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이직했다가 퇴사한 덬인데 아빠말에 상처받은 후기(긴글주의)

메뉴 건너뛰기

내가 4개월정도 쉬다가 이직을했어
(미리 밝히자면 내 직업은 취업도 이직도 엄청 쉬움)

새로 들어간 회사는 내가 전에 다니던 직장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인거야

전 직장에서는 위법적인 행동들을 하나도 안시켰는데 새로 이직한 곳은 그런걸 당연시 여김
내 직종이 위법행위를 안시키는데 찾기가 힘든 쪽이긴함.전 직장이 정직한거였지

그래서 나는 면접볼때 이 직장에서 하는 일들(위법적인것들)한번도 안해봤다고 얘기를 하고 들어감.
이제 그 전직장을 나온이상 위법행위를 해야된다는걸 생각은 하고 있었는데 막상 들어가서 사람들이 하는걸 보니까 '내가 이런걸 해도 되나?'이런 생각이 자꾸 들어서 힘들었어

거기다가 퇴사를 한 제일 큰 이유는 나는 이 직장에 적응하는 것도 바쁘고 벅찬데 그리고 다닌지 며칠안됐는데 자꾸 중요하고 복잡한 업무를 줌.시답지않은 업무도 줌.

나는 아직 수습기간이고 내가 수습끝나고 다닐지 관둘지도 모르는데 왜 자꾸 중요한 업무를 주지?이런 생각을 하던 와중에 상사랑 적응하는거 어떻냐 이런 얘기를 하다가 말은 이리저리 돌려말하는데 나를 호구로 본다는 듯한 얘기를 함

다른 사람들은 다 말대꾸 하고 그러는데 나는 무슨 말을 해도 토달지않고 다 받아들일 것같아서 뽑았다 다른사람이 잡일같은거 안해도 뫄뫄는 거기에 휘둘리지말고 딴사람이 안해도 뫄뫄가 해줫으면 좋겠다
그리고는 원래 담당도 없던 그냥 일찍오는 사람이 했던 그런 소소한 일들을 내 담당으로 넘기는데
상사가 나한테 직접 지시하는것도 아니고 나보다 낮은 연차인 사람이 전달함.
나를 만만히 보는구나 이런 생각이 확실시됨

또 싫었던건 사장이 고객앞에서 우리한테 반말함
이름도 안부르도 야,너 기본임.

이거말고도 많은데 다 설명하기 힘들어서 이것만 적을게

아무튼 나는 위법행위를 해야한다는 생각이랑 나를 만만하게 생각하고 존중하지않는게 싫어서 그만둠.
거기다 사장은 자기가 위법행위를 시키는지조차 인지못함.

그렇게 지난주에 그만둿는데 나 모르게 아빠가 내 혈육한테 일하다보면 그런거 다 감수해야지 고작 그런걸 못버티고 관두냐 이런 말을 했다고 함.
그 말 듣고 너무 상처받음

내가 일하면서 힘들어했던거 뻔히 아는 사람이
나 모르게 그 말한 것도 속상하고
본인도 힘든일 힘들다고 안한다했다고 본인 입으로 얘기하면서 나는 왜 그런걸 다 감수해야하는지도 모르겠고...
그 얘기를 좀 전에 들었는데 너무 속상하다ㅠㅠ

어차피 다른 곳 가도 어느정도 위법행위 해야하는거 날 만만히 보고 존중하지않는 이곳에서 적응해야됏던건가 이런 생각도 들고 내가 존중받지못하는게 아빠한텐 '고작 그런''거였나 이런 생각도 든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이미지 서버 이전 및 개편 작업 예정 18.08.19 3724
전체공지 8/20 월요일 새벽 1시경부터 더쿠 부분 개편으로 인한 서버 작업 예정 18.08.19 7191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4436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8 16.06.07 255712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5511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4 15.02.16 1260310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6056 영화/드라마 영화 월플라워를 보고 들었던 여러가지 잡생각들을 정리해보려는 중기(스포유) 20:57 26
106055 그외 구매팀 면접준비하는데 뭘 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2 20:53 33
106054 그외 아싸인데 인싸 학교에 온 것 같은 중기 2 20:50 99
106053 그외 집돌이 집순이는 어떻게 연애하는지 궁금한 중기 6 20:49 82
106052 그외 따지고보면(?) 어린 나이인데 인생 망할 것같은 후기 2 20:48 108
106051 그외 요즘 옷이 프리사이즈가 프리가 아닌듯한 후기 5 20:41 138
106050 그외 버릇 없는 애한테 한 소리 하고 부모랑 싸움 안 나는 노하우 후기 6 20:35 266
106049 그외 조식 맛있는 서울 호텔 추천 바라는 후기 12 20:24 233
106048 그외 후기방보고 엄마와 딸 이모티콘 산 후기ㅋㅋㅋㅋ 10 20:23 453
106047 그외 오늘 외가에 제사갔는데 사촌오빠들 비교됐던 후기 1 20:21 202
106046 그외 피트 합격하고 나서 나랑 연락 끊은 친구가 망했으면 하는 중기 32 20:18 756
106045 그외 오랜된친구와 연락을 끊어야 되는지 고민되는 초기 5 20:16 153
106044 그외 강남에서 난생 처음 마라탕 먹었는데 존맛이었던 후기 5 20:10 327
106043 그외 후기방 아무리 눈팅해봐도 후기/중기 구분 못하겠는 후기 7 20:07 306
106042 그외 외모 컴플렉스가 심해서 힘든 중기 5 19:28 305
106041 그외 어이없게 알바짤린후기 7 19:18 545
106040 그외 롱패딩 추천을 부탁하는 후기 11 19:14 416
106039 그외 내가 섭식장애인지 궁금한 중기 12 19:14 410
106038 그외 소심하시고 흥 없는 성격의 부모님과 가정분위기가 싫은 중기 11 19:05 609
106037 그외 살빼고 마른 느낌이 너무 좋은 후기 5 18:59 83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03 Next ›
/ 5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