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시험 공부하다보니 우울증이 다시 도져서 글 써봐



전공이 너무 안맞고+거기에 더해서 솔직히 내가 게으르고

재수 안해서 돈 안 들었고 학교는 지거국에 국장으로 전액장학금 해결돼서 학비는 안내고 다니거든 용돈 삼십 받고 다니긴 함

여튼... 지거국 인문대인데 내가 처음에 학교에 적응 못하고 전공이 어렵고 대입 실패해서 우울증이 도져서 1학년 학점을 완전 조졌어

그 다음해 한 해 휴학하고 작년에 복학했다

작년엔 놓진 않았는데 성적을 잘 받진 않았어. 그래서 2점대던 학점을 3점대 초반까지 올려두긴 했어

근데 지금도 너무 어렵고 공부 아..ㅠㅠㅠㅠㅠㅠ 시험못칠것같아... 조금만 힘들어지면 우울이 몰려오면서 난독처럼 글이 안읽히고 집중력이 미친듯이 떨어져

우울증 겪어본 덬들은 알거야


복전 당연히 안했고 부전공도 없음 지금은 삼학년인데

암튼 공부하다 또 멘붕오니까 진짜 아... 학점도 안좋고 인문대고 취업하려면 최소 몇 년 더 있어야 되고 공시 친다해도 나한테 돈 들거잖아

그 생각 하니까 너무 내가 사는게 아깝고 요새 부모님 하시는 일도 좀 상황 안좋아서 불안하고 죄송하면서 동시에 좋은 집안 아닌거에 대한 원망도 들고

어떡하지 학점 이렇고 아싸거든 대외활동 안했고 지금 스물 셋이나 먹어서 하고싶은 일 진로도 아직 명확히 못 잡았는데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토익 공부하렴ㄴㅁ또 토익학원 다녀야되고 알바는 일주일만에 잘리고

ㅠ면접에서 떨어지고 말라서 일 못하게 생겼는지ㅠㅠ...........................



나덬은 중학생 때는 학교를 1등으로 입학했어

공부 좀 했지. 전교1등하고 그랬어

그러다 중3때부터 성적이 좀 떨어졌다. 그래봤자 전교권이었어.

고등학교를 외고를 갈지 일반고를 갈지 고민하다가 일반고 가기로 결정했어. 우리 지역은 평준화라서 좀 안좋은 학교에 들어갔음

분위기를 내가 많이 타더라고 그래서 대학은 인서울 준비했었는데 솔직히 택도 없었고 정신차려보니 지거국(부산대 경북대 중 하나야) 어문학과에 입학해있었다

내가 나를 나도 모르게 올려치고있었는지 그때 우울증 심하게 온게 아직 구제가안되고 중요할때마다 튀어나오고

내가너무 한심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부모님노후보장..... 우리집은 할머니도 살아계시는데


그래도 내 남동생은 공부 잘하고 하고싶은건 없을지라도 나보다 성실한데 얜 박사까지 할계획일것같거든

아 너무ㅠㅠㅠㅠㅠㅠㅠㅠㅠ...................... 



9급 준비하든 취업을 준비하든 나도 내 몫 할 수 있을까 내 밥벌이라도 할 수 있을까 이렇게사는데

열일곱살땐 내가이렇게 살줄 몰랐어.....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1988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4730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433 그외 스트레스를 진짜 오지게 받는 중기 06:00 138
94432 그외 십년 좋아한 가수 조금씩 탈덕 중(기) 05:46 246
94431 그외 7번째 시도를 마지막으로 피어싱과 작별하려는 중기인척하는 후기 9 04:29 376
94430 그외 이력서 써야되는데 세상에서 제일 쓰기 귀찮은 후기 3 03:47 124
94429 그외 덬들이라면 A B중에 어느 병원 갈건지 의견듣고 싶은 중기 12 02:29 287
94428 그외 상품권 싸게 살때 스마일페이있어야되는지 궁금한후기.. 5 02:19 200
94427 그외 더쿠 사진이 제대로 안뜨는 후기 2 02:16 89
94426 그외 의자에서 떨어져서 손목으로 착지한 후 인대 늘어난 후기 + 병원에서 나의 선천적 뼈의 문제점도 들은 후기 2 01:59 271
94425 그외 친구랑 이번주 일욜에 보기로 했는데 연락안되는 후기 2 01:58 272
94424 그외 낼 부터 출근하면서 혼자운전해도되나 고민되는 후기 2 01:52 134
94423 그외 갑자기 온 공황/불안장애로 하루하루가 힘든 푸념글 2 01:23 290
94422 그외 외국사람과의 결혼이 무서웠는데 요즘은 기대가 되는 중기 1 01:18 469
94421 그외 단발병 걸려서 단발로 확 잘라버린 후기^0^/ 19 01:15 1031
94420 그외 낮에 정신과 상담 받고온 푸념 01:08 127
94419 그외 생각해보니 나를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중기 (그리고 도움을 구하는 중기) 4 01:06 205
94418 그외 쿨한 시어머니가 되려고 노력하는 울엄마의 후기 20 00:42 1220
94417 그외 생리컵 간단후기 2 00:42 162
94416 그외 썸남이 너무 착해서 내가 더럽힐까 사귀지 못하겠는 중기 6 00:37 471
94415 그외 진짜 이 사람을 좋아했던건지 그냥 외로웠던건지 모르겠어서 잠을 다 설치는 후기 1 00:15 141
94414 그외 짝사랑이 너무너무 아프게 끝난 후기 1 00:04 20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22 Next ›
/ 4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