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73182951
조회 수 222 추천 수 0 댓글 0
이번에 내가 감사하게도 중등 임고 비교과를 붙었는데 작은 초등학교에서 일하게 됐어
비교과들은 초중고를 다가기도 하니까 이게 이상한 일은 아니고 우린 오히려 이번에 초등학교 발령이 더 많아

아무튼 내 전임자인 분이 이제 퇴직을 하신대
근데 발령지 보고 학교에 전화를 걸었는데다음날 아침에 바로 오라면서 아마 그분이 나 하루종일 붙잡고 있을 기세라고 그러더라고
그래도 주변 사람들한테 물어보니까 길어야 두세시간이면 끝난대서 그러려니 했어
나 오라는 날이 그학교 졸업식하는 날이라
졸업식 하는 동안 나한테 인수인계주고 점심 전에 후다닥 보내려나보다 생각했음
그런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물론 내가 기간제도 안해봤고 ㄹㅇ 쌩신규인것도 맞는데....우리는 우리만 할 수 있는 업무가 있고 수업도 해야 된단 말이야

그런데 나한테 가르쳐주시는게 진짜 내가 몇번 버튼 눌러보거나 교무실 가서 한두번 물어서 해보면 금방 되는? 그런건거야....심지어 나는 미리 연수원 다녀와서 시스템도 얼추 아는거...거기서도 배운건데 그건 공통적인 거니까 그거야말로 다른 선생님들한테 물어보면 되는거잖아... 그래서 일단 아...네....이러면서 듣는데 막 화면 사진 찍으라고 사진안찍으면 기억도 안나는데 왜 안찍느냐고 뭐라 하셔서 (그거 계속 노트에 메모중이었음..개인정보들 조회를 굳이 찍을 필욘 없잖아) 사진도 열몇장씩 찍고...

우리가 써야 되는 일지 쓰는건 무슨 프로그램 쓰시던데 아주 간단한거..그것도 점심 먹으러 나가야 된다고 버튼 몇개 쿡쿡 누르면서 이렇게 하면 되잖아 알지! 이러면서 대충 알려주고 심지어는 바쁜척하는게 필요하다고 허위로 작성하라고 그분 나름은 팁인데 아무튼 그런 말도 함;;;; 그러더니 나보고 자기들 점심 회식 가니까 따라오래 ㅎ...그래서 정식 직원도 아닌데 식당까지 따라가서 숭늉 덜어서 나눠드리고 다 함..이거 하나에 기본이 됐다면서 엄청 좋아하시더라 다들

암튼 그건 그거고 세시간 지났는데 내가 배운게 거의 전무한거잖아
수업을 하는 학교인데다 고유 업무가 있으니까 몇월엔 뭘 꼭 해야 되는지, 어디랑 연계해서 진행하면 되는지, 어떤 절차로 하면 되는지 이런걸 알려주신다든지 수업을 했으면 지도안이나 약안이나 아니 최소한 교과서나 교사용 지도서가 있을거라고 생각했어ㅋㅋ 근데 하나도 없어. 책 필요없다고 생각해서 다 버렸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하나도 없고 수업은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는데 요새 젊은 사람들 하듯이 서본결같은거 없고 그냥 애들 잡아놓고 재밌게만 했대. 무슨 수업을 하신건가 했는데 본인 usb에 파일 있는데 거의 안보여주셨고 보여주시는 것도 ppt 일부분...? 공유같은건 당연히 없음ㅋㅋㅋ PC에 남아있던 자료도 나 필요할것같은데 옆에서 선생님 A는 뭔가요 이렇게 물었는데 그런거 자료 쓸데없다고 다 지워버리고 ㅋㅋㅋ

그러다 교과서 있던 자리에서 갑자기 뭐가 생각나셨는지 뭘 찾아야 된대..근데 그거 어디다 뒀는지 생각이 안나시는지 온 방 전체를 돌면서 책장 다 헤집어놓고 나서야 얇은 책 한권을 찾음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관련된 업무 보여주다가 관련된 동료들간의 기싸움 에피+동료교사 욕 등등...책장 하나씩 다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도 본인의 전임자가 쓸데없는걸 사다놨다 씨디는 도대체 왜 사놓느냐(교육용이던데...!) 등등....

