는 대학생이야.
나 지금 모든 게 너무 힘들어ㅠ
그냥 집 밖으로 나가는 거 자체가 두려워ㅠㅠㅠ
이렇게 되기 시작된 거는 고등학교 2학년 2학기 때부터야.
내가 항상 공부하러 다니던 도서관에서부터 시작되었어.
내가 열람실에 공부하러 오기만 하면 항상 오자마자 옆의 사람이 자리를 옮기거나 떠나버리더라고.
처음엔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그런 일이 한 두번도 아니고 갈 때마다 발생하니까 너무 신경쓰이는 거야.
내가 그렇게 싫나? 라는 생각도 들고.
근데 그 도서관은  내가 중학생 때부터 아무 일없이 잘 다니던 도서관이었어.
왜 갑자기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거지? 라고 생각했어.
근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내가 그렇게 시끄럽게 군 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싫어하지?! 라는 분노가 마음 속에 드는 거야. 
이젠 고3도 되는데 그런 쓸데 없는 데에 마음 써가며 열람실까지 가서 공부해야하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
그래서 내가 그깟 열람실 안 가고 말지 라는 생각으로 그 이후부터는 도서관 자료실에서 공부하거나 독서실에 자주 갔지.
거기서 끝났으면 좋았을 텐데 그 때부터가 시작일 줄은 전혀 몰랐어.

고3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난 정말 1년 내내 공부에만 집중해서 좋은 대학도 가고 싶었는데
갑자기 이유도 모르게 우리반 애들이 모두 나를 싫어하는 게 느껴지는 거야.
당해 본 사람들은 알 거라고 생각하는데. 대놓고 싫다고 말하지는 않지만 차가운 시선과 비꼬는 말. 속닥거림
그런 것들을 다 감당하면서 난 2015년 1년 내내 제정신이 아닌 상태로 고3 생활을 보냈어.
그래도 유일하게 의지할 수 있는 친구가 같은 반에 하나 있었는데 그 친구 아니였으면 당장 교실을 뛰쳐 나왔을 거야.
첫 날인 3월 2일부터 고생하고 엄마 차타고 집에 가는데 엄마한테 학교 가는거 힘들고 가고 싶지 않다고 말하니까
1년 버티는 게 뭐가 그리 힘들다면서 다른 거 신경쓰지 말고 공부에만 집중하라 그러는거야.
그거 가지고 싸움이 길어지니까 '안되겠다. 엄마랑 같이 산에 가자 가서 같이 죽자' 이러면서 밤 10시에 산 속으로 끌고 가려고 하더라고.
우리 아파트 근처에 작은 뒷산이 하나 있거든.
지금 생각하면 그냥 산 속으로 들어가는 게 나았으려나 라는 생각도 드네. 이렇게 살 줄 알았으면.
그 당시에는 어두운 산도 그렇고 그 당시 엄마의 태도도 너무 무서워서 울면서 미안하다고 빌고 계속 학교에 다녔지.
이후에 가끔씩 지식인에 나랑 비슷한 고민을 올려 놓은 질문들을 찾아봤는데 질문 올린 사람들도 고3인데 힘든 학교 생활을 하던 사람들이었어.
근데 답변들을 보니까 하나도 빠짐없이 전부 다 참는 거 밖에 방법이 없다고 적어놓은 거야.
나는 그 답변을 모두 읽으면서 정말 어쩔 수 없는 건가 생각했어. 그 땐 정말 좌절스럽고 무기력해지더라고.
그렇게 1년을 참고 그 힘든 학교생활을 견뎌냈건만 믿었던 수능 점수 마저도 나를 배신했었어.
한 달 전에 본 10월 모의고사 점수보다 너무 낮게 나온거야. 시험치면서 쉬운 시험은 아니라고 느꼈지만
이렇게까지 점수 차이가 많이 날 줄은 생각도 못했지.
거기에 정말로 크게 좌절한 나는 완전 나락으로 가라앉았어.
한 달 차이로 점수가 이렇게 떨어질 수가 있나 자꾸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
게다가 그놈의 출석 때문에 수능 이후엔 하는 것도 없는데도 학교에 나와야 했었어.
수능만 치면 모든 게 자유로울 줄 알았는데 한 달이나 학교를 나와야 하는 것도 너무 괴로웠어.
그리고 나중에 원서 넣을 땐 수능 점수에 맞춰서 넣어야 하는데 난 내 수능 점수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었어.
그 점수에 맞는 대학을 찾아보는 것도 너무너무 싫어서 결국 기존에 마음에 두었던 대학들 전부
상향지원해서 기적이 일어나는 마음으로 다 넣어버렸지.
역시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고 나는 최악의 고3 생활을 보냈어.

그 후에도 계속 힘든 일을 겪었고 지금도 마음이 힘든 상태야.
아직 본격적으로 이야기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너무 길게 쓴 거 같다.
한  번에 다 쓰려고 했는데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나눠서 쓰려고 해
사실 아주 예전부터 누군가에게 이런 감정들을 털어놓고 싶었는데 그럴 사람이 주변에 없는 거 같아서
여기에라도 올리고 있어.
그러면 마음이 한결 가라앉을 거 같아서...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707 18.02.20 5109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465 18.02.14 40651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53334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05120 126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413 그외 물리치료사 선생님 명함에 있는 개인번호로 연락해도 될지 궁금한 중기 22:25 19 0
89412 그외 혈관 잘 안보이고 약해서 여러사람 힘든 후기 3 22:07 89 0
89411 그외 아이패드 프로 10.5 고민하는 후기 1 21:57 62 0
89410 그외 조민기 보고 출장으로 외국 체류할때 만난 한인 교포 아재들 생각난 후기 1 21:54 227 0
89409 그외 미러리스 카메라 챙겨서 종로에서 사진 찍은 후기.jpg (사진 많음) 3 21:10 235 0
89408 그외 아침부터 친구한테 죽고싶다고 울면서 카톡했다가 생각 고쳐먹은 중기 6 21:00 406 0
89407 음식 리틀 포레스트 후기 (스포없음) 1 21:00 223 0
89406 그외 엄마가 병원을 혐오(?)하는 것 같은 후기.. 1 20:48 96 0
89405 그외 인간적인 매력이 노력으로 되는지궁금한 중기 9 20:39 382 0
89404 음식 단백질을 어떻게 50g이상씩 먹는지 궁금한 후기 8 20:35 311 0
89403 그외 수업을..못 고르고 있는 후기 7 20:26 158 0
89402 영화/드라마 짧게 쓰는 영화 흥부 후기 20:12 85 0
89401 그외 로맨스판타지 소설 쓰는 중기 20:00 123 0
89400 그외 집문 열려있는 후기 10 19:36 734 0
89399 그외 평소 모바일 네이버 영화 섹션에서 영화이미지를 원본으로 저장하는 덬들 중에 지금 한가한 덬이 있다면 뭐 좀 확인해줬으면 하는 중기ㅠㅠ 5 19:14 192 0
89398 그외 타워레코드에 kpop 한국어앨범있어서 당황한 후기 1 19:03 369 0
89397 그외 다친 거 말못했는데 가족들이 내가 자취하는 곳에 갑자기 온다고 하는 후기 6 18:58 595 0
89396 그외 반려견 키우는 덕들 머라고 부르는지 궁금한 후기 42 18:30 610 0
89395 음식 굽네 쿠폰 못쓴후기 1 18:24 217 0
89394 그외 흥 넘쳐서 자제가 안되는 후기ㅋㅋㅋ 18:21 9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71 Next ›
/ 4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