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4월 초 다이어트 시작하기 전에 쟀을 때 150/73kg이었어

많이 뚱뚱하지.... 나도 알아ㅠㅠ


그치만 이제부턴 긍정적으로 내 몸을 사랑하고 싶어서

다이어트 시작하기로 했어


긴글이 되겠지만

내 스스로 정리한다는 생각으로 글을 써볼게~


-

제목은 2주일 동안 6kg라고 했지만 사실 이번 1주일 동안 4kg 정도 빠진 것 같애


첫째 주

본격적인 관리는 거의 안 했던 것 같음

근데 원래 탄산, 과자 없이 못 살 정도에 먹는 양도 많았기 때문에....

(어느 정도였냐면 한솥 빅치킨마요 도시락 + 스프라이트 먹고 입이 심심해서 포키 먹고 자몽 썬키스트 음료수 마시고 etc.....)


일단 첫 주에는 먹는 간식 양을 줄였어

진짜 편의점 안 들리면 마음이 허전할 정도였는데 편의점 2번 갈 거를 1번으로 줄임


밥은 그대로

아침은 원래 안 먹고 점심은 한솥에서 먹고 저녁은 엄마 집밥


이래서 73->71로 줄었어


지금이니까 하는 말이지만 밥도 그대로 먹었는데 어떻게 2kg 줄었는지 신기함;



-

둘째 주

이때부터 식단 일기를 쓰기 시작함

별 건 아니고 내가 아침 점심 저녁 간식 뭘 먹었고 운동은 얼마나 했는지 썼어


일단 이때부터는 의식적으로 탄산, 과자 다 끊음 (장족의 발전!!!)


내가 제일 좋아하는 간식이 단 거, 초코 종류인데...

단 거 땡길 때는 우연히 집에 있던 바나나를 먹었어


바나나도 당분 많아서 안 좋다는 덬들도 있던데

그래도 내가 지금까지 먹던 가공식품 밀가루 과자들보다는 낫지 않겠어? 싶은 마음으로



그리고 마인드가 바뀜


다이어트 할 수록 제때 제때 끼니 챙겨먹어서 배를 채워놔야겠구나


예전에는 밥 먹고도 마음이 허전해서 계속 뭔가 입에 집어넣는 인간이었는데

배부를 때까지 밀어넣지 않고 이제는 "죽지 않을 만큼 적당히"


조금만 먹고도 포만감을 느끼도록 의식적으로 생각했어

이 정도만 먹으면 배는 채워졌다 이런 식으로



배고파서 당 떨어지면 각종 음식들 생각나잖아

그래서 꾹 참고 그 때 바로 끼니를 챙겨먹기로 함



식단은 탄수화물 줄이고 평소 잘 안 먹던 계란, 닭가슴살, 샐러드로 단백질 + 채소 챙김


-

양심 선언 하자면 이번 주에 완벽하게 식단을 지킨 건 아니었어

어쩔 수 없는 가족 외식도 있었고....


근데 먹고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고 계속 생각해줌



그리고 내가 지금까지 고도비만으로 살아오면서 먹어온 게 얼마인데

처음부터 완벽하게 할 수는 없을 것 같아서


첫째 주: 탄산, 음료 줄임

둘째 주: 밀가루 점점 줄임


이렇게 단계적으로 조금씩 바뀌고 있는 것만으로도 잘하고 있는 것 같아



여튼 그렇게 둘째 주가 지나고 방금 재니까 67kg ㅎㅎ


둘째 주에는 그렇게 운동 빡세게 하지도 않았는데 (매일 통학하면서 걷는 거랑 간간히 스트레칭 정도....)

이번 주에는 4kg 정도 줄은 거지



-

2주일 동안 6kg 빠졌는데

생각해보면 내가 간식 줄인 것뿐만 아니라 절식을 했거든

그래서 평소에 먹는 것보다 아마 칼로리가 반 이상은 줄었어


지금 빠진 살은 아마 절식+간식 끊어서 빠진 살이라고 생각해 (그거야 운동도 본격적으로 안했으니..ㅎㅎ)


이제 막 시작이면서 뭘 터득한 것처럼 구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뭔가 조금씩 깨닫는 게 있는 것 같아


-

그래서 이번 주부터는 좀 더 단백질 챙겨주고

운동도 본격적으로 꾸준하게 실천해보려고!



중기, 후기도 계속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

식단 일기랑 다이어트 기록은 혼자서 매일 매일 쓰려고 해



꼭 성공해서 후기로 찾아올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964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31 16.06.07 243308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4020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21571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2656 그외 늦은 강릉 여행 후기 7 23:35 67
102655 그외 아이돌 콘서트 다녀와서 엄마랑 싸웠는데 풀고 싶은 후기 1 23:34 73
102654 음식 롯데타워몰에 처음가는 무묭이가 혼밥 맛집 추천받고 싶은 후기 5 23:26 90
102653 그외 인스타그램에 장사치만 꼬이는 초기 2 23:21 183
102652 그외 의식의 흐름으로 쓰는 오사카 여행 후기 ② 3 22:56 181
102651 그외 닭 튀김 껍질만 팔았음 하는 후기 12 22:56 410
102650 음악/공연 호감돌 콘서트 다녀와서 파워 덕통 당하고 지방 콘서트까지 다녀온 후기(긴글주의) 4 22:41 185
102649 음악/공연 엄마가 넘 웃긴 후기 22:40 99
102648 그외 상사성격이 너무 짜증나는 후기...... 2 22:21 140
102647 그외 여행 왔는데 즐겁지 않은 중기 3 22:13 461
102646 음악/공연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이제서야 처음 들은 후기..(feat.갓띵곡..) 5 22:09 192
102645 그외 나도 도를 아십니까 당해보고싶은 중기 10 22:01 222
102644 그외 공시준비랑 아침수영 같이하면 미친짓인지 궁금한 중기 21 21:58 733
102643 그외 열흘간 과사 근로(라 쓰고 노가다라 읽는다;) 한 후기 21:50 139
102642 그외 나우푸드 약통 후기 3 21:35 587
102641 음식 다이소 1000원짜리 페이셜 수건 후기 2 21:23 699
102640 그외 호스트라는게 뭘 하는지 궁금한 중기 12 21:21 778
102639 그외 살아가기에 모자란 사람 같은 후기.. 2 21:19 285
102638 그외 취준기간에 뭘 더 해야하는지 모르겠는 후기 3 21:18 240
102637 그외 턱근육 쩌는 덬,,,최근에 처음으로 보톡스 맞고 광명찾은 후기 8 21:13 708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33 Next ›
/ 5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