그리고 중간중간 계속 개인 전화 큰소리로 하시면서 내가 할일 없어서 상담테이블 의자 집어넣고 정리하는데 갑자기 막 손짓으로 불러서 가보니까 작년 캘린더 쓴걸 보여주면서 빨간펜으로 몇개 동그라미 치면서 툭툭 치는거야(이렇게 하라고)ㅋㅋㅋㅋㅋ 본인은 계속 통화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계속 중간중간 행정실도 데려갔다가 교무실 교장실도 데려갔다가 하는데 가면서 계속 만나는 동료선생님들한테 내가 너무 아무것도 몰라서 진짜 너무 힘들다는 식으로 계속 뭐라고 했어....업무 시스템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른다고 진짜 이해하는것도 없다는 식으로..ㅠㅠㅠㅠ

어제 이렇게 진짜 정규퇴근시간 넘어서까지? 거의 8시간동안 인수인계 받았거든..? 근데 진짜 내가 뭘 하면 되는건지 잘 모르겠어.....3월에 진짜 바쁘다는데 나 어떻게 일하지...진짜 머리아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전세계 800만부 판매 만화 원작, 사토 타케루x아야노 고 주연 《아인》예매권 증정 (2/22 木 마감) 992 18.02.20 12079 2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535 18.02.14 46504 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2 16.06.07 1760042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711278 127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512 그외 겨드랑이 왁싱 추천인듯 추천아닌 추천하는 후기 08:10 1 0
89511 그외 다친 거 말못했는데 가족들이 내가 자취하는 곳에 갑자기 온다고 하는 후기 08:07 15 0
89510 그외 부모님에게 마음이 돌아선거 같은 후기 3 04:54 301 0
89509 그외 봉지과자를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아주 간단한 팁<- 을 실제로 해본 후기 1 04:52 318 0
89508 그외 부모님 사이가 별로여서 비혼을 선택한 덬 있을까? 8 04:37 260 0
89507 그외 헤어졌는데 잘헤어졌다고 말좀 해줄래 9 03:58 218 0
89506 그외 구 글리덕후가 의외의 순간 놀란 후기(별거아님 주의) 3 03:37 204 0
89505 그외 술이 존나 쎈줄알았는데 아닌 후기 3 03:06 157 0
89504 그외 내가 엄마한테 버는돈다갖다바치고 엄마살라는대로 살면 아무문제없겠지만 그러기싫어서 독립하고싶은 후기.. 7 02:06 356 0
89503 그외 싸운 동생이 치킨 혼자 시켜먹고 따지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구하는후기 9 01:53 566 0
89502 그외 삼성폰 특유의 화면 파란끼?가 다들 괜찮은지 궁금한 중기 19 01:07 435 0
89501 그외 미프라는 펜팔어플에서 엄청 귀엽게 생긴 일본여자애한테 신상털리고 무서워서 탈퇴한 후기 10 01:06 735 0
89500 그외 대만으로 단기 어학연수 온 후기 8 01:00 329 0
89499 그외 친구한테 내가 속좁은건가 싶은 중기 3 00:52 193 0
89498 그외 폰 바꾸려는데 갤럭시s7 엣지 vs V20 중에 뭐가 좋을지 궁금한 중기 18 00:49 224 0
89497 그외 길물어보는사람이 내 복장 고나리한 후기 11 00:44 742 0
89496 그외 우울증 진단 받았는데 병원고민하는 중기 4 00:41 157 0
89495 그외 공시덬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인 중기 4 00:34 372 0
89494 그외 스마트폰 갤러리 캐시 삭제해도 되는지 궁금한 초기 2 00:33 190 0
89493 그외 후기방에서 봤던 항문병원 알고 싶은 후기 ㅠㅠㅠㅠ 치질때문에 ㅜㅜㅜ 5 00:25 26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76 Next ›
/ 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