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3544342
조회 수 809 추천 수 0 댓글 13




나 덬은 올해 26이고,

대학교는 전문대 23살 2월에 졸업하고 사실 22살(대학교 3학년) 12월에 취직이 되어서 미리 출근하고 있었어.

그러니까 대학 졸업 전 취직을 해서 지금까지 그 회사를 다니고 있는 상태.


처음 1년차때는 진짜 너무너무 힘들었고, 2년차 때는 동기랑 마음이 맞아서 즐겁게 했고

3년차때는 동기가 떠나버려서 혼자여서 쓸쓸하긴 했지만 회사 사람들이랑 워낙 분위기가 좋고 내가 봐도, 그리고 다른 친구 이야기를 들어봐도

우리 회사 분위기가 참 좋다. 사람들이 참 좋다. 잘 맞다 하는 분위기인것 같아서 만족+만족 쌍만족...^^..(유머~^0^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그렇게 즐거워도 마음 속으론 늘 아 좀 쉬고싶다. 라는 마음이? 한켠에 있는...

직장인들 누구나 마음 속에 사직서 하나를 품고 다닌다고는 하지만... 뭔가 정말 대책없이 쉬어보고 싶고

다른 학교 다니는 내 친구들 보면 졸업 후에 1년 정도 쉬면서 놀거 다 놀고, 여행도 가고 푹 쉬고 취직 하는 거보면

나도 저럴껄... 지금은 너무 늦은거겠지? 싶더라.


뭔가 갈피를 못 잡는 느낌? 바보같지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싶어하는 느낌?

사실 내 직장이 아침 8시 30분까지 출근해서 정말 빠르면 한 달에 한 서너번 쯤... 7시 30분에 퇴근 가능하고 나머지는

8시~9시 사이에 마쳐.

점심 시간도 따로 있는 거 아니고 그냥 업무 하면서 점심 같이 먹고...


그러니까 내 소원이 평일 낮에 바깥에 나가 보는 거. 평일 낮에 쇼핑 해 보는 거. 은행 가보는 거.

우체국 마음 껏 이용하는 거. 평일 오후에 카페 가보는 거...


월차, 반차 없고...


그니까 진짜 바보같이 드는 생각이


- 쉬고싶다.

- 아 근데 이 직장은 놓치고 싶지 않아. 이렇게 사람들 좋은 회사 또 구할 수 있을까?  난 적응을 잘 못하는 사람인데 이제 사람들하고 적응 다 돼서 편하게 지내는데 혹시 나중에 옮기면 못 적응하면 어떡하지?

- 근데 더 늦기 전에, 한 살이라도 더 어릴 때 쉬어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 너무 막연하게 쉬고 싶다고만 하는 것 같아. 구체적인 계획 없이.

- 내가 쉬면 연차가 내 동기들에 비해 1년이 낮아질 텐데. 지고 싶지 않아.



아 그리고 나는 아빠가 안 계셔서 엄마랑 나랑 둘이서만 살거든. 솔직히 내가 어렸을 때 너무 가난해서...

엄마 혼자 벌 때와 나도 같이 벌 때의 생활 수준의 차이가 어마어마 하더라고...

근데 또 이제 내가 쉬면 엄마 혼자 벌게 되니까? 그 짐을 떠맡기는? 뭔가 예전처럼, 어려울 때로 돌아가진 않을까 하는 막연한 걱정도 있고...


뭐 이런 식으로 꼬리에 꼬리를 문달까?

하고 싶어 하는 건 있지만 하고자 하는 용기는 없는.... 내 스스로도 참 대책 없는 스타일...


어차피 1년 단위 계약이라 올해는 꼼짝 없이 해야 할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어.

3~4년차에 고비? 슬럼프?가 온다던데.. 그런걸까?

이런 용기로는 계속 다녀야겠지?


내가 너무 바보같지? 미안해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873 18.01.17 18670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21 18.01.16 17262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6 18.01.11 46069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603370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77829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176 영화/드라마 그것만이 내 세상 보고온 후기 (스포없음, 악평가득..) 06:06 3 0
87175 그외 친구네 고양이 봐주다가 심쿵후기(구구절절주의 10 02:26 311 0
87174 그외 엄마가 자꾸 취업하라 닦달해서 힘든 후기 5 02:13 332 0
87173 영화/드라마 데스큐어본 후기(스포있 4 02:03 78 0
87172 음식 맛집 추천받는 중기! 2 02:00 66 0
87171 그외 숙대 3년 다닌후기 3 01:57 403 0
87170 그외 미세먼지가 내 삶에 얼마나 영향을 끼칠지 궁금한 후기 4 01:55 140 0
87169 그외 자취 할 때 생활비를 20만원안에서 끝낼수 있는지 궁금한 후기 16 01:54 281 0
87168 그외 처음으로 빵 만들었는데 개맛없는 후기 1 01:51 88 0
87167 그외 남친이 내가 두번째로 결혼한사람ㅇ라는ㄷ 후기 내용좀추가 24 01:35 1004 0
87166 음식 명동 FNC카페 다녀온 후기! (사진많음) 1 01:16 236 0
87165 그외 회사에서도 커피 타오라는 말 들어본 적이 없는데 교회 가면 커피 타와야 센스있는 사람이다 라는 소리 매번 들어서 존빡인 후기 7 01:10 308 0
87164 그외 쌍수한 후기 6 01:06 354 0
87163 그외 사시 수술받았던 후기 7 00:59 238 0
87162 그외 우리집 강아지가 떠난지 2주가 된 후기 5 00:44 172 0
87161 그외 직방 다방같은 어플로 원룸 구해본 덬 있어? 이건 독립을 준비하는 중기! 8 00:42 376 0
87160 그외 아빠가 우리집담벼락에 노상방뇨 하는사람이랑 시비붙은 중기 4 00:34 260 0
87159 그외 치아교정을 해야하나 고민중인 중기 19 00:27 248 0
87158 그외 낮에 뜨는 달 사은품 때문에 고민한 후기 2 00:21 252 0
87157 그외 갤럭시S8 액정필름 추천받고싶은 중기 4 00:03 11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59 Next ›
/ 4359