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정답을 모르겠는 후기

메뉴 건너뛰기

그외
2018.05.16 23:37

정답을 모르겠는 후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31850336
조회 수 320 댓글 2

남들보기에는 돈이 없어서 그렇지 화목해보이는 우리집이었지만

사실은 막장드라마 중에서도 막장급으로 문제가 있었어.

나에게까지 숨겨왔고 눈치가 없어서 나도 몰랐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었고 다 알게 됐어.


집안문제들 몇개 해결된것도 있지만

하나 지나가면 또 새로 생기듯이 지금도 그래.

그리고 예전의 문제들로 가족들은 모두 상처투성이야.

각자 본인이 제일 불쌍하다고 생각하지.


내가 봐도 그 중에 제일 보호받았던 건 나야.

그치만 그 사실들을 알게 된 순간부터 나도 참 많이 힘들었고

이후에도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작년 늦은 여름, 갑자기 무기력하고 모든 것에 흥미를 잃었어.

처음엔 스스로 게으르다고 생각했는데 한달쯤 그렇게 지나니까 우울증인거 같더라.

다섯달을 앓고 나서 그래도 다행히 조금 괜찮아졌고 벗어났다고 생각했어.

근데 지난달부터 다시 그러네..


나는 우리가족들을 너무너무 사랑해.

근데 요즘 나에게 너무 버겁다는 생각이 들어.


무슨 일만 나면 하소연하는거

싸움 말리는거 뒷일처리하는거

나도 아직 갈길이 먼데 가족들이랑 엮이면

안그래도 주변친구들에 비해 늦은 내가 더 늦어지는거 같아...

아니 사실 늦어지는것보다도 힘들고 불행하다는 생각이 들어


죽었으면 좋겠는데

그럼 남은 가족들 손가락질 받을까봐

나때문에 더 불행할까봐 그러지도 못하고

혼자 도망가버리고 싶은데

가족들은 이런 내 상태를 알지도 못하고..

아마 얘기해도 (내가 그래도 그 중에서는 제일 보호받은 터라) 제가 왜저러나 이해해주지 못할것도 같고

내가 혼자 나가버리면 다들 충격먹을거야.

그리고 내가 제일 보호받았었고 집에서 지원도 받았는데

나살겠다고 나가는게 이기적인것 같고..


솔직히 스스로도

후회스러운 일들 투성이에 스스로가 너무 한심해..

왜 난 더 강하고 독한 사람이 아닌건지.


요즘은 그런 생각들이 들어.

비가 온 뒤에 날이 개고

시련이 지나가고 나면 좋은 날들만 온다고 하는데

이렇게 계속 힘들기만 한거 보면

어쩌면 그게 내 인생일지도 모른다고.


내일은 내가 어떤 선택을 해야 그게 정답이고

더 나아질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3587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5 16.06.07 255115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875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2 15.02.16 1252840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5928 그외 내 인생이 가장 행복할 때 죽고싶은 중기 09:29 2
105927 그외 생각이 너무 많아서 생각을 안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조언 구해보는 중기 09:27 4
105926 그외 블로그마켓에서 신발 사이즈 교환이 안된다구해서 고민인 후기 1 09:24 20
105925 그외 친구가 가출했는데 내가 곤란한 후기 2 09:15 100
105924 그외 덬들은 사람과 멀어지고 싶을때 어떻게 하나 궁금한 중기 9 08:45 140
105923 그외 내 친구들한테만은 특이한 내손 중기 6 08:03 215
105922 그외 외장하드 죽어가는 중기 1 07:01 140
105921 그외 엄마아빠가 제발 이혼했으면 하는 후기 8 06:07 455
105920 그외 오 시발 꿈에서 누가 자꾸 토하는 시늉을 해서 잠깬 후기 05:56 59
105919 그외 정말 내 불면증이 고쳐질까 궁금한후기 2 05:54 74
105918 그외 택시에 빨간등 켜진 걸 본 초기 2 05:34 403
105917 그외 윗집 소음이 무엇인지 궁금한 후기 7 03:37 341
105916 그외 컴퓨터를 바꿔야하는데 안바꿔주는 중기 1 03:32 150
105915 그외 자다가 비명지르면서 깬 적 있는지 궁금한 초기 6 03:13 287
105914 그외 월세비가 없어서 슬픈 후기 2 03:03 549
105913 그외 부모님 몰래 휴학한 중기 2 02:55 384
105912 영화/드라마 일드 언내추럴 하루만에 다 본 후기 15 02:44 449
105911 그외 갓회식덬 월급 이러저러하게 쓸 건데 괜찮은지 모르겠는 초기 2 02:40 141
105910 그외 태어나길 잘했다는 생각을 해본적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 13 02:38 244
105909 그외 물이 피부에 좋구나하는 후기... 3 01:52 75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97 Next ›
/ 52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