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대학다닐 때 다니던 미용실이 있었음

그날따라 남자 미용사분이신거임

늘 가던 곳인데 처음 뵙는 분이었음


보통 미용실 가면 폰을 못보니까 과일트럭처럼 떠드는데

진짜 너무 말이 없으신거야

뿌염약 발라주시는데 내 머리가 마네킹 머리인듯 묵묵히 약만 바르심

원래 뵙던 다른 분은 친구 해주시고....

숨막히는 침묵의 뿌염에서 입으로 할 수 있는 거라고는 껌씹는 것 뿐이었다


무언수행의 30분을 보내고 샴푸하시죠 하시길래 일어나서 샴푸대에 누웠음

눈을 가려주시는데 세상에 그렇게 감사할 수가 없더라

대충 긴장을 애매하게 풀고 있는데

물온도 어떠세요? 하고 갑자기 어택하심

아! 괜찮아요 하려는데

애매하게 긴장풀린 목구멍에 껌이 걸림

누운상태로 조온나 ㅇ ..! 쿨럭켈럭컬럭컬럭컥컥 거림

물온도 물어봤는데 애가 눈가리고 누워서 갓잡은 고등어처럼 들썩거리며 기침하고 있다고 생각해봐

세상 끔찍

나란히 누워서 샴푸하던 친구 존나 쪼개면서 괜찮냐고 물어보고

친구 샴푸해주시던 분 터지고


나 샴푸해주시던 분이 떨리는 목소리로 괘.. 괜찮 ㅎ.흫 으세요? 하심

내가 그 분의 얼굴을 두눈으로 보지 못했던 것이 세상 다행..

암튼 웃음도 말씀도 없으시던 그 분을 웃겨드린 뒤 고데기도 안받고 괜찮다고 어차피 집에간다고(집에 안감) 그러고

급히 도망침..

그리고 그 미용실 안감


시발....


끝이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4 16.06.07 241071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211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099346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1902 그외 동그란 나무젓가락은 왜 만들었는지 궁금한 중기 1 00:26 13
101901 그외 일본에 처음 갔을때 버스 후기 00:22 32
101900 그외 스위스 처음 처음 가보는데 조언구하는 중기 5 00:14 46
101899 그외 살 가지고 사촌동생과 비교당하는 후기 00:10 50
101898 그외 심리상담사인 혈육이 제일 상처인 후기 6 18.07.17 332
101897 그외 좋아하는게 생기면 밥을 못 먹는 후기 3 18.07.17 144
101896 그외 자주 자살 충동이 드는 30대 중기 3 18.07.17 184
101895 그외 고등학교 친구 상메보고 기분 몽글몽글해진 후기 3 18.07.17 447
101894 그외 혼자인 삶에 큰 불만을 느끼지 못했는데 요즘 현타가 몰려온다 3 18.07.17 211
101893 그외 사무실에 에어컨끄는사람이 있는 중기 5 18.07.17 376
101892 음식 부산 광안리 부근 돼지국밥집 후기 3 18.07.17 112
101891 그외 체중계가 내 고생을 알아줘서 기쁜 후기 3 18.07.17 346
101890 그외 오늘 옷 잘입었다고 포풍칭찬 받은 후기 2 18.07.17 338
101889 그외 별거 없지만 내가 돈 모으는 방법 후기 12 18.07.17 716
101888 그외 덬들이 갔을때 좋았던 국내여행지 추천받고싶은 후기 33 18.07.17 351
101887 그외 시티팝 덬질을 본격적으로 하려는데 cd를 모을지 lp를 모을지 고민되는 중기 6 18.07.17 142
101886 음식 초복인데 삼계탕 대신 서리태콩물로 한끼 떼운 후기 2 18.07.17 399
101885 음식 오늘의 회사식당 2 18.07.17 378
101884 그외 버스기사님에게 혼난 후기 13 18.07.17 674
101883 그외 다시한번 아빠가 노답이라고 생각된 중기 2 18.07.17 14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96 Next ›
/ 50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