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3281144
조회 수 1844 추천 수 1 댓글 12
몇년 전 취준할때 이야기임.
원덬은 그날도 최종면접 두 군데를 보고
멘탈이 박살난 채로
서울-부산 케텍스를 탔음.


평일 밤기차라 사람도 얼마 없었고
아 이번엔 합격하려나...
앞조 여자애 잘할것 같던데....
뭐 이런 쭈구리스러운 생각을 하면서 출발을 기다리는데


옆자리에 아빠뻘 아저씨가 타심
타시자마자 노트북을 열고
PPT 편집을 시작하심
잘 모르지만 독수리 타자 치는 우리 아빠는커녕
나보다도 훨씬 잘 하시는건 알 것 같았음
취준생인 나는 그 전문가스러움에 더 쭈구리가 됨
ㅋㅋㅋㅋㅋㅋㅋㅋ
50대 아저씨보다 못하면서 이력서에 파워포인트 능력 상을 찍은 내 자신이 부끄럽고ㅋㅋㅋㅋ



그렇게 한시간쯤 가는데
아저씨가 노트북을 정리하고 나를 부르심
자기가 신점이나 사주는 못 보는데
관상이나 풍기는 느낌, 자세나 혈색같은거
꽤 잘 보는데 심심하니까 봐주겠다고 하심


약간 사이비 전도일까 싶긴 했는데
이미 아저씨한테 기가 눌려있어서
얼결에 알겠다 했는데
진짜 귀신같이 맞는거야ㅋㅋㅋㅋ



아(저씨) : 아가씨 문과였지?
나 : 뜨끔......
아 : 수학을 안 좋아해서 이과는 안 갔을것 같아. 근데 문과라도 역사과목은 싫어할것 같네. 이해 안시켜주고 외우라고 하는 과목은 싫어할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경제나 법은 좀 재미있어하겠네. 외국어는 꽤 하겠어. 외국어가 살면서 도움이 되겠네.



내 성적표 보고 오셨어요 아저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덬 문과, 외국어좋아함, 국사/근현대사 3학년때 빼버림, 법대 감, 경제 좋아해서 청강 다님)


뭔가 유도심문에 걸리지 않으려고 반응을 안 하려고 했는데ㅋㅋㅋㅋ너무 놀람ㅋㅋㅋㅋㅋ




또 아저씨가 내 손바닥을 보고 얼굴을 보더니
어깨, 목, 다리같은 관절만 조심하면
당분간 큰 병치레 할것같진 않다더라고.
대신 관절은 정말 조심하라고 하심.



그땐 별 생각 없었고 오히려 시큰둥했거든ㅋㅋ

나중에 회사생활 시작하니까 바로 목디스크 오고
빙판에서 넘어졌는데 다리가 박살나서 휴직함
나중에 전신 엑스레이 찍어보니까
어릴때부터 뼈 강도가 약했나보다고
꼬리뼈가 부러졌다 붙은 흔적이 있다고 함



또 뭐 있었더라
직장!!
컬러매치를 기가 막히게 잘 할텐데
인테리어 했으면 잘했을것 같고
연구원 사람들이랑 성격이 맞을것 같은데
문과라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하심


그 날 나덬 연구원 행정직 최종면접이었거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다른 공사랑 같이 붙었는데 연구원을 선택한 건 그 아저씨 때문도 있었음



그 아저씨 신경주역에서 내리시던데
H자동차 다니신다 하시더라
언젠가 케텍스에서 그런 분 마주치면
거절하지 말고 꼭 얘기 들어ㅋㅋㅋㅋㅋㅋ
꿀잼이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1087 18.02.20 15259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568 18.02.14 49236 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63341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14185 1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578 그외 영상 처음 관심가지면서 알고 싶은 후기 21:59 30 0
89577 그외 잇몸아파서 치과 다녀온 후기 21:59 16 0
89576 그외 좋은 의사의 기준은 무엇일까 궁금한 후기 2 21:55 27 0
89575 그외 좋은 안목을 가진 사람이 부러운 후기(겸 주저리) 1 21:45 101 0
89574 그외 신경치료 해본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중기 16 21:36 93 0
89573 영화/드라마 영화 the shape of water의 삽입곡이 궁금한 중기(살짝 스포? 후기도 조금) 21:34 40 0
89572 그외 보험 잘아는 덬들의 도움들 구하는 중기 12 21:25 121 0
89571 음식 나 오늘 하루종일 먹었는데......계속 허기져서 왜이러나 궁금한 후기 6 21:12 259 0
89570 음식 굽네 치킨 소스로 치면 해먹은 후기 20:57 146 0
89569 음식 부천 타르타르 자몽,딸기 타르트 존맛후기(사진) 12 20:35 505 0
89568 그외 가족이랑 올림픽 못보겠는 후기 13 20:35 572 0
89567 음식 콜센터 교육 듣다가 다른 회사 최종 합격한 후기 8 20:22 538 0
89566 그외 아빠가 해외 직구로 개쩌는 휴대폰 충전기를 구매하신 후기. 3 20:14 526 0
89565 그외 다이소 벚꽃네일 후기 7 20:07 789 0
89564 그외 내가 한 책의 저자가 될 예정인 후기 15 19:57 690 0
89563 그외 전직 보험 설계덬이 알려주는 소소한 팁! 1 19:54 328 0
89562 그외 친구랑 가사분담 때문에 꽁기한 후기 7 19:50 361 0
89561 음식 콜라 라면 치킨 끊은 후기ㅠㅠ 2 19:30 241 0
89560 그외 알못덬 똑딱이 디카 추천 받고 싶은 중기(리코 GR2ㅠㅠ) 4 19:27 112 0
89559 그외 군대 못가서서 못만난 이등별 직장에서 만나니 스트레스 만땅인 후기 3 19:22 27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79 Next ›
/ 44